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케이비알

오재일은 떠났고 오재원은 늙었다.. 대안은?

[두산 톡톡] ‘최재훈 트레이드 맞상대’ 신성현, 오재일 대안 될까?

10,48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팔짱
신성현-최재훈 1:1 트레이드,
두산이 손해 봤다?
'모기업 경영난' 두산, 구단 매각은 없다?

2021 KBO리그에서 지난해 한국시리즈 준우승팀 두산 베어스는 FA로 이탈한 오재일과 최주환의 공백을 메우는 것이 급선무.


오재일이 떠난 1루수의 경우 외국인 타자 페르난데스가 수비에 나설 가능성은 크지 않다.


최주환이 떠난 2루수 역시 베테랑 오재원에 풀타임을 맡기기는 쉽지 않다.


여기서 주목되는 선수는 1990년생 내야수 신성현.


그는 덕수중 출신이지만 일본 교토로 야구 유학을 떠난 뒤 일본프로야구(NBP) 히로시마 카프의 지명을 받았다.


이후 독립구단 고양 원더스를 거쳐 2015년 한화 이글스에 육성 선수로 입단.

나들이 가볼까
트레이드 손해 안 보는 두산,
신성현도 올해 터진다?!
신성현의 KBO리그 통산 주요 기록!

'FA 거포 2명 이탈' 두산, 새 얼굴 대두 절실

[200명 한정] 갤럭시 S21 특가판매 이벤트(클릭)

2017년 4월 신성현은 최재훈과의 1:1 트레이드를 통해 두산 베어스로 이적.


하지만 두산 이적 후 1군에서 40경기 이상 출전한 시즌이 없을 정도로 활약이 미미.


지난해는 1군에서 9경기 출전에 4타수 1안타 타율 0.250에 홈런 및 타점 없이 OPS(출루율 + 장타율) 1.071에 그쳤다.


신성현은 2020년 퓨처스리그에서도 29경기에서 타율 0.214 4홈런 21타점 OPS 0.718로 활약이 두드러지지 않았다.


타격에 재능이 있다는 평가와 달리 두터운 두산 야수진을 뚫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


만 31세 시즌을 치르는 그가 올해도 이렇다 할 면모를 보여주지 못한다면 선수 생활의 중대 기로에 설 것이라는 관측도.


신성현이 ‘만년 유망주’에서 벗어나 두산 1군에 자리 잡을지 주목!!!


글/구성: 디제 에디터, 김PD

필승
신성현 선수!
올해 일내 봅시다!

로또 1등 최다 배출 로또리치 (무료번호 받기 클릭)

한국 최다 로또 1등 배출 로또리치
(무료회원 가입 시 1등번호 조합 제공)


#프로미게임 #함께하소 #이벤트 (클릭)

#DB손해보험 #DB손해보험이벤트 #천만애요이벤트 #2021천만애요 #프로미 #프로미게임 #함께하소 #이벤트

작성자 정보

케이비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