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하입비스트

루이 비통, 사카이 등 <하입비스트>가 선정한 올해의 인물과 아이템은?

'2019 HYPEAWARDS'

1,00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남성복과 여성복, 모든 곳에서 스트리트 패션의 영향력이 물결 친 2019년. ‘올해의 남성복 브랜드’, ‘올해의 여성복 브랜드’, ‘올해의 떠오르는 브랜드’, ‘올해의 스포츠웨어 브랜드’, ‘올해의 협업’ 등 '하입비스트'는 ‘HYPEAWARDS’라는 이름으로 가장 돋보이는 각 분야의 인물과 아이템을 하나씩 선정했다. ‘올해의 남성복 브랜드’ 루이 비통은 2년 째 이어지는 버질 아블로와의 인연으로 ‘소포모어 징크스’를 보란 듯이 극복했으며, 아베 치토세의 사카이는 나이키와의 성공적인 협업을 내세우며 브랜드의 이미지를 새롭게 썼다. 의심의 여지 없는 ‘올해의 스포츠웨어 브랜드’ 나이키는 무수한 협업 컬렉션을 선보이며 2018년에 이어 다시 한 번 영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언더커버와 발렌티노는 유래 없는 브랜드 간의 조화를 통해 진정한 의미의 협업에 대해 다시금 되새기게 했다. 그 어느 때보다 풍요로운 2019년의 패션, '하입비스트'가 선정한 ‘2019 HYPEAWARDS’의 면면은 다음과 같다.

출처Louis Vuitton

베스트 맨즈웨어 브랜드: 루이 비통


LVMH 산하의 루이 비통 맨즈웨어는 2019년에도 전세계적 신드롬을 일으켰다. 루이 비통은 디자이너 버질 아블로의 지휘 아래, 대담한 그래픽 디자인을 활용해 럭셔리와 스트리트 패션 사이의 경계를 다시 한번 정의했다. 또한 패션 디자인을 넘어, 상상 그 이상의 컬렉션 런웨이와 팝업 이벤트를 개최하며 럭셔리 패션 브랜드의 오랜 관행을 깼다. 한편 젊은 감각으로 다시 태어난 루이 비통의 주력 아이템인 오버사이즈 백팩, 모노그램 액세서리, 레트로풍의 LV 408 트레이너는 브랜드의 소비 계층을 한껏 낮추기도 했다. 럭셔리 패션 산업 전반에서 그 향유층이 점차 어려지는 요즘, 루이 비통과 아블로의 ‘젊은이’ 타겟은 단순한 우연이 아니었다. 이는 럭셔리 패션계의 최강자 자리를 지키려는 루이 비통의 고도의 전략이었을 것이다. 


후보: 1017 알릭스 9SM, 에임 레온 도르, 디올 옴므, 사카이

출처Heison Ho/HYPEBAE

베스트 우먼즈웨어 브랜드: 사카이


1999년, 아베 치토세가 설립한 사카이는 패션 업계에서 인기 있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하며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준야 와타나베, 레이 가와쿠보의 꼼데가르송 등에서 실력을 갈고 닦은 치토세는 일본의 전통에서 얻은 영감을 현대적인 기법과 실루엣으로 재해석, 복잡하지만 웨어러블한 컬렉션을 만드는 것으로 유명하다.


최근 몇 년간, 치토세의 사카이는 포터, 비츠 바이 닥터 드레 등 여러 브랜드와 컬래버레이션 작업을 통해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특히 2019년에는 나이키와 함께 만든 ‘LDV 와플 데이 브레이크’와 ‘블레이저 하이’로 메가 히트를 치기도 했다. 사카이는 패션을 넘어 스니커, 스킨케어, 테크 등 여러 영역을 넘나들며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드러낼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


파리 패션위크의 가장 기대되는 쇼로 손꼽히는 사카이는 혁신적인 소재 사용과 실험적인 실루엣, 그리고 장인 정신의 삼위일체로 브랜드를 새로운 정점으로 끌어올렸다. 앞서 언급했듯, 나이키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올 한 해 인상 깊은 활약을 보인 사카이에게 올해 최고의 여성복 브랜드의 영예를 수여한다.


후보: 보테가 베네타, 펜티 바이 리한나, 자크뮈스, 마린 세레

출처Hypebeast

베스트 이머징 맨즈웨어 브랜드: 보디


보디는 패션계의 과잉 생산과 과소비 문제가 만연한 요즘, 직접 수집한 빈티지 옷감을 활용해 세상에 단 하나뿐인 옷을 생산한다. 수준 높은 수공예 실력과 빈티지한 색감 조합 등, 보디의 장인정신은 이미 ‘2019 CFDA 패션 어워즈’, ‘2019 LVMH 프라이즈’, ‘2020 울마크 프라이즈’에 연이어 이름을 올리며 그 실력을 증명한 지 오래다. 보디의 수장 에밀리 보디는 여성 최초로 뉴욕 남성 패션위크에 출품했고, 최근에는 파리 패션위크까지 진출해 세계적인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또한 매치스패션, 브라운스 등 여러 편집숍과 독점 컬렉션을 출시하고, 뉴욕에 첫 브랜드 매장을 론칭하며 몸집을 키워가고 있다. 


