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하입비스트

Jay Z와 계약한 최초의 아시아 아티스트, 박재범

2 Chainz와 ‘SOJU’ 마시는 래퍼

12,94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한국 힙합의 ‘굳히기’에 일조한 뮤지션, AOMG를 명실공히 많은 사랑을 받는 국내 레이블로 정착시킨 사업가, 어쨌든 현시점에 케이팝의 여러 결에서 강렬한 마침표가 되는 래퍼. 그리고 제이지가 이끄는 레이블 락네이션과 계약한 최초의 아시아 아티스트. 그렇다, 박재범이다.


지난해 여름 들려온 그의 락네이션 합류 소식은 힙합 신을 한바탕 떠들썩 하게 했다. 아티스트 자신에게도 음악 팬들에게도 꿈만 같던 이 이야기의 인트로는 ‘SOJU’다. 5월 25일, 투 체인즈가 피처링한 첫 US 싱글 발표와 함께 Jay Park의 본격적인 미국 활동이 시작되었다.

새삼스러운 사실은 이 모든 일이 1년 만에 일어났다는 점이다. 박재범을 처음 만난 건, 2017년 2월 AOMG 콘서트 백스테이지. 당시 한국 힙합 어워즈 올해의 아티스트 부문 후보에 올랐던 그는 어느덧 ‘17년과 ‘18년 2년 연속으로 ‘올해의 아티스트’ 상을 거머쥐었고, AOMG의 박재범이 아닌 락네이션의 Jay Park으로 미국 시장에 진출하며 뮤지션으로서 커다란 전환점을 맞이했다. 1년 3개월여 만에 일어난 변화치고는 꽤 다이내믹한 변천사가 아닌가.


‘SOJU’ 발매 기념 인터뷰를 위해 박재범과 다시 만났다. 1년 전, 리허설 지연으로 중단된 채 세상의 빛을 보지 못하고 훗날을 기약해야 했던 인터뷰 때와 똑같은 질문도 건넸다. 그가 ‘지금은 존재하지 않는 과거의 것 중 되돌리고 싶은 것’은 그때도 지금도 ‘마이클 잭슨’이며, 상복이 있다면 갖고 싶은 타이틀은 ‘오스카’ 트로피라는 상상이 추가되었다. 2017년의 박재범과 2018년의 Jay Park은 어떻게 닮고 또 다를까?

Part.1

“10년 차 가수인데 이제 시작이네.”


투 체인즈와 ‘SOJU’ 한잔 더


25일에 투 체인즈가 피처링한 ‘SOJU’로 미국 시장에 출사표를 던진다.


락네이션이 투 체인즈에게 들려줬는데, 그들도 좋다고 해서 피처링에 참여하게 됐다. 하이어뮤직의 우기가 프로듀싱한 곡이다. 잘 나온 것 같다.


투체인즈와 작업하면서 특별한 에피소드는 없었나?


사실상 따로 작업해서 특별한 에피소드는 없지만 투 체인즈가 내 곡에 참여한 것 자체가 에피소드다. 투 체인즈의 참여 소식을 듣고 나서부터 “와, 언제 오지?” 매일매일 생각하면서 한 달이고 두 달이고 목 빠지게 기다렸다. 미국의 유명 래퍼와 처음으로 작업하다 보니, 너무 기대되고 흥분되어서 기다렸던 기억이 난다.


애틀랜타 출신의 투 체인즈가 소주를 알까?


확실히 안다. 뮤직비디오를 같이 찍었거든. 사실 이런 콘셉트 자체가 너무 신기하고 신선하다. 케이팝 백그라운드에서 나온 나와 애틀랜타 출신의 투 체인즈가 소주란 노래를 하는 것이니까. “한 잔 더’ ‘석쇠갈비’ 이런 가사에 투 체인즈가 피처링을 하다니 말이다. 가슴이 벅차다.

락네이션 최초의 아시아 아티스트


케이팝을 대표하는 래퍼가 락네이션에 합류하기까지의 여정이 궁금하다.


2016년 AOMG 세계 투어 당시, 락네이션의 추천으로 뉴욕 공연에 타이들(Tidal)의 제이슨(Jason Kpana)이 왔다. 케이팝 공연이라고 하니 아이돌 음악을 생각하고 왔다가, 외국인 관객들이 우리의 힙합, 알앤비, 랩 음악에 맞춰 떼창 하는 모습을 보고 감동과 충격을 받은 것 같다. 공연이 끝나고 만나고 싶다고 요청해서 뭔가 같이 해보고 싶다고 했다. 그분이 락네이션에 얘기를 해서 처음엔 유통 쪽만 논의하다가, 나중엔 아예 소속 아티스트로 영입 제안을 받아 합류하게 됐다.

