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HMG저널

외장 디자이너가 말하는 모하비 더 마스터

몰라보게 새로워진 모하비 더 마스터. ‘더 마스터’라는 이름과 함께 한층 더 강직해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모하비 더 마스터를 디자인한 연구원을 만나 변화의 핵심에 대해 들어보았다.

5,23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정통 SUV의 강인함과 남성적인 디자인 요소가 적극 반영된 모하비 더 마스터

기아자동차의 플래그십 SUV 모하비가 새로운 이름과 디자인으로 단장하고 대중 앞에 베일을 벗었다. 사실 이런 변화는 지난 2019 서울모터쇼를 통해 예고된 바 있다. 모하비 마스터피스(Masterpiece) 콘셉트카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모하비 마스터피스는 한층 더 강직하고 우람한 모하비의 탄생을 알리는 예고편이었다. 플래그십 SUV에 걸맞은 모습으로 돌아온 모하비 더 마스터(이하 모하비)를 디자인한 임대환 책임연구원과 박병규 연구원을 만났다. 신차 수준에 버금가는 변화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Q. 모하비 마스터피스 콘셉트카는 강인한 디자인이 인상적이었다. 모하비 더 마스터의 디자인 방향을 어떻게 설정했나?


우선 기존의 모하비가 갖고 있는 이미지로부터 디자인 개발이 시작됐다. 모하비는 기아자동차의 플래그십 SUV이자, 거친 오프로드 환경에서 최고의 주행 성능을 자랑하는 정통 SUV다. 따라서 정통 오프로더의 느낌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 강직하고 남성적인 디자인을 발전 시켜 나갔다. 하지만 기존 모하비의 디자인을 그대로 사용하기엔 무리가 있었다. 오래도록 소비자들의 머릿속에 각인된 모하비의 이미지를 쇄신하고, 신차 수준의 변화를 추구하려면 완전히 새로운 디자인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우리는 기아자동차 최신 디자인 철학을 모하비 더 마스터에 적용했다. 핵심은 직선의 단순함과 간결한 면 속에 내제된 적당한 긴장감이다. 이는 기존 모하비의 직선적인 형태하고도 연속성을 가져갔다.

모하비 더 마스터의 외장 디자인은 ‘강직함’이라는 키워드를 중심으로 발전해 나갔다

Q. 영감에서 결과물까지 모하비 디자인은 어떻게 발전해 나갔나?


디자인 개발 단계에서 모하비가 가진 이미지를 키워드로 뽑아 디자인을 풀어갔다. 즉, 강직(Sturdy)하고, 명작(Masterpiece)이며, 시간을 타지 않는 아이콘(Timeless icon)이 모하비 디자인의 시작점이라고 봐도 좋다. 이 중에서도 우리가 가장 집중한 키워드는 바로 강직함이다. 플래그십 SUV로서 상징적인 이미지가 필요했기 때문이다.


특히 사람의 얼굴과도 같은 전면부에 정통 SUV의 강직함을 담으려 노력했다. 기존의 모하비가 갖고 있던 진중한 이미지를 발전시키되 최신 기아자동차의 디자인 언어를 더해 발전시킨 것이다. 타이거 페이스가 좋은 예다. 기존 기아차는 공통적으로 타이거 노즈 그릴을 적용했다. 하지만 이번 모하비에는 범위를 헤드램프까지 확장한 ‘타이거 페이스’를 도입했다. 덕분에 새로운 모하비는 전면부 전체에서 기아차의 아이덴티티가 잘 드러난다.

신형 모하비 디자인의 핵심 조형인 버티컬 큐브. 헤드램프와 라디에이터 그릴에 공통적으로 적용됐다

Q. 기아자동차를 대표하는 플래그십 SUV로서 모하비만이 가진 특별한 디자인 요소는 무엇인가?


라디에이터 그릴과 헤드램프 디자인에 많은 공을 들였다. 그릴과 헤드램프는 자동차의 첫인상을 결정짓는 매우 중요한 디자인 요소다. 무엇보다 모하비의 오래된 이미지를 지우고 첨단 하이테크 이미지를 반영하기 위해 ‘버티컬 큐브(Vertical Cube)’를 적용했다. 모하비 마스터피스 콘셉트카에서도 볼 수 있었던, 신형 모하비의 핵심 조형이다. 세로 형태로 배치된 버티컬 큐브는 간결하고 기계적인 조형미를 더한다. 그릴과 헤드램프 그리고 테일램프에 공통적으로 적용되어 있으며, 상대적으로 전고가 높은 모하비에서 정통 SUV 이미지를 뚜렷하게 부각시킨다.


