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케이비알

‘스터프 157km’ 이동원, 두산 화수분 새 작품?

[두산 톡톡] ‘방출 후 두산 재입단’ 이동원, 불펜 필승조로 도약?

2,43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에헴
'2019 통합 챔프' 두산, 
불펜 새얼굴이 절실한데...
두산, 겨우내 외국인 투수 2명과 결별

2019 KBO리그 통합 챔피언 두산 베어스는 올 시즌 강력한 우승 후보.


하지만 외국인 투수 2명이 전원 물갈이된 가운데 두드러진 외부 영입은 없다.


새얼굴이 절실한 두산에 아직 1군 경험이 없는 ‘무명 투수’ 이동원이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그는 2019년 오키나와 전지훈련에서 선동열 전 대표팀 감독으로부터 투구 동작을 칭찬받아 화제가 되었다.


올해 자체 청백전에는 157km/h의 강속구로 존재감을 호소.


27일 문학 SK 와이번스전에서 이동원은 연습 경기 첫 등판에 나섰다.

불몽둥이
'155km/h 파이어볼러', 
이동원이 떴다!
두산, 외국인 투수 2명 모두 물갈이

'두산 재입단' 이동원, 1군 데뷔 눈앞


이동원은 팀의 세 번째 투수로 7회말 시작과 함께 투입.


3명의 타자를 모두 범타 처리하며 1이닝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깔끔한 투구 내용 과시.


이날 패스트볼 최고 구속은 155km/h.


이동원은 2012년 육성 선수로 두산에 입단했으나 한때 방출.


하지만 병역 복무 후 입단 테스트로 두산 유니폼을 다시 입는 우여곡절 경험.


불펜 필승조에 파이어볼러가 부족한 두산에서 이동원이 1군 데뷔와 더불어 일익을 담당할지 주목. 


글/구성: 디제 에디터, 김PD

고기 한입만
두산 이동원, 
정규 시즌에 잠실서 만나요!

[무료상담 신청] 신차장기렌트카 비교견적



[무료상담] 신차장기렌트/오토리스 대한민국 최저가에 도전!!(클릭)

아이엠카 신차 장기렌트/리스 무료 상담신청(클릭)

작성자 정보

케이비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