내가 앨범을 냈을 때, 뮤직비디오부터 안무 영상까지 한국어 영어 가리지 않고 ‘열일’하는 걸 보고 “뭐지 얘?” 했다더라.

아시아 아티스트 최초로 락네이션과 계약한 소감과 포부라면?


완전 영광이다. 정말 꿈에도 상상도 못 했던 일이다. 대신 그만큼 어깨가 무겁다. 내가 동양인 그리고 한국 힙합 신 대표로서 이 큰 세계에 들어가 많은 사람을 대표하는 거니까. 동양인의 멋, 한국인의 멋을 제대로 보여줘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지만 그래도 감사하다. 이런 기회가 생겨서.


하긴. 타이들 측에서 처음 유통 제안을 했을 때만 해도 락네이션행을 상상이나 했겠나. 


근데 나는 항상 자신이 있었다. 어차피 락네이션이 아니었어도 앞으로 영어로 음악 활동을 해야겠다고 생각하던 찰나였는데, 때마침 딱 락네이션과 인연이 닿은 거다. 운명처럼.

제이지 사장님이 보고 있다


락네이션 계약 이후 제이지와의 에피소드, 혹은 새롭게 친구가 된 아티스트가 있나?


그저께도 저스틴 스카이의 노래를 내 유튜브에 리믹스해서 올렸다. 어제는 영 패리스라고 아프로비트를 많이 하는 친구가 내 곡의 피처링을 해줬고. 멋있고 좋은 아티스트가 많아서 계속 교류하고 있다. 사실 제이지와는 첫 만남에서 잠깐 인사 나눈 게 전부다. “우리를 믿어줘서 고맙다” 그 한 마디 하고 악수하고 그게 끝이었다.


CNN과의 인터뷰에서 “그(제이지)가 나를 안다는 사실이 날 미치게 하네요”라고 했는데. 


당연하다. 계속 믿기지 않았다. ‘이 사람이 나를 알까?’ 싶었다. 제이지는 나를 아직 지켜보고 있는 것 같다. 내가 미국에서 보여준 게 아직은 없으니까.


사장님이 보고 있다? 뭐 그런 건가.


앞으로 내가 어떻게 하는지에 따라 조언을 하거나 거리를 두거나 그렇게 되지 않을까. 좋은 모습을 보여야 제이지의 ‘예쁨’을 받을 수 있을 것 같다.

AOMG, 하이어 뮤직, 락네이션


가수가 되기 위해 미국을 떠났다가, 락네이션의 일원으로 다시 미국 땅을 밟았을 때 감회가 새로웠겠다. 2PM 탈퇴 직후 힘든 시기를 보냈으니까. 시애틀에 돌아와 가수가 아닌 중고차 가게에서 일하기도 하고.


사실 그때가 마음은 훨씬 편했다. 고민할 게 없으니까. 지금은 해야 하는 것들에 대해 생각하고 고민해야 하는데 그때는 그게 정해져 있었다. 밥 먹고 친구를 만나고 비보이 춤을 추는 일상이. 그런데 지금은 내가 쏟아붓는 만큼 돌아오는 시기다. 할 수 있는 게 많아진 현재도 행복하고 좋지만, 지금이 몸과 머리와 마음이 훨씬 힘들고 지친다. 훨씬 더 많이 고생하는 것 같다. (폭소)


SXSW 2018에서 하이어뮤직이 공연했다. 레이블 단위로 쇼케이스를 개최한 사례로는 최초였다.


너무 좋았다. 내가 시애틀 출신이지 않은가. 미국과 시애틀 아티스트들도 많이 모인 무대이다 보니, 내가 시애틀과 한국의 다리가 된 것 같은 기분이었다. 서로 언어도 안 통하고 배경도 다르지만 이렇게 음악과 힙합으로 함께한다는 게 좋았다. 미국의 뜻깊은 페스티벌에서 공연하고 에너지를 쏟아부을 수 있어서 잊을 수 없는 하루였다. 정말로.


그에게 "레츠기릿"이란?

인터뷰 전문은

아래 이미지 클릭 후

<하입비스트>에서 확인하세요.


에디터 YeJene Ha

사진 HYPEBEAST

작성자 정보

하입비스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