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KBO 리그 통산 ‘3만호 홈런’ 10일(일) 대전에서 달성

10일(일) 대전구장에서 SK 제이미 로맥 1회초 2점 홈런으로 3만호 기록!
프로필 사진
KBO official 작성일자2018.06.10. | 2,948 읽음
- 10일(일) 대전구장에서 SK 제이미 로맥 1회초 2점 홈런으로 3만호 기록!
- 로맥, 3만호 홈런 기록 공, 배트, 배팅장갑 등 KBO에 기증
- 3만호 홈런볼 좌측 외야 불펜 그물 상단에 끼어, 팬 대상 이벤트는 무산

KBO 리그 통산 3만호 홈런의 주인공은 SK 제이미 로맥이었다. 2009년 2만호 홈런 이후 9년 만에 3만호 홈런이 기록됐다.


3만호 홈런에 단 1개만을 남겨두었던 오늘(10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1회초 2사 1루 상황에 타석에 선 SK 로맥은 한화 선발 윤규진의 2구 직구를 받아 쳐 2점 홈런을 터뜨리며 KBO 리그 통산 3만호 홈런의 주인공이 됐다. 홈런이 기록된 정확한 시간은 17시 04분이었다. 

<3만호 홈런볼>

KBO는 3만호 홈런볼을 잡은 팬이 기증할 경우 600만원 상당의 선물을 증정할 계획이었지만, 로맥이 친 3만호 홈런 공이 좌측 외야 불펜 그물 상단에 끼어 멈추는 바람에 잡은 관중이 없어 이벤트는 아쉽게 무산됐다.


주인이 없는 3만호 홈런 공은 KBO의 품으로 돌아오게 됐으며, 로맥은 홈런을 기록할 당시 사용한 배트와 배팅장갑을 KBO에 기증하기로 했다. KBO는 로맥에게 특별 제작한 기념 트로피와 선물을 수여할 예정이며, 시상 일자는 추후 구단과 협의 후 확정된다. 

<로맥의 3만호 홈런 배트 및 배팅장갑>

3만호를 아쉽게 비껴간 2만9,999호 홈런은 9일(토) 사직구장에서 롯데 이대호가, 3만1호 홈런은 로맥보다 14분 늦게 KT 강백호가 기록했다.


KBO 리그 통산 1만호 홈런은 1999년 5월 9일 사직구장에서 롯데 호세가 해태를 상대로 솔로홈런으로 기록했고, 2만호 홈런은 그로부터 10년 뒤인 2009년 7월 16일 사직구장에서 한화 연경흠이 롯데를 상대로 역시 솔로홈런으로 기록했다. 1만호 홈런은 관중에게 기증받아 현재 KBO 아카이브센터에 보관되고 있지만, 2만호 홈런은 기증받지 못했다.


통산 3만호 홈런 달성 시점을 기준으로 최다 홈런을 기록한 구단은 이만수, 이승엽, 양준혁 등 홈런 타자가 많았던 삼성이었으며 모두 4,457홈런을 때려냈다. 월별로는 5월에 가장 많은 6,030개의 홈런이 기록됐으며, 이닝은 3,772개의 홈런이 터진 4회가 최다였다. 점수로는 전체 홈런의 55.3%인 16,595개가 솔로홈런으로 기록됐다.


어제(9일)까지 314경기에 698홈런이 기록된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의 경기당 홈런 수는 2.22개로, 이 페이스가 지속된다면 지난해 1,547홈런을 넘는 역대 KBO 리그 한 시즌 최다 홈런 돌파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격공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