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HMG저널

현대차·기아차의 빌트인타입 전동스쿠터, 스펙은 이렇습니다

현대차·기아차가 2017 CES에서 공개했던 아이오닉 스쿠터의 양산 모델을 준비 중이다. 개발 단계에 있는 프로토타입과 함께 연구팀을 만나봤다.

405,13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017 CES에서 현대차는 초소형 라스트 마일 모빌리티 '아이오닉 스쿠터' 콘셉트를 선보였다. 라스트 마일 모빌리티란, 운전자가 자동차를 주차한 후 최종 목적지까지 편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하는 이동수단이다. 당시 아이오닉 스쿠터는 초소형, 초경량화, 그리고 한 손으로 접고 펼 수 있는 쉬운 조작성으로 많은 주목을 받았다.


무엇보다 아이오닉 스쿠터에 관심이 쏠렸던 것은 전기차인 아이오닉 일렉트릭과의 연계성 때문이었다.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앞 문 내부에 비치해 충전할 수 있는 혁신적인 방식을 제시했던 것. 기존의 전동스쿠터가 자동차와의 연계성 없는 독립된 모빌리티였던 것과 달리 아이오닉 스쿠터는 연계성을 갖춘 진정한 라스트 마일 모빌리티였다. 이런 혁신성에도 불구하고 당시 아이오닉 스쿠터는 양산 계획 없이 콘셉트 모델로 끝나 많은 아쉬움을 남겼다. 

전동스쿠터를 개발 중인 로보틱스팀의 이송일 연구원, 백판근 책임연구원, 고훈건 책임연구원, 윤주영 책임연구원, 박준환 책임연구원, 현동진 팀장, 김성우 책임연구원(좌에서 우로)

그런데 최근 아이오닉 스쿠터의 양산 소식이 들려왔다. 아직 이름이나 제원, 어떤 차와 연계될 지 등 많은 부분이 확실치는 않다. 그러나 멀지 않은 시일 내에 이 스마트한 모빌리티를 현실에서 만날 수 있다는 사실만은 분명하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전동스쿠터의 양산을 준비 중인 현대차·기아차 로보틱스팀을 만나 이 혁신적인 라스트 마일 모빌리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차세대 라스트 마일 모빌리티를 준비하는 로보틱스팀

2017 CES에서 공개된 아이오닉 스쿠터부터 프로토타입, 양산 모델까지 전동스쿠터 프로젝트를 책임지고 있는 로보틱스팀

현대차·기아차 로보틱스팀은 새로운 시장 창출을 목표로 AI, 로봇 관절 제어, 자율이동 등과 관련된 핵심기술 연구를 진행하는 곳이다. 최첨단 기술을 개발하는 곳과 전동스쿠터, 어딘가 어울리지 않아 보인다. 그러나 오늘날의 전동스쿠터는 단순한 이동 수단이 아닌 미래의 차세대 모빌리티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라스트 마일 모빌리티라는 개념 덕분이다. 로보틱스팀에서 지난 2017 CES에서 아이오닉 스쿠터 콘셉트를 선보인 것은 바로 이런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서였다.

2017 CES에서 큰 주목을 받았던 아이오닉 스쿠터. 당시에는 양산 계획 없이 콘셉트 모델로만 남았다

그렇다면 자칫 세상의 빛을 못 볼 수도 있었던 아이오닉 스쿠터가 양산으로 이어지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이에 대해 로보틱스팀은 "2017 CES 이후 많은 고객들로부터 아이오닉 스쿠터를 양산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전해들었다"는 이유를 밝혔다. 


쉽지 않은 양산 과정과 넘어야 할 산들

물론, 기존에도 현대차·기아차와 같은 자동차 제조사가 전동스쿠터를 내놓은 경우는 종종 있었다. 그러나 실제 양산으로 이어진 경우는 거의 없었다. 양산이 되었다 하더라도 부피가 커서 자동차에 탑재하기 어려웠고, 실용성도 떨어졌다. 독자 개발도 아니었다. 그래서 자동차와의 연계성이 부족할 수밖에 없었다. 

현대차·기아차의 새로운 전동스쿠터는 현재 프로토타입까지 개발된 상태다

반면 현대차·기아차의 전동스쿠터는 로보틱스팀에서 직접 개발하고, 양산까지 앞두고 있다. 다만 이 새로운 모빌리티의 구체적인 양산 시점은 정해지지 않았다. 2020년 이후일 거라고 로보틱스팀은 조심스럽게 그 시기를 예상하고 있다. 이처럼 양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는 이유에 대해 로보틱스팀은 다음과 같이 말한다.


"아직 전동스쿠터와 연계될 차종이 정해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우리가 만든 전동스쿠터가 기존 제품과 가장 다른 점은 바로 자동차와의 연계성이다. 그래서 어떤 차종에 어떻게 탑재되느냐에 따라 디자인이나 제원이 크게 달라질 수 있다. 아마도 차종만 정해진다면 모든 게 빠르고 분명하게 진행될 수 있을 것 같다." 

배터리를 최적화하고 구동 방식을 바꾸며 양산을 준비 중인 전동스쿠터

실제로 2017 CES에서 공개된 콘셉트 모델이나 현 시점의 프로토타입 역시 자동차의 앞 문 내부에 탑재되는 식으로 연계성을 강조하고 있다. 그러나 이런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양산까지 이어지기 위해서는 넘어야 할 산이 많다. 예를 들어, 문에 수납이 되면 충돌안정성이나 설계 측면을 고려할 때 현실성이 떨어진다. 이에 대해 로보틱스팀은 신중한 입장을 내놨다.


