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하입비스트

정이삭 인터뷰 -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영화 '미나리'의 감독

골든 글로브 등 75개 영화상을 휩쓸고 있다.

14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영화 <미나리>는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보편적인 것’이라는 명제에 부합하는 작품이다. 1980년대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계 이민자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이 영화는 리 아이작 정(이하 정이삭) 감독의 실제 경험에 기반해 만들어졌지만, 국경을 넘어 전 세계 영화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제 78회 골든 글로브 어워즈’에서는 지난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에 이어 또다시 한국계 감독이 외국어 영화상 부문을 수상했다는 점에서도 많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정이삭 감독은 2006년 영화 <문유랑가보>로 처음 이름을 알렸다. <문유랑가보>는 아프리카 르완다에서 현지의 아마추어 배우들을 섭외해 짧은 기간 동안 제작한 작품. 그는 이 영화를 통해 내전으로 황폐화된 르완다의 현실을 훌륭하게 조명했다는 평가를 받으며 ‘칸 국제영화제’의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에 초청받았고, 이후 <럭키 라이프>, <아비가일 함>, <아이 해브 신 마이 라스트 본> 등의 작품을 연출했다. 그리고 2020년 ‘선댄스 영화제’를 통해 공개된 <미나리>는 각종 영화제에서 75개 상을 휩쓸고 있으며, 곧 개최될 ‘아카데미 어워즈‘와 ‘칸 국제영화제’의 주요 후보로도 언급되고 있는 상황.


이처럼 평단과 대중의 찬사를 모두 얻고 있는 <미나리>의 정이삭 감독과 <하입비스트>가 화상으로 만났다. 영화 감독을 관두기 직전 <미나리>를 만들기로 결심한 이유부터 그가 추천하는 또 다른 가족 영화들까지, <미나리>를 관람하기 전에 작품에 대한 여러 이야기들을 먼저 확인해보자.

지난해 ‘선댄스 영화제’에서 처음 영화를 공개한 지 1년 정도가 지났네요. 지난 1년을 되돌아본다면요?

선댄스 영화제 당시를 떠올리면 지금은 여러모로 정말 다른 세상에 온 것 같은 기분이에요. 그땐 ‘코로나 바이러스’라는 게 있다는 이야기는 들었지만 이렇게 엄청난 일이 될 줄은 몰랐죠. 그래서 원래는 여름쯤에 맞춰 영화를 개봉할 계획이었어요. 하지만 코로나19 이후로 모든 게 달라졌고, 정말 길고 이상한 한 해가 이어졌죠. 영화 개봉도 미뤄졌고요. 하지만 그동안 영화가 많은 주목을 받게 돼서, 지금 개봉하게 된 것이 나쁜 일은 아닌 것 같아요.


이번 작품이 여러 영화제에서 수상하고 있다는 소식이 한국에도 전해지고 있는데요. 평단뿐 아니라 관객들에게도 모두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요.

영화를 그렇게 받아들여준다는 것에 감사한 마음이 들 뿐이죠. 돌아보면 전 2004년부터 2012년에 이르는 오랜 기간 동안 영화를 만들 때 관객보다는 평론가를 더 생각하면서 영화를 만들었던 것 같아요. 제 첫 영화 <문유랑가보>가 칸 국제영화제에 초청을 받고 평단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거든요. 물론 대중적으로는 인기를 얻지 못했지만요. 그렇지만 저는 거기에 큰 불만이 없었어요. 영화 평론가들의 의견을 듣는 걸 좋아하는 편이거든요.


하지만 <미나리> 작업을 시작하면서 이번에는 조금 다른 방식을 취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좀 더 관객들을 생각했죠. ‘딸과 함께 볼 수 있는 영화를 만들어보자’는 게 목표였어요. 제 딸은 영화 평론가들이 뭐라고 말하든 신경 안 쓸 테니까요. 그래서 너무 심각하고 어려운 접근들보다는 그저 ‘사람’에 대한 영화를 만들고자 했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도 이렇게까지 큰 반응이 있을 거라고는 기대하지 못했어요.

그렇다면 딸의 반응은 어땠나요? 극중의 앨런과 딸이 비슷한 나이잖아요.

아무래도 제 딸은 웃긴 장면에만 흥미를 가지는 것 같더군요.(웃음) 장난치거나 놀리는 장면들이 나오면 웃으면서 좋아했어요. 그리고 제 딸은 굉장히 ‘착한’ 딸이거든요. 그래서 아빠 영화를 재밌게 봐준 것 같아요.


영화제 이야기를 하자면, 영화의 외국어 비중이 높다는 이유로 골든 글로브 본상 부문 후보에 오르지 못해 논란이 됐는데요. 감독님은 영화제에 대한 비난은 자제하고 싶다는 의견을 남겼어요.

그러한 비판으로 변화가 일어난다면 좋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사실 그런 식으로 근본적 문제가 해결되지는 않는다고 봅니다. 우리가 사람들을 바라보는 시각, 우리가 생각하는 방식 같은 더 근본적인 문제 말이죠. 언어는 누군가를 ‘외국인’으로 만들고 누군가를 ‘환영’하도록 하죠. 우리는 모두 같은 인류지만, 그걸 이해하기 위해서는 아직 갈 길이 멀다고 생각해요. 시상식 하나를 바꾼다고 해서 그런 문제가 해결될 것 같진 않아요. 하지만 우리가 그런 부분에 대해 문제 의식을 느끼고 이야기하기 시작한다는 건 좋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사실 이 문제에 대해서는 상당히 복합적인 감정을 느끼고 있어요. 제가 시상식 후보가 되고, 이런 논란의 당사자가 될 거라곤 생각지 못했기 때문에 당혹스럽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 문제를 두고 많은 사람들이 주고받는 대화는 정말 흥미롭게 읽고 있어요.

Editor Yonghwan Choi


정이삭 인터뷰 전문은
아래 이미지 클릭 후
<하입비스트>에서 확인하세요.

작성자 정보

하입비스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