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케이비알

‘172억 투자 실패’ 삼성, 'FA 큰손'으로 돌아올까?!

[삼성 톡톡] 이원석-우규민-강민호로 재미 못 본 삼성, 다시 한번 통 큰 베팅?

34,04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뭐야무서워
부자 망해도 
3년 간다는데,

삼성은 왜?
'두 번째 FA' 이원석-우규민, 삼성 고민 깊어져

2020 KBO리그에서 삼성은 8위로 시즌을 마감해 5년 연속으로 포스트시즌 진출 좌절.


데이터 전문가 출신인 허삼영 감독의 참신한 팀 운영을 기대했으나 초보 사령탑의 약점만을 노출.


일각에서는 기본적인 전력이 취약한 삼성이 외부 FA 영입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지적.


특히 타 팀에 비교해 경쟁력이 떨어지는 야수진 보강이 시급하다는 목소리.


마침 이번 FA 시장에는 내외야를 통틀어 알짜 선수들이 다수 풀린다.


문제는 지난 몇 년간 삼성이 외부 FA 영입으로 재미를 보지 못했다는 점.

눈물바다
왜 삼성이 데려온 
FA 선수들은
기대에 못미칠까요?
강민호의 최근 9시즌 주요 기록!

'80억 FA' 강민호, 효과는 없었다..

'172억 투자 별무효과' 삼성, 그럼에도 움직일까?


삼성은 2016시즌 종료 뒤 이원석과 우규민, 2017시즌 종료 뒤 강민호를 영입.


세 명의 선수 영입을 위해 삼성은 합계 172억을 쏟아부었다.


하지만 이들 중 삼성 이적 후 꾸준한 활약을 펼친 선수는 없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원석은 지난 2년간 하락세를 숨기지 못했고 우규민은 선발진 안착에 실패.


강민호는 올해 타율 0.287 19홈런 61타점 OPS (출루율 + 장타율) 0.836으로 반등세를 보였지만 2018년과 2019년의 부진으로 기대에 못미쳐.


외부 FA 영입의 실패에도 삼성이 전력 보강을 위해 과감히 다시 지갑을 열지 주목!!! 


글/구성: 디제 에디터, 김PD

고기 한입만
삼성의 명가 재건,
내년엔 가능할까요?


한국 최다 로또 1등 배출 로또리치 (무료회원가입하기 클릭)

한국 최다 로또 1등 배출 로또리치
(무료회원 가입 시 1등번호 조합 제공)

작성자 정보

케이비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