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케이비알

‘형보다 나은 아우’ 이영하, 국대 우완 에이스가 나타났다

[두산 톡톡] 19시즌-프리미어12 호투로 국가대표 마운드의 핵심으로 성장한 두산 이영하

6,52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사랑 부비부비
'명맥 끊긴' 국대 우완 에이스, 
이영하가 나타났다!
'대표팀 마당쇠' 이영하, 올림픽 티켓 획득 앞장

(사진 : 연합뉴스)

지난 17일 도쿄돔에서 펼쳐진 제2회 프리미어 12 결승전에서 한국은 일본에 3-5로 역전패.


1회 대회 우승에 이은 2연패의 꿈이 물거품이 되었다.


중심 타선의 박병호(키움), 김재환(두산), 양의지(NC)의 부진에 끝내 발목 잡혔다.


대표팀 선발 원투 펀치 양현종(KIA)과 김광현(SK)도 각각의 마지막 등판에선 나란히 부진.


하지만 ‘젊은 피’ 이영하(두산)의 활약상은 희망을 선사했다. 

짱입니다요
선배들 부진 속에서 
홀로 빛난 이영하

이영하, 일본 상대 무실점 호투


이영하는 결승전에서 일본 타선을 상대로 2.2이닝 1피안타 1볼넷 무실점으로 호투.


4회말 1사 2, 3루 실점 위기에서 연속 내야 땅볼 유도로 실점을 막아낸 위기관리 능력은 인상적.


프리미어 12에서 이영하는 5경기에 모두 구원 등판해 8.1이닝 소화,


1승 무패 평균자책점 1.08을 기록하며 한국의 도쿄 올림픽 티켓 확보에 앞장섰다.


이영하는 한국 야구가 상당한 기간 목말라온 우완 에이스의 자질을 갖췄다는 평가.


내년 도쿄 올림픽에서 이영하가 한국의 금메달 획득에 앞장설지 주목. 


글/구성: 디제 에디터, 김PD

함성
2020 도쿄 올림픽, 
이영하의 설욕전 부탁해요!

[무료 상담] 신한 장기렌트카 카드결제 가능 (클릭)



[무료상담] SK장기렌터카 상담완료 시 주유권 증정[클릭!]

작성자 정보

케이비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