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케이비알

'돌아온 풍운아' 노경은, 꼴찌 롯데를 구원할까?

[롯데 톡톡] ‘무적 선수’ 노경은, 롯데 자이언츠와 FA 잔류 계약

16,90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화장실 분노
'FA 계약 불발' 노경은, 
1년 간 무적 선수 전락

노경은은 2018시즌 종료 뒤 FA 자격 취득.


하지만 원 소속 구단 롯데와의 잔류 협상이 결렬.


타 구단도 보상 선수 출혈 부담으로 영입에 나서지 않아 노경은은 1년 간 그라운드를 떠났다.


지난 4일 노경은은 롯데와 2년 총액 11억 원(계약금 3억, 연봉 2억, 옵션 4억)에 계약을 맺고 잔류,


1년간의 해프닝을 감안하면 의외로 조용히 맺어진 잔류 계약.

의지왕
롯데 성민규 단장, 
노경은 잔류 계약 성공

'질롱 코리아 파견' 노경은, 실전 감각 회복 나서


노경은은 2018년 33경기에 등판해 9승 6패 평균자책점 4.08을 기록하며 제2의 전성기를 누렸다.


하지만 2019년 커리어가 중단되어 손해를 보았다.


롯데 역시 노경은의 부재 속에서 마운드 붕괴로 최하위로 시즌을 마쳤다.


롯데에 눌러앉은 노경은은 호주 프로야구 질롱 코리아에 파견되어 실전 감각 회복에 나섰다.


21일 시드니 블루삭스와의 개막전에 선발 등판해 4.1이닝 3피안타 1피홈런 2볼넷 5탈삼진 1실점 기록.


글/구성: 디제 에디터, 김PD

외쳐봐 고고
'돌아온 풍운아' 노경은, 
롯데 반등 주도해주세요!

[무료 상담] 신한 장기렌트카 카드결제 가능 (클릭)



[무료상담] SK장기렌터카 상담완료 시 주유권 증정[클릭!]

작성자 정보

케이비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