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케이비알

SK 몰락 부른 투수, '꼴찌' 한화가 영입한 이유는?!

[한화 톡톡] ‘SK 방출’ 킹엄, 내년에 한화 유니폼

107,24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다크서클
킹엄, 한화와 계약
"형이 거기서 왜 나와?"
'SK 방출' 킹엄, 내년엔 한화맨

KBO리그 2021시즌을 위한 한화 이글스의 외국인 투수 구성이 완료.


한화는 우완 킹엄과 좌완 카펜터, 두 명의 외국인 투수와 각각 55만 달러, 50만 달러에 계약.


킹엄은 2020시즌 SK 와이번스가 핀토와 함께 새롭게 영입했던 외국인 투수.


하지만 킹엄은 2경기에 등판해 승리 없이 2패 평균자책점 6.75 피OPS(피출루율 + 피장타율) 0.882에 그쳤다.


팔꿈치 뼛조각 부상으로 인해 6월 말 SK에서 방출.


킹엄의 부상 및 부진은 SK의 9위 추락에 일조했던 것이 사실.

부끄럽다니까
킹엄 향한 우려는
모두 기우?
킹엄의 2020시즌 주요 기록!

최하위 한화 마운드, 킹엄이 구세주 될까?

'메디컬 통과' 킹엄, 한화 기대에 부응?


한화는 킹엄과 계약하며 메디컬 체크를 거쳤으며 현재 몸 상태는 완벽하다고 밝혔다.


전반적인 전력이 매우 취약한 한화 마운드에서 킹엄은 이닝이터 에이스 역할을 수행해야만 하는 것이 과제.


하지만 SK 시절 킹엄은 단순히 부상만이 문제가 아니라 팀 분위기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는 이야기도.


3일부터 메이저리그에서 논텐더로 많은 선수들이 FA로 풀렸다.


따라서 한화의 외국인 투수 계약이 성급했다는 비판이 있다.    


이에 대해 한화 관계자는  “리스크가 부담되지 않을 수 없지만 킹엄은 우리가 예전부터 계속 관심을 갖고 있던 선수였다. 부상만 없다면 충분히 통할 수 있는 실력이다.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도 마이너리그 시절 킹엄을 봤다. ‘킹엄과 계약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하니 ‘좋은 선수니 계약해도 좋다’는 동의를 했다”는 입장을 표명.


킹엄이 몸 상태와 기량에 대한 모든 우려를 잠재우며 한화의 반등에 앞장설지 주목!!!


글/구성: 디제 에디터, 김PD

그래 결심했어
킹엄 선수!
보란 듯이 맹활약 해주세요!


로또 1등 최다 배출 로또리치 (무료번호 받기 클릭)

한국 최다 로또 1등 배출 로또리치
(무료회원 가입 시 1등번호 조합 제공)

작성자 정보

케이비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