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홈디

'거실 + 침실 + 서재 = 거실' 다목적 공간, 14평 아파트 홈스타일링

#안양 #동안구 #다목적공간

68,80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4평아파트인테리어

거실겸서재


직업 : IT 프로그래머

공간 정보 : 안양시 동안구 한가람신라아파트

가족 : 싱글 라이프

평수 : 14평

선호 컬러 : 블랙 / 화이트 / 우드



저희 집의 구조는 거실 / 주방 / 작은방으로 되어있어요. 집이 작은 편이라 거실을 다목적 공간으로 꾸미고 싶었는데 어떡해야 될지 엄두가 안 나더라고요. 인터넷으로 검색해도 이쁜 집 사진이 너무나 많은데 막상 시작하려니 막막하기만 하구요. 그래서 이번 기회에 디자이너와 함께 멋진 공간을 꾸며보자고 다짐했답니다.^^



꾸미기 전,

Needs & Wants

1. 거실을 '거실 + 침실 + 서재'로 꾸미고 싶어요.

2. 고양이 두 마리를 키우는데, 고양이들을 위한 가구도 함께 구매하고 싶어요.

3. 연둣빛의 우중충한 색깔인 벽지를 좀 더 밝은 톤으로 바꾸고 싶어요.

4. 북유럽의 깔끔하고 심플한 느낌으로 꾸미고 싶어요.

5. 가구 배치와 수납공간 확보가 제일 고민이에요.작은 공간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없을까요?


도와주세요.^^


디자인 컨셉 제안,

가구배치도

디자이너 코멘트

다목적으로 활용하는 부분에 집중하다 보면 자칫 공간이 좁아 보일 수도 있어요. 그래서 우선 높은 책장 대신 낮고 긴 책장으로 공간을 넓어 보이게 가구를 배치하였습니다. 그리고 책장 옆으로 테이블이 배치되기 때문에 테이블을 넓게 사용할 수 있고, 침대를 가로로 배치하여 좀 더 안정감 있는 배치를 하였습니다. 마지막으로 TV장은 길이가 좁기 때문에 32인치 TV 이내만 가능합니다.


디자이너 코멘트

편하게 앉을 수 있는 벤치 + 업무를 볼 수 있는 등받이 의자 + 넉넉한 크기의 메인테이블 = 다용도로 사용하는 공간 (다이닝 + 공부 + 티타임)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되는 실용성 높은 공간으로 제안 드려요.


거실겸침실디자인

디자이너 코멘트

고양이들을 위해 하부는 오픈되고 세탁이 가능한 패브릭 소파로 제안 드립니다. 책장 외 별도의 수납장이 따로 없기 때문에 수납을 겸한 TV장을 추천드려요.그리고 다목적 공간에 어울리면서 수납공간 활용과 공간 구획이 가능한 '책장과 파티션'을 겸한 제품을 추천합니다.


꾸민 후,

온라인홈스타일링

디자이너 TIP

액자는 거주하는 분이 매일 바라보는 그림이기 때문에 선호하는 그림을 걸어주는 것이 좋아요. 선호하시는 그림 중 컬러감이 들어간 액자는 아이 방 느낌이 들어서 제외하고  전체적인 공간의 분위기와 잘 어울리면서 숲을 느낄 수 있는 꽃그림으로 추천드립니다.

10평대홈스타일링

14평홈스타일링


새롭게 꾸민 다목적 거실입니다. 제일 고민이었던 가구 배치와 수납공간 문제가 해결되었어요.^^


[제품 정보]

침대프레임 - bmbe

책장(파티션) - 필웰

장식선반 - 필웰

TV장 - 데이리브

침구류 - 끌래망스


반려묘인테리어


[제품 정보]

커튼 - 매종텍스타일

소파 - 두닷

소파테이블 - 마켓비

쿠션 - 끌래망스

러그 - 그리다룸


홈드레싱


이사할 때 생각보다 짐이 많았고 특히 책들이 많아서 어떻게 할지 걱정이 많았거든요. 물론 작은방에도 공간이 있지만 생각보다 책 수납공간이 충분히 확보되지 못했어요. 그래서 책장은 좀 더 책을 많이 수납할 수 있도록 요청드렸는데요. 자투리 공간들을 잘 활용해서 넉넉하게 수납이 된 거 같아서 기분이 좋습니다.^^


[제품 정보]

테이블 - 리처

의자 - 영가구

벤치 - 도리퍼니처

테이블스탠드 - 공간조명



마지막으로 끝까지 많이 도움 주신 디자이너 분께 감사드려요.^^ 디자이너가 보내주신 여러 가지 의견들 그리고 제안서 들이 저에겐 많이 도움이 됐습니다. 특히 제안서 안에 알짜배기 자료들이 많아서 앞으로도 두고두고 참고할 수 있을 거 같아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