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It G

4.27 판문점선언 1주년. 도보 다리와 DMZ를 직접 경험해보자.

4월 27일 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아 기념행사 '먼 길'을 개최하고, 그 밖에 다양한 DMZ관련 행사가 진행됩니다.

51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018년 4월 27일은 남, 북의 정상이 판문점에 모여 그동안 남북을 나누었던 키 낮은 반석이 아무런 의미가 없는 것임을 보여주었고, 우리가 마음만 먹으면 그들도 친구이고, 이웃이고, 같은 혈육이라는 당연한 것을 당연하게 받아들일 수 있었던 하루였습니다.

아직도 마치 어제 일처럼 TV에서 본 장면들이 생생히 기억나고, 이젠 평양이나, 백두산이라는 곳을 차를 직접 몰고 또는 기차를 타고 갈 수 있을 수 있겠구나.라는 희망으로 가슴 먹먹해던 그 느낌이 고스란히 남아 있습니다.


그런데, 벌써 1년의 시간이 흘렀습니다.

1년 동안 더 좋은 일도, 좀 아쉬운 일도 있었지만, 그래도 지난 시절 그 어느 때보다 남북의 관계에서 만큼은 좋아졌다.라고 느껴지게 됩니다.


잠시 느린 걸음을 하고 있는 우리 관계를 다시금 생각하고, 좀 더 기운내고, 1년 전 그때의 희망과 따뜻함, 설렘을 기억하고 이제는 좀 더 빠르게 달려보기 위해 돌아오는 4월 27일(토)에 평화 퍼포먼스 행사 '먼 길'을 개최한다고 합니다.

출처'먼 길' 키비주얼

이 행사에는 접경지역 주민과 대학생 및 청소년기자단 등 도민 130여 명을 비롯, 주한 외교사절, UN 및 군사정전위, 정부, 국회, 지방자치단체 관계자, 문화‧예술‧체육계 인사 등 500여 명이 참석해 한반도의 평화를 염원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흔들림 없이 진전되길 염원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평화 메시지를 비롯, 주요국 정상의 축하 메시지, 판문점 선언 이후 1년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여정을 담은 영상 상영이 있을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한국, 미국, 중국, 일본을 대표하는 세계적 아티스트들이 선보이는 환상적인 연주 및 설치 미술 전시 등 복합 문화 예술공연과 함께 남북 두 정상 간 극적인 만남을 통해 본격적인 남북평화협력 시대의 개막을 알렸던 ‘군사분계선’, ‘정상회담장’, ‘도보 다리’ 등 ‘4.27 평화 현장’을 둘러볼 수 있는 기회도 주어진다고 합니다.

출처경기도 뉴스포털

또, 판문점 외 DMZ를 주제로 한 다양한 행사도 꾸준히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4일부터 양일간 '평화로의 여정'이라는 주제로 "DMZ 평화 따라 걷기" 1기(총 5기까지) 행사가 있었고, DMZ가 갖고 있는 유산으로의 가치를 새롭게 조명하고 세계의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비무장 지내(DMZ)를 세계유산으로'라는 주제로 국회도서관에서 학술심포지엄을 23일 개최합니다.

많은 국민이 참여할 수 있는 "뚜르 드 DMZ 자전거 대회(5월 14일까지 참가자 모집 중)""DMZ국제 다큐영화제 수상작 재상영회(4월 27일까지)" 등의 대형 행사도 DMZ의 이미지를 바꿀 뿐만 아니라 분단을 해결할 수 있는 희망을 바라보는 계기가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어느덧 1년이 지난 2019년의 4월, 다시금 남북정상회담이 거론되는 지금 이번에는 크게 한발 내딛을 수 있는 꿈같은 결과를 기대해 봅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