후보: 바이보르, 강혁, 파이어 모스, S.R. STUDIO. LA. CA

출처Tim Whitby/BFC/Getty Images

베스트 이머징 우먼즈웨어 브랜드: 리처드 퀸


'하입비스트'가 선정한 올해 최고의 신진 여성복 브랜드는 리처드 퀸(Richard Quinn)이다. 리처드 퀸은 2016년 런던 센트럴 세인트 마틴의 패션 석사 과정을 졸업과 동시에 이목을 끈 브랜드로, 다채로운 꽃무늬와 그래픽 패턴을 과감하게 사용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리처드 퀸은 이러한 독특한 미적 감각과 안목 덕분에 영국 왕실이 수여하는 ‘퀸 엘리자베스 2세 영국 디자인 어워드’에서 첫 번째로 수상하는 영광을 안으며 인정을 받았다. 이후 리처드 퀸은 매치스패션닷컴, 머신에이 등의 러브콜을 받았다.


리처드 퀸은 올해 켄달 제너, 리조, 조너선 반 네스 등과 같은 셀러브리티의 무한한 사랑을 받으며 패션 업계의 수퍼 루키로 떠올랐다. 특히 카르디 비가 파리 패션위크에서 브랜드의 제품을 착용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제 막 발걸음을 뗀 신진이지만 셀러브리티는 물론 영국의 무한한 기대를 등에 업은 만큼, 무서운 성장세를 보이며 제 자리를 잡는 것은 시간 문제라고 생각한다. 앞으로가 더욱 기대된다.


후보: 코셰, 라콴 스미스, 오토링거, 토모 코이즈미

출처Valentino

베스트 컬레버레이션: 언더커버 x 발렌티노


이런 협업이 또 있었나? 이건 패션 브랜드와 스포츠 브랜드의 협업이 아닌 패션 브랜드 간의 협업이다. 2019년 가을, 겨울 파리 패션위크, 언더커버가 자신의 컬렉션에 발렌티노를 끌어들였을 때 놀라지 않은 사람이 없었다. 언더커버의 실험정신과 발렌티노의 고전적인 아름다움이 만나 만든 풍경은 마치 스탠리 큐브릭의 미래 영화 장면을 떠올리게끔 했다. ‘Past and Future’라는 이름 아래 짜여진 정교하도고 우아한 미래 서사시. 전혀 다른 색의 두 브랜드가 만났을 때, 우리는 과연 어떤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인가. 협업은 질문에 대한 완벽한 정답으로 남았다. 언더커버와 발렌티노가 함께 일군 컬렉션에는 패션 디자인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미덕이 고스란히 담겼다.


후보: 디올 x 카우스, 준야 와타나베 x 노스페이스, 나이키 x CPFM

출처Jas Xue/HYPEBEAST

베스트 풋웨어 브랜드: 나이키


의심의 여지 없는 ‘올해의 풋웨어 브랜드’는 바로 나이키. 2019년 한 해에는 유독 다양한 스니커가 발매된 만큼 쟁쟁한 후보가 ‘베스트 풋웨어 브랜드’ 후보로 이름을 올렸지만 나이키는 올해로 3년 연속 '하입비스트' 베스트 풋웨어 브랜드로 선정됐다. 올해 나이키는 최신 스니커 제조 기술을 집대성한 운동화 줌 엑스 베이퍼 플라이 넥스트 퍼센트 프로토타입을 선보였으며, 해당 신발을 착용한 케냐 마라톤 선수 엘리우드 킵초게는 마의 벽’이라 불리는 마라톤 2시간의 기록을 최초로 넘으며 세계를 놀라게 했다. 또한 톰 삭스, 지드래곤, 아베 치토세, 스펀지밥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의 대중문화 아이콘들과 함께 그 존재감을 증명했으며, ‘Move to Zero’ 챌린지를 통해 탄소 배출 및 폐기물을 없애는 등 환경친화적인 의료 제조 사업을 위해 부지런히 힘써왔다. 마지막으로 나이키는 국민의례 거부로 리그에서 방출되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공개 비난을 받아야 했던 NFL 풋볼 선수 콜린 캐퍼닉을 ‘Dream Crazy’ 캠페인의 주인공으로 내세우는 등 자신들이 옳다고 생각하는 목소리를 내는데 주저하지 않았다. 이러한 행보는 향후 10년 간 나이키가 선보일 기술력과 메시지에 대한 기대로 이어진다.


후보: 아디다스, 아식스, 뉴발란스, 이지

출처Nike

베스트 스니커: 사카이 x 나이키 LD 와플 & 블레이저


사카이 2019 가을, 겨울 컬렉션 프레젠테이션에서 처음 모습을 드러낸 사카이와 나이키의 협업 LD 와플과 블레이저는 공개와 동시에 전 세계로부터 유례없는 인기를 불러 모았다. 나이키 블레이저와 덩크, LDV와 와플 브레이크의 실루엣이 혼합된 디자인. 스니커를 새롭게 디자인한 사카이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아베 치토세는 이중 구조의 텅과 슈 레이스, 돌출된 미드솔, 겹겹이 쌓아올린 스우시를 적용해 독창적인 디자인을 완성했다. 유독 많은 협업 스니커가 발매되었던 2019년 중에도 단연 돋보였던 사카이 x 나이키 협업 시리즈는 패션 위크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 잡았다. 한편 사카이와 나이키는 2020년에도 새 협업 스니커를 예고하며 스니커 마니아들의 기대를 모으는 중이다.


후보: 1017 알릭스 9SM x 나이키, 캑터스 플랜트 플리 마켓 x 나이키 베이퍼맥스, JJJ자운드 x 리복 클럽 C, 조던 x 트래비스 스콧 조던 1

Editor HB Team


버질 아블로, 라프 시몬스 등
2010년대 최고의 패션 디자이너

아래 이미지 클릭 후
'하입비스트'에서 확인하세요!

작성자 정보

하입비스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