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하입비스트

무드잔잔 인터뷰 - 에이셉 몹이 지목한 한국 일러스트레이터

“저는 그림도 언어의 한 방식이라고 생각해요.”

37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년에 한 번, 에이셉 몹 멤버 전원이 한자리에 모이는 날이 있다. 바로 2015년 세상을 떠난 에이셉 얌스의 추모 공연이 있는 얌스데이다. 그리고 올해 1월, 2020 얌스데이에서 유독 화제가 된 티셔츠가 있다. 에이셉 얌스, 맥 밀러, XXX텐타시온, 닙시 허슬 등 세상을 떠난 뮤지션들이 한자리에 모인 그림이 새겨진 작품 <Legends>가 새겨졌기 때문. 더 놀라운 것은 이 작품을 그린 장본인이 다름 아닌 한국 일러스트레이터라는 사실이다. 아티스트의 이름은 무드잔잔. 최근 서울 합정동에 새롭게 둥지를 튼 그의 작업실로 찾아가 작품에 관한 질문들을 던지고 왔다.

인스타그램으로만 보면 해외 아티스트인 줄 아는 분들도 많을 것 같아요. ‘무드잔잔’은 영어 이름인가요?

반반이에요. 원래는 제 성이 문 씨여서 ‘문문’으로 활동했어요. 그러다 이름을 바꿔야겠다 싶던 차에 자주 가는 빈티지숍 사장님이 ‘잔잔’이라는 이름을 추천하더고요. 너는 기분이 좋을 때나 나쁠 때나 늘 잔잔한 편이니까 잘 어울리겠다면서요. 그래서 ‘잔잔’이라는 의성어에 분위기를 뜻하는 ‘무드’를 더해서 지금 이름을 갖게 됐죠.


에이셉 라키, 드레이크, 릴 야티 등등. 이런 굵직한 해외 아티스트들과는 어떻게 연이 닿게 됐어요?

시작은 인스타그램이었어요. 해외 인스타그램에 덕질 계정이 많잖아요. <하입비스트>도 제게 그런 매체 중 하나였고요. 7년 전쯤이었나? 지금은 후이스셀러브리티바이(@whoiscelebrityvice)라는 이름으로 바뀐 계정이 있어요. 버질 아블로, 무라카미 다카시, 에이셉 바리 같은 유명 크리에이터들이 팔로우 하고 있었는데, 그 채널에 제 그림이 소개된 게 계기가 됐죠. 가장 먼저 에이셉 바리가 연락이 왔고, 그 뒤로 버하나한테도 연락이 왔어요.

그중에서도 가장 기억나는 피드백이 있나요?

푸샤 티 그림을 그렸는데 푸샤 티가 댓글을 달았고 그 뒤로 DM 몇 번 주고받은 적 있어요. 지금은 게시물을 지웠는데 트래비스 스콧이 좋아요를 눌렀던 적이 있고요. 캑터스 플랜트 플리 마켓의 신시아 루, 에이셉 앤트와 에이셉 일즈, XO 레이블의 수장 캐쉬한테서 팔로우가 왔던 것도 신기했어요. 이 밖에도 토리 레인즈, 메트로 부민, 거너, 인터넷 머니한테서도 피드백이 왔었죠.


보통 음악을 좋아하면 래퍼나 프로듀서가 되고 싶어 할 텐데, 계속 그림을 그리게 된 이유가 있을까요?

저 원래 랩도 했었어요.(웃음) 중학생 때 처음 자작곡 만들었고 힙합 플레이야, 힙합 엘이에 올리기도 했어요. 공연도 했고요. 그런데 박자 타는 게 너무 힘든 거예요. ‘박자를 잘 타야지’ 하고 타면 되게 멋없는 거 아시죠? 음악에는 재능이 없다는 걸 빨리 인정하고 계속 해오던 그림에 완전히 집중하기로 했죠.


그때 랩네임 공개해도 되나요?

아뇨. 그건 비밀이에요.(웃음)

아무래도 무드잔잔의 이름을 알린 데는 얌스데이가 가장 결정적이었던 것 같아요.

그렇죠. 2019년 얌스데이를 앞두고 에이셉 바리한테 에이셉 얌스를 스톤콜드랑 같이 그려달라는 제안을 받았어요. 그런데 정말 신기한 게 그 연락을 받기 바로 전날 제가 스톤콜드 빈티지 티셔츠를 샀었거든요. 억지처럼 들릴지는 몰라도 당시에는 심상치가 않다는 생각이 들었죠. 그 뒤로 좋은 인연들이 많이 생겼어요.


여태껏 그린 작품 중에도 가장 마음에 드는 작품이 있다면요?

아무래도 <Legends>죠. 무든잔잔이라는 이름을 가장 많이 알려준 작품이니까. 2020년에도 바리가 또 연락이 왔는데, 이번에는 죽은 자기 친구들을 그려달라고 했어요. 그래서 나온 게<Legends>라는 작품이고, 그 작품이 새겨진 티셔츠를 에이셉 멤버들이 입고 얌스데이 무대에 올랐어요.

Photographer Seunghoon Jeong

Editor Hyeonuk Joo


무드잔잔 인터뷰 전문은
아래 이미지 클릭 후
<하입비스트>에서 확인하세요.

작성자 정보

하입비스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