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케이비알

‘강제 은퇴 위기’ 고효준, FA는 욕심이었나?

[롯데 톡톡] ‘FA 미아’ 고효준, 1년 전 노경은과는 달라.. 손승락처럼 은퇴?

30,67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눈물 도망
FA 고효준, 
홀로 미 계약 상태

프로야구 KBO리그는 각 팀들이 전지훈련을 마치고 속속 귀국.


코로나19로 인해 시범경기가 전면 취소되고 정규 시즌 개막이 연기될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각 팀의 전력 구성은 사실상 완료.


하지만 이번 스토브리그 FA 선수 중 고효준은 유일하게 아직도 소속팀을 찾지 못했다.


그는 지난해 75경기에 나서 KBO리그 투수 중 최다 등판을 기록했던 그는 2승 7패 15홀드 평균자책점 4.76 기록.


피출루율과 피장타율을 합친 피OPS는 0.751, 대체선수대비 승리기여도를 나타내는 WAR(케이비리포트 기준)는 0.8.


불펜 요원으로 건재했던 1983년생 고효준은 30대 후반의 나이를 감안해 타 팀 이적보다 롯데를 떠나지 않고 재계약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됐다.

빗속 좌절
고효준 없는 롯데 불펜,
마땅한 좌완도 꼽기 어려운데...

'은퇴 위기' 고효준, 극적인 반전 가능?


고효준과 롯데의 잔류 계약 협상은 결렬. 


롯데는 고효준의 사인 앤 트레이드 가능성을 공개적으로 천명했으나 그를 데려가겠다는 팀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 


1년 전 롯데와 FA 잔류 협상이 매끄럽지 않아 'FA 미아'가 된 노경은이 1년을 쉰 바 있다.


그는 지난해 11월 롯데와 잔류 계약을 맺고 올 시즌 그라운드에 복귀.


하지만 1984년생 선발 투수 노경은의 FA 취득 시점은 고효준보다 2살 어렸다.


냉정히 평가하면 당시 노경은의 가치에 비해 현재 고효준의 가치는 상대적으로 낮은 게 사실.


과연 고효준이 극적으로 소속팀을 구해 올 시즌 마운드에 계속 설 수 있을지 주목.


글/구성: 디제 에디터, 김PD 

초긴장
고효준 선수, 
이대로 강제 은퇴?

[무료상담] 신차장기렌트/오토리스 대한민국 최저가에 도전!!(클릭)

아이엠카 신차 장기렌트/리스 무료 상담신청(클릭)



[무료상담] 신차장기렌트/오토리스 대한민국 최저가에 도전!!(클릭)

아이엠카 신차 장기렌트/리스 무료 상담신청(클릭)

작성자 정보

케이비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