"2017 CES 때는 문에 수납하는 방식을 제안했고, 2019 아시아 CES에서는 트렁크 쪽으로 탑재 위치를 바꿔 봤다. 그러나 양산 모델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인 탑재 위치를 정하지 않았다. 안전에 문제가 없으면서도 자동차와의 연계성을 강조할 수 있는 위치에 대한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 

현대차·기아차의 전동스쿠터는 작고 가볍기 때문에 향후 자동차와 어떤 연계성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전동스쿠터가 전기로 구동되는 만큼 현재로서는 전기차와의 연계가 가장 자연스러워 보인다. 그렇다면, 내연기관 자동차나 하이브리드(또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자동차 등에 탑재될 가능성은 없을까?


이에 대해 로보틱스팀은 "전기차에만 국한해서 생각할 필요는 없다. 220V 소켓과 약간의 공간만 있다면 전동스쿠터를 얼마든지 탑재할 수 있다. 전동스쿠터의 크기가 매우 작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충전 시 필요한 전력도 매우 적기 때문에 자동차의 배터리 방전에 대해 걱정 할 필요는 없다"고 말한다. 


초소형, 초경량화를 중심으로 한 전동스쿠터의 제원

현대차·기아차의 전동스쿠터는 초소형과 경량화를 유지하면서 기존 모델에 뒤지지 않는 제원을 자랑한다

현재까지 확정된 전동스쿠터의 제원은 다음과 같다. 10.5Ah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한 번 충전으로 약 20km를 주행할 수 있다. 향후 회생제동 시스템까지 추가된다면 주행거리가 7% 정도 더 늘어날 예정이다. 최고 속도는 20km/h다. 이미 시중에는 주행거리 40km 이상인 전동스쿠터도 많기 때문에 이 같은 제원은 사실 특별할 게 없다(최고속도는 법률로 제한된다). 그러나 이는 의도된 제원이라는 게 로보틱스팀의 설명이다. 

현대차·기아차의 전동스쿠터는 짧은 거리를 이동하는 진정한 라스트 마일 모빌리티를 지향한다

"우리가 개발 중인 전동스쿠터는 장거리용이 아니다. 차에서 내린 후 목적지까지 짧은 거리를 이동하기 위한 용도다. 물론 배터리 성능이 중요하긴 하다. 그러나 우리가 추구하는 콘셉트는 초소형과 초경량화다. 그래서 굳이 크기와 무게를 희생하면서까지 큰 배터리를 끼우고 싶지는 않다. 최종 양산 때까지 여러 방안을 검토하겠지만, 초기 콘셉트를 버리지 않는 선에서 최대의 주행거리를 확보할 수 있는 배터리를 넣을 생각이다." 

3단으로 접히기 때문에 휴대와 보관이 그 어떤 전동스쿠터보다 간편하다

전동스쿠터의 디자인은 2017 CES에서 공개된 아이오닉 스쿠터와 마찬가지로 3단으로 콤팩트하게 접히는 독창적인 방식을 유지했다. 무게는 약 7.7kg로 현존하는 전동 스쿠터 중 가장 가벼운 축에 속한다. 하지만 2017년 버전과의 차이도 있다. 바로 구동 방식이 전륜에서 후륜으로 변경된 부분이다. 

작은 바퀴 탑재로 인한 승차감의 저하를 해결하기 위해 앞바퀴에 서스펜션을 추가했다

이런 변화에는 몇 가지 이유가 있다. 우선 전동스쿠터를 작고 가볍게 만들기 위해 휠 사이즈가 작아질 수 밖에 없었는데, 그 때문에 승차감이 나빠졌다. 그래서 나온 방법이 앞 서스펜션의 추가다. 그런데 작은 부위에 서스펜션을 추가하다 보니 패키지와 배선 문제 때문에 전기모터까지 배치하기가 힘들었다. 그래서 로보틱스팀이 내린 결론이 후륜구동으로의 전환이다. 

기존의 전동스쿠터와 달리 접지력을 높이는 후륜구동 방식을 채택해 주행안정성이 뛰어나다

후륜구동으로의 전환에는 다른 이유도 있다. 동력의 효율적인 전달을 위해서다. "모터의 토크는 충분한데 접지력이 부족해서 앞바퀴가 헛도는 현상이 있었다. 운전자의 무게가 실리는 뒷바퀴에 모터를 달면 이런 현상이 크게 줄어든다"고 로보틱스팀은 말한다. 

향후 전동스쿠터는 자동차 옵션 또는 개별 제품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지금까지 살펴본 것처럼 현대차·기아차 로보틱스팀이 개발 중인 전동스쿠터는 자동차와의 연계성을 강조하는 한편, 기존의 그 어떤 제품보다 작고 가벼운 콘셉트를 지향한다. 그러나 작고 가벼운 제품일수록 가격이 비싸질 수밖에 없다는 걸 우리는 경험을 통해 알고 있다. 추후 자동차의 옵션 항목이나 개별 제품으로 판매될 예정인 로보틱스팀의 전동스쿠터 역시 이런 걱정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이에 대해 로보틱스팀은 자신 있는 의견을 내놨다. 

현대차·기아차의 전동스쿠터는 진정한 라스트 마일 모빌리티를 여는 마중물이 될 것이다

"소비자에게 받은 돈 이상의 충분한 가치를 제공하면 큰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 기존에 나와 있는 제품보다 가치를 높일 수 있는 특장점을 준비 중이다. 스마트폰과의 연동 같은 다양한 부가 서비스가 대표적이다. 단순히 전동스쿠터 하나로 끝나는 것이 아닌 여러 연계 서비스를 생각하고 있다. 그렇게 되면 진정한 라스트 마일 모빌리티 시대가 열리지 않을까?" 


작성자 정보

HMG저널

Connecting to the Futur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