풀 LED 헤드램프 역시 새로운 모하비를 위한 특별한 디자인 요소다. 헤드램프는 디자인적인 요소를 많이 담을 수 있는 대표적인 부위로, 첨단 하이테크 분위기를 연출하기 위해 풀 LED를 적용했다. 모하비는 주행중일 때 점등되는 불빛이 모두 LED다. 총 4개의 프로젝션 렌즈가 선명한 그래픽을 담고 있으며, 헤드램프 안에 적용된 버티컬 큐브는 주간주행등(DRL) 및 방향지시등 역할을 한다.

Q. 모하비가 플래그십 SUV라서 더욱 부담이 많았을 것 같다. 디자인 개발 과정에서 어려움은 없었나?


앞서 말했듯, 버티컬 큐브는 모하비 디자인에 있어서 상당히 중요한 조형이다. 따라서 가장 이상적인 형태와 크기, 그리고 개수와 간격 등을 찾기 위해 많은 고민이 필요했다. 지금 눈 앞에 있는 모하비의 마스크는 총 5번의 수정 작업 끝에 완성된 결과물이다. 스케치까지 따지면 정말 셀 수도 없을 정도로 수정 작업을 반복했다. 물론 라디에이터 그릴의 공력 성능이나 냉각 성능을 확보하기 위해 정교한 설계도 필요했다. 다양한 시도와 수정이 반복된 만큼 기억에 많이 남는 작업이었다.


날카로운 스키드 플레이트(거친 노면으로부터 차체를 보호하는 장치) 디자인으로 강인한 오프로더 스타일을 강조했다

Q. 모하비의 가장 큰 특징은 오프로드 환경에 최적화된 성능이다. 이런 특성도 디자인에 반영됐나?


프레임 바디는 차체 강성으로 보나 크기로 보나 험로에 최적화되어 있다. 이는 모하비만이 가진 특징이기도 하다. 실제로 모하비는 팰리세이드보다 최저지상고가 14mm 높고, 전고는 15mm 높다. 게다가 전·후 오버행 역시 더 짧다. 때문에 험로 접근성이 매우 뛰어나다. 따라서 정통 오프로더 스타일을 강조했다. 가장 대표적인 부분은 앞 범퍼의 스키드 플레이트다. 스키드 플레이트는 거친 노면으로부터 차체 하부를 보호하기 위한 장치인데, 모하비의 스키드 플레이트는 터스크(엄니, 포유류의 송곳니가 발달하여 입 밖으로 돌출한 이빨)에서 영감을 받아 날카롭게 디자인했다. 앞에서 바라보면 마치 코끼리의 상아처럼 강인한 인상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디자인 균형감을 맞추기 위해 바디 컬러와 동일한 가니쉬를 적용했다

Q. 터프한 이미지를 강조하다 보면 자칫 부담스럽게 느껴질 수도 있을 것 같다. 균형감을 맞추기 위해 어떤 시도가 있었나?


모하비가 정통 SUV 스타일을 갖고 있지만, 도심에서도 잘 어울리는 디자인을 위해 많은 시도를 했다. 첫 번째는 펜더를 감싸고 있는 가니쉬다. 기존 모하비는 투톤 컬러로 오프로드 스타일을 지향했다면, 신형 모하비는 바디 컬러와 동일하게 설정해 매끈하고 세련된 이미지를 연출했다. 두 번째는 도어 패널에 적용된 크롬 가니쉬다. 자칫 심심하게 보일 수 있는 커다란 도어 패널에 대형 크롬 가니쉬를 추가했다. 컬러 역시 번쩍이는 크롬 대신 새틴 실버 크롬을 적용해 정제되고 고급스러운 효과를 극대화했다.

