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It G

국물용 건조수산물 더 건강하게 먹는 방법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유해 중금속 검사 결과 발표

16,64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멸치, 밴댕이, 황태, 홍합 등
국물을 우려내는데 주로 사용되는
건.조.수.산.물!!!

여러분은 어떻게 드시나요?
초긴장
최근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도내에서 유통되는 건조수산물 63건
(멸치 37건, 밴댕이 11건, 황태 9건,
홍합 6건)의 유해중금속 잔류량과
셀레늄 함유량 조사결과를
발표했는데요~

조사결과, 유해중금속 3종은
모두 기준치 이하로 '안전'하고
셀레늄 함유량도 권장량을 섭취하는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어요~
짝짝짝
품목별로 자세히 살펴볼까요?

먼저, 멸치 37건의 납 잔류량은
0.016mg/kg~0.155mg/kg으로
기준치인 0.5mg/kg의
30% 이하인 것으로 조사됐어요~

카드뮴은 0.015mg/kg~0.101mg/kg으로
기준치인 0.2mg/kg 이하였으며,
수은은 0.00mg/kg~0.038mg/kg으로
기준치인 0.5mg/kg의 10분의 1 수준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확인됐고요.
밴댕이, 황태, 홍합 역시
모두 기준치 이하의 수치를 보였는데요.

밴댕이 11건은
▲납 0.037mg/kg~0.428mg/kg
▲카드뮴 0.014mg/kg~0.072mg/kg
▲수은 0.005mg/kg~0.047mg/kg

황태 9건은
▲납 0.007mg/kg~0.075mg/kg
▲카드뮴 0.004mg/kg~0.084mg/kg
▲수은 0.00mg/kg~0.054mg/kg

홍합 6건은
▲납 0.119mg/kg~0.343mg/kg
▲카드뮴 0.129mg/kg~0.200mg/kg
▲수은 0.003mg/kg~0.009mg/kg으로
나타났답니다~
예예예
반면 건조수산물의 부위별
중금속 잔류량 측정 결과,
내장 부위의 잔류량이 몸통, 머리에
비해 높은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수치로 살펴보면, 멸치는 61~74%,
밴댕이는 42~73% 수준의
중금속이 내장에 함유돼 있어
가급적 내장을 빼고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하니 꼭 기억해두세요!^^

아울러 항암 및 항산화 효과가 있는
무기질 성분인 셀레늄의 경우
▲밴댕이 1.5mg/kg ▲홍합 0.9mg/kg
▲멸치 0.8mg/kg 등으로
WHO(세계건강보건기구) 및
FAO(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 등이 정한
‘1일 섭취권장량’인 50~200㎍의
셀레늄을 섭취하는데
큰 도움이 되는 것으로 조사됐는데요.

면역기능 활성화, 중금속 해독 등
건강에 도움을 받기 위해서는
적정량을 지켜 먹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 꼭 기억해두세요!
므흣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