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케이비알

위기의 KIA, 믿을 건 김주찬-최형우 뿐?

[KIA 톡톡] 세대교체 더딘 KIA, 베테랑 활약 절실

7,50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우산
FA 안치홍 롯데 이적,
FA 김선빈은 KIA 남을까요?

지난 6일 FA 안치홍이 롯데 자이언츠로 이적.


KIA 타이거즈는 2009년 프로 데뷔 첫해부터 주전 2루수를 꿰차 두 번의 통합 우승에 기여했던 안치홍을 잃었다.


현재까지 FA 김선빈의 잔류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


KIA는 기존 베테랑 타자들의 활약이 절실.


하지만 2020년 베테랑 타자들은 한 살을 더 먹게 되어 ‘에이징 커브’와 싸워야 한다.


1981년생 김주찬, 1983년생 최형우, 1985년생 나지완이 바로 그들.

내가 미안해
KIA 베테랑들, 
나이 안 먹으면 안 될까요?

김주찬, 최형우, 나지완은 ‘교통정리’도 필요.


2019년 김주찬은 타율 0.300 3홈런 32타점 OPS(출루율 + 장타율) 0.714 WAR(대체선수대비 승리기여도/케이비리포트 기준) 0.33 기록.


붙박이 4번 타자 최형우는 타율 0.300 17홈런 86타점 OPS 0.898 WAR 4.47로 타선의 중심을 잡았다.


반면 나지완은 타율 0.186 6홈런 17타점 OPS 0.665를 기록하며 WAR은 음수인 -0.16으로 부진.


수비 포지션이 마땅치 않은 세 선수는 지명타자 등을 놓고 내부 경쟁을 벌일 수 있다.


신임 윌리엄스 감독이 베테랑 활용법에 대한 고민이 커질 듯. 


글/구성: 디제 에디터, 김PD

외쳐봐 고고
KIA, 김선빈 잡고
베테랑 부활 가즈아~~

[무료상담] SK장기렌터카 상담완료 시 주유권 증정[클릭!]



[무료 상담] 신한 장기렌트카 카드결제 가능 (클릭)

작성자 정보

케이비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