대형 SUV에 걸맞은 롱 후드 비율을 위해 전면부에 대폭 변화가 이뤄졌다

Q. 비율은 자동차 디자인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로 꼽힌다. 모하비를 위한 특별한 비율이 적용되었는가?


사실 페이스리프트 모델에서 디자인 비율까지 조정하기란 결코 쉽지 않다. 기존 금형이나 형태를 유지하려면 디자인 개발에 있어 한계가 존재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하비는 기아자동차의 플래그십 SUV인 만큼, 비율 부분에서도 많은 변화가 이뤄졌다. 특히 모하비의 전면부는 완전히 새로운 비율로 거듭났다. 앞쪽의 후드와 펜더, 범퍼 등을 완전히 새롭게 디자인하면서 보다 웅장한 형태로 진화한 것이다. 옆에서 보면 알 수 있듯, 전면부가 가파르게 서 있다. 또한 후드의 캐릭터라인을 조정해 볼륨감을 극대화했다. 덕분에 대형 SUV에 걸맞은 롱 후드 스타일이 탄생했다. 앞과 옆 모든 부분에서 모하비가 눈길을 끄는 비결이기도 하다.


Q. 최근 많은 경쟁 모델이 등장했다. 다른 대형 SUV와 디자인적인 차별점은 무엇인가?


프레임 바디의 SUV는 모노코크 바디의 SUV보다 차체가 높다. 높은 차체는 거칠고 남성적인 오프로더 스타일을 잘 보여주지만 자칫 불안해 보일 수 있다. 따라서 양쪽의 테일램프를 연결해 안정감을 더했다. 테일램프 안에도 버티컬 큐브를 동일하게 적용해 통일감을 연출했으며, 가니쉬 중앙에는 엠블럼 대신 ‘MOHAVE’ 레터링을 적용해 모델명이 주는 의미를 강조했다. 오랫동안 사랑받은 모하비이기에 가능한 디자인이다.

20인치로 크기를 키운 스퍼터링 휠. 당당한 자세를 만드는 디자인 요소 중 하나다

20인치로 크기를 키운 스퍼터링 휠 역시 안정감을 더하는 요소다. 커다란 차체에 어울리는 20인치 휠은 선이 굵은 디자인으로 새 모하비의 당당한 자세(스탠스)를 완성한다. 또한 뒷범퍼에는 듀얼팁 형상의 머플러 가니쉬를 더했다. 배기구와 직접 연결돼 있진 않지만, 3.0ℓ V6 터보 디젤 엔진이 발휘하는 성능을 시각적으로 잘 표현하고 있다.


도심부터 오프로드 환경까지, 모하비 더 마스터에는 플래그십 SUV다운 스타일과 성능이 공존한다

Q. 새로운 모하비를 그린 디자이너로서 모하비를 어떤 사람에게 추천하고 싶은가?


수많은 SUV 중에 모하비를 선택한다는 건, 그만큼 모하비가 가진 주행 성능과 스타일에 공감한다는 이야기다. 그동안 모하비는 기아자동차의 플래그십 SUV로서 고성능과 프리미엄 사양을 제공했다. 즉, 어떤 SUV로도 대체할 수 없는 모하비만의 매력이 매우 뚜렷했다고 할 수 있다. 새로운 모하비는 모하비 고유의 매력에 최신 스타일과 첨단 사양을 더했다. 특히 파격적으로 변한 디자인과 강인한 스타일이 새로운 모하비의 핵심이다. 그동안 모하비의 듬직한 성능에 매력을 느꼈던 골수팬들은 물론, SUV보다 세단을 선호하는 사람들의 마음조차 움직일 수 있을 정도로 달라졌다고 생각한다. 도심에선 플래그십의 상징성을, 오프로드에선 발군의 주행 성능으로 모험을 즐기는 사람들에게 모하비를 추천하고 싶다.


모하비 더 마스터는 이전의 모하비를 잊게 할 만큼 큰 폭으로 변화했다. 특히 모하비 특유의 강건한 스타일과 새로운 타이거 페이스로 완성한 모하비의 얼굴에선 플래그십 SUV의 존재감이 느껴진다. 신선한 스타일과 강력한 성능이 공존하는 기아차 SUV의 새로운 기함. 모하비 더 마스터는 곧 도로 위에서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작성자 정보

HMG저널

Connecting to the Futur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