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하입비스트

최자가 '대한민국 최고'로 손꼽은 한우 오마카세 맛집

코스요리로 먹는 한우

221,88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최자가 향한 곳은 프라이빗 오픈 그릴 레스토랑 ‘모퉁이우 ripe’. 1인당 코스 가격이 25만 원으로 만만하지 않지만, 미식가들 사이에서도 입소문이 나서 최소 3개월 전에는 예약해야 겨우 올 수 있을 정도로 인기다.


“이 집은 고기 자체도 좋은데 여러 가지 스타일로 먹을 수 있잖아. 날로 먹고, 구워 먹고, 가츠 샌드 만들어 먹고 국수에 말아 먹고. 이런 건 인간만이 할 수 있는 유희라고 생각해. 죽기 전까지, 마지막 그날까지 즐기고 싶어. 너무 행복하지 않냐?”

첫 번째 요리: 육회


코스는 기름이 없는 부위에서 기름이 많은 부위로 서브된다. 첫 요리는 홍두깨살로 만든 육회다. 한국식으로 설탕, 소금, 마늘로만 간 하여 재료 본연의 맛을 강조했다. 배의 사각사각함이 육고기의 느끼함을 잡아준다.

두 번째 요리: 안심 & 등심 구이


“이렇게 두껍게 썰어서 굽는 게 한우가 가진 고기의 매력을 잘 보여준다고 생각해. 기름도 적당하고 씹는 맛도 일품이고 혀 끝에 걸리는 감칠맛도 있고. 일본 소나 미국 소에 없는 한우 특유의 맛이 있어. 바로 이거야.”


이 집은 소금으로 치면 인간계에서 제일 좋은 ‘플뢰르 드 셀’을 손님 상에 낸다. 직접 고기를 구워주는 대표의 설명에 따르면 소금계에서 신에 가장 근접한 소금이다.

세 번째 요리: 채끝


“이 식당 고기의 꽃은 채끝이야. 여기서 거의 정점을 찍는다고 봐.”


채끝에 윈터 블랙 트러플을 곁들인 요리다. 와사비를 살짝 올려 먹어도 좋다.

네 번째 요리: 토마호크 스테이크


“새우 살이 있는 전체 등심 중에서도 밑의 등심 갈빗살이야. 여기 뼈를 다 붙여놓은 이유도 따로 있어. 100% 과학적으로 입증할 수는 없지만, 뼈와 함께 숙성된 고기가 더 맛있거든.”

그릴을 살짝 올리긴 했어도 거의 불 위에서 굽는 직화구이. 참숯으로 구워 향을 입히지 않고, 고기 본연의 향을 내는 비장탄으로 굽는다.

다섯 번째 요리: 가츠산도


“빵의 바삭바삭함과 탄수화물 맛이 기분을 좋게 해. 씹기 시작할 때부터 그 맛이 목으로 넘어오면서 기분이 좋아지다가 마지막에 육즙이 쭉쭉 나와 환상적이야. 마지막까지도 식감이 안 질길 정도로 알맞게 익힌 게 신의 한 수야. 한입에 다 넣는 게 제일 맛있어.”

여섯 번째 요리: 샤브샤브와 불고기


“고기만 계속 먹으면 단조롭거나 질릴 텐데, 중간중간에 나오는 요리들이 궁합을 잡아주니까 다음 요리를 더 기대하게 돼. 이 조합이 너무 좋아.”

“내 기준에 한우는 이 집이 대한민국 최고야.”


미슐랭에 소개된

최자의 일본 라멘 맛집은?


아래 이미지 클릭 후

<하입비스트>에서 확인하세요!

작성자 정보

하입비스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