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케이비알

다시 강해진 LG, 두산 추격만 남았다

[LG 톡톡] LG 트윈스가 주중 3연전 싹쓸이. 6일 잠실 kt 위즈전에서 8-7 재역전승 신바람

13,31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LG 트윈스 담당 에디터가 전하는 2019시즌 LG 관전평입니다.

캐릭터 by 최감자, 홍보용 일러스트/카툰 작업 문의는
kbr@kbreport.com 으로!!

트리플댄스
'주중 3연전 싹쓸이' LG, 2강 체제 넘본다

차우찬 6.2이닝 6실점


선발 차우찬은 6.2이닝 10피안타 2사사구 3탈삼진 6실점(2자책). LG가 2-0으로 앞서던 6회초 황재균에 좌월 솔로 홈런 등을 내줘 2-2 동점 허용.


LG가 3-2로 앞서던 7회초 차우찬은 4실점으로 역전 허용. 1사 후 심우준의 기습 번트 타구를 차우찬이 실책을 저지른 것이 시발점이었다. 심우준이 기습 번트를 자주 시도하는 타자임을 감안하면 차우찬의 대비가 부족.


1사 1, 2루에서 송민섭에 볼넷을 내줘 만루 위기를 자초한 차우찬은 2사 후 유한준과 박경수에 연속 적시타를 얻어맞아 3-6 역전을 허용하고 강판. 승패는 남지 않았지만 차우찬의 경기 운영은 잔상이 남았다.

김현수, 5타점에도 아쉬웠던 주루 실수


LG는 8회말 김현수의 3타점 싹쓸이 2루타로 6-6 동점 성공. 하지만 조셉의 유격수 땅볼에 2루 주자 김현수가 3루로 향하다 태그 아웃되어 득점권 기회가 사라졌다. 


이날 김현수는 4타수 2안타 1홈런 5타점으로 맹활약했지만 주루 실수로 아쉬움을 남겼다.


9회초 마무리 고우석이 등판했지만 송민섭과 조용호에 연속 안타를 맞고 6-7로 다시 리드를 내줬다. 송민섭의 우중월 3루타는 중견수 이천웅의 타구 판단이 미숙했다.


그나마 다행은 1사 1, 2루 추가 실점 위기에서 이날 4타수 4안타 1홈런의 황재균을 5-4-3 병살 처리해 희망의 불씨를 남긴 것. 결과적으로 고우석은 승리 투수가 되어 행운의 구원승을 챙겼다. 

9회말 끝내기 폭투로 득점한 김민성

(사진 : LG 트윈스)

9회말 선두 타자 이형종이 좌중월 솔로 홈런을 터뜨려 7-7 동점. 흐름은 LG로 단박에 넘어왔다.


이어 김민성의 좌전 안타로 비롯된 1사 1, 2루 끝내기 기회에서 이천웅이 1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계속된 2사 1, 3루에서 타자는 윤진호. 볼 카운트 노볼 2스트라이트에 몰렸지만 3구가 포수 장성우의 가랑이 사이로 빠지면서 3루 주자 김민성이 득점해 경기 종료.


LG는 최근 11경기에서 9승 2패 승률 0.818의 호조를 뽐내며 2위 두산 베어스에 4경기 차로 접근. LG가 SK 와이번스와 두산의 양강 체제를 깨뜨릴까?  


글/구성: 디제 에디터, 김PD

http://bj.afreecatv.com/tomino

슈퍼맨
에이스 윌슨, 개인 3연승 + 팀 4연승 도전 


스포츠 1분은 케이비알에서!! (클릭)

스포츠 1분은 케이비알에서!!
https://1boon.kakao.com/KBR

정보톡톡 카페 "운세닷컴"

작성자 정보

케이비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