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IKEA 코리아

더 더워지는 여름, 집에서부터 준비하는 방법

모두가 할 수 있는 지구를 위한 작은 실천

14,36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근 준비하는데 2kg,

식사 준비하는데 2kg…


사람들이 사용하는 모든 연료, 전기, 및 여러 용품은

생산되고 소비되는 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배출해요.

이렇게 개인 또는 단체가 직간접적으로

발생시키는 온실 가스의 총량을 ‘탄소발자국’이라고 해요.


한 사람이 1년 동안 배출하는 이산화탄소는 평균 20톤 정도라고 합니다.

이렇게 배출된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려면

무려 7만7천 그루의 잣나무를 심어야 한다니 아찔하죠.

출처IKEA/이케아

지구온난화의 주범, 이산화탄소.

참 많이 들어봤죠.


커다란 공장에서나 만들어질 것 같은 이산화탄소는 사실,

모든 배출량의 50%가 일반 가정에서 배출됩니다.


하지만 너무 걱정하지는 마세요.

문제가 일상적인 행동에서 오는 만큼,

우리의 작은 노력으로도 큰 변화를 만들 수 있어요.


재활용 또는 절약형 제품이나 재질을 선택하면

생활 습관을 크게 바꾸지 않고도 탄소 배출을 줄일 수 있으니까요.


그럼 지구를 지키는 일상의 작은 변화를 위한

몇 가지 팁을 알려드릴게요!

일주일에 3일은 채식주의자

출처IKEA/이케아

채식을 하는 것과 탄소발자국이 어떤 관계가 있을지 짐작이 가시나요?


육류는 채소보다 무려 20배나 많은 탄소를

생산과정 중에 배출한다고 해요.


일주일에 3일만 채식주의자가 되어

건강한 야채 요리를 드시면,

탄소발자국의 9%를 줄일 수 있어요.

1년에 무려 2톤이나 되는 이산화탄소량이죠.

출처IKEA/이케아

그래도 매번 고기가 있는 식사를 찾는 분들껜

채소로 만든 ‘베지볼’을 추천합니다.

미트볼 같은 생김새와 식감, 그리고 맛도 훌륭한 베지볼은

모두에게 만족스러운 한 끼가 될 거예요.

맛있는 건 내일 먹어도 맛있어요

출처IKEA/이케아

음식이 많이 남을 땐 버리지 말고 보관하세요!

모든 음식은 생산되는 과정에서 탄소를 배출하니까요.


이미 남은 음식을 잘 보관하는 편이라면,

한번 요리할 때 많이 만들고 나누어 저장해 보는 건 어때요?

분리수거는 집에서부터

출처IKEA/이케아

집에서부터 재활용 쓰레기를 종류별로 미리 정리해두면

분리수거가 훨씬 간단해질 거예요.

그러기 위해서는 분리수거함이 필요하겠죠?


VARIERA/바리에라 분리수거함을 추천합니다!

재활용된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이 분리수거함과 함께

더 편하고 깔끔한 재활용 생활을 시작해보세요!

전구 하나만 바꿔도 환경운동가

출처IKEA/이케아

이미 많은 분이 사용하고 있는 LED 전구.


LED 전구는 일반 전구보다 더 밝고,

전기도 더 적게 소비하고, 수명도 20년이나 되죠.


전구 하나 바꾸는 건 작은 선택이지만,

이런 행동이 환경을 위한

큰 변화의 시작점인 것 같아요.

건조대는 최고의 건조기

출처IKEA/이케아

물론 건조기가 더 빠르긴 하지만

건조기 대신 건조대에 빨래를 말리면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4%나 줄어든다고 해요.

물론 전기요금도 같이 줄어들죠.


건조대는 조용히 환경 보호에 동참하고 있는 중이었네요.

같은 샤워, 다른 절약

출처IKEA/이케아

샤워를 3분 만에 끝낼 수 있다면,

물 소비량을 50리터나 줄일 수 있다고 하지만…


모든걸 끝내기에 3분은 너무 짧죠.

수압의 변화 없이 물을 50% 적게 사용하는

절약형 샤워헤드를 추천합니다!


평소와 똑같이 샤워 해도

물은 절반이나 아낄 수 있을 거예요.


참고로, IKEA에서 판매되는 모든

수도꼭지와 샤워헤드는 절약형이라고 해요!

더 나은 선택, 더 나은 지구

더 친환경적인 제품과 재질을 선택하면

일상의 큰 변화 없이도 환경을 위한 실천을 더 쉽게 할 수 있어요.


환경을 생각한 여러분의 선택이

더 건강한 지구를 만드는 힘이 됩니다.

작성자 정보

IKEA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