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케이비알

야구장은 위험해! 메이저리그에도 안전그물망 설치?

[정강민의 MLB이야기] 연이은 파울볼 사고, 황당 부상... 부동의 이슈가 되버린 안전그물망

4,29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사고 직후 위로받는 알버트 알모라

파울타구 직후 크게 상심한 알모라를 동료와 감독이 위로하고 있다. 특히 피해자는 2살 어린아이였기에 그 충격이 더했던 모습이었다.

지난 5월 30일(이하 한국시간)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 여느때처럼 딱 소리와 함께 파울타구가 만들어졌습니다. 그런데 이 타구는 불행히도 2살짜리 어린 여자아이의 머리를 직격했습니다.


파울을 쳐낸 선수는 공을 지켜보고 그 자리에서 자신의 머리를 감싸쥐었고, 눈물을 주체하지 못했습니다. 타석을 마친 뒤 수비 장면에서도 그는 감정을 추스르기 힘들어보였습니다.


이 사건 이후 한 달이 지난 6월 24일. 이번엔 다저스타디움에서도 또 하나의 파울볼이 관중석으로 향했습니다. 그 공은 또 한 여성팬의 머리를 직격했습니다. 


해당 타구를 만든 코디 벨린저는 경기 후 파울볼의 위험성을 강조하며 그물망을 확장할 것을 주장했습니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 역시 경기 후 같은 의견을 피력했습니다.

불꽃
보호의 대책이 시급하도다!

TV중계의 매력적인 요소가 많다고 하지만, 여전히 많은 팬들은 야구장의 현장감과 분위기를 즐기기 위해 '직관'을 택합니다. 


한국과 달리 응원문화가 크게 발달하지 않은 메이저리그에서도 야구장만이 주는 느낌으로 인해 개인 혹은 가족 단위로도 구장을 방문합니다.


하지만 다른 스포츠에 비해 야구장에서의 직관은 그 위험성이 높은 수준입니다. 바로 야구공의 존재 때문입니다.


야구공. 


작은 코르크 속심을 여러번에 걸쳐 실을 감고 가죽을 꿰맨 150g이 채 되지 않는 물건입니다. 안을 들여다보면 빈 공간 하나 없이 꽉 채워진 이 공은, 140km/h에서 심지어 170km/h 전후의 무시무시한 속도로 야구장을 휘젓습니다.


알모라의 문제의 파울타구는 106.3마일, 벨린저의 타구는 95.3마일의 속도로 날아갔습니다. 


모두 시속 150km/h 이상입니다. 관중석을 위협하는 타구들은 대부분 발사각도가 높지 않은 라이너 타구에 속도가 빨라 관중이 대처하기에 쉽지 않은 타구들인 것입니다.

사고를 당한 팬에게 사과를 건내고 있는 벨린저

우측 끝에 구장 보호요원 바로 옆에 하얀 아이스팩을 머리에 대고 있는 여성이 사고를 당한 팬.

연이은 파울볼 안전사고가 잇따르자 현장에서도 파울타구에 대한 안전책을 마련하자는 목소리가 높아져 가고 있습니다.


몇몇 구장은 이를 실행할 것이라는 입장을 벌써 발표했고 그 외 나머지 구단들 또한 관중 시야 방해라는 사유로 소극적이던 이전의 태도와는 다른 입장을 견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소 잃고 외양간을 고치는 것과 같은 인상을 주고 있습니다만, 이전까지 보수적인 관행 하나를 또 뒤집고 변화를 주는 부분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반응이 나오고 있습니다.

파울타구 대처는 아시아리그가 더 뛰어나

대구 삼성 라이온스파크의 그물망과 부속기둥. 일찍부터 한국-일본 리그의 경우 안전그물망을 갖춰놓고 리그를 운영하고 있다.

미국의 야구장이 뒤늦은 변화를 추진할 때, 대한민국 야구장은 이 점에서는 미국을 앞서고 있었습니다. 대부분의 국내야구장은 그물망 시설을 파울지역 대부분에 걸쳐 설치한 상황입니다.


최초에는 파울타구 보호와 함께 관중난입과 오물투척 등을 막기 위해 설치했습니다. 특히 과거에는 성난 팬들이 경기가 풀리지 않을 때 야구장안에 물건을 집어던지는 사건들이 비일비재했기에 이에 대처하기 위한 역할이 컸습니다.


이전에는 그물망과 그 색깔, 그물망 설치를 위해 부속으로 설치된 기둥이 시야를 방해한다는 불만이 제기되기도 했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기술의 발달 등으로 가시성 좋은 재질의 그물과 기둥 제거로 관람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 안전을 보장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강백호의 부상장면

리그를 대표할 차세대 선수이기에 더 화제가 되기도 했지만, 이번 사태는 어처구니없는 관리 부실이라는 점에서 논란을 크게 가중시켰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전혀 엉뚱한 데서 터졌습니다.


6월 2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펼쳐진 롯데와 kt 경기에서 우익수로 나온 강백호가 파울타구를 처리하다가 그물망을 고정하는 볼트에 손을 크게 다친 것입니다.


심한 출혈을 동반해 손바닥이 깊이 찢어진 강백호는 급히 서울로 올라가 봉합수술을 받았고, 최소 한 달 이상의 결장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 부상으로 그는 올스타전 출전이 일찌감치 좌절되었습니다.


롯데 구단과 부산시는 신속히 해당 부분에 대한 보수를 진행하고 점검했습니다. 


하지만 차세대 스타의 어처구니 없는 부상의 단초를 제공하여 야구팬들의 엄청난 비난과 비판을 피해갈 수 없었습니다. 


특히 이번 시즌 최하위로 쳐진 좋지 않은 상황에 엎친데 덮친 논란거리를 추가했습니다.

레드카드
안전희생-관리부실 모두 OUT
일련의 파울볼과 안전그물망 이슈들이 한 달 사이에 연이어 터지면서, 야구를 직관하는 팬들의 안전에 대한 이야기들과 관심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물론 사고는 안타깝지만 이제라도 대응의 움직임이 있다는 점, 그리고 안전 문제가 지속적으로 공론화되고 있는 점은 다행이라 볼 수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팬들의 안전 문제가 강력한 화두로 떠오르면서, 설치 이후의 안전불감증으로 인한 관리부실에 대한 경각심과 구조물 충돌에 대한 선수 부상 이슈가 복합적으로 제기된 상황입니다.

한국과 미국에서 각각 제기된 사안들이지만 우연의 일치로 아주 자연스럽게 안전문제를 모두 조망할 수 있는 상황이 온 것입니다.

지금의 여러 상황들이, 추억과 여가생활 등 즐기기 위해 야구장을 찾는 팬들의 안전한 관람환경과 더불어 선수들의 안전한 경기 환경을 제공하는데 지속적이고 실효성 있는 개선으로 이어지길 기원합니다.

글/구성: 정강민 에디터, 김PD
공 말고도 위험한 야구장

황당부상의 사례로 소개되었지만, 야구장에서 움직일 때 한 눈 팔지 않고 매우 조심해야함에는 틀림이 없다.

출처[MLB 코메툰] "야구장은 위험해" MLB 황당부상 TOP 5

신차-장기렌트 무료 상담신청(클릭)



[홈런킹] 무료 상담신청! (클릭)

스포츠 1분은 케이비알에서!! (클릭)

스포츠 1분은 케이비알에서!!
https://1boon.kakao.com/KBR

작성자 정보

케이비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