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HMG저널

미국에서 쏘울이 10년 넘게 인기 있는 이유는?

미국에서 기아차 쏘울의 인기가 여전하다. 2009년 1세대 출시 이후 10년 넘게 동급 판매 1위를 놓치지 않는 쏘울의 인기 비결을 알아봤다.

71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세대와 2세대에 이어 쏘울 부스터도 미국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쏘울은 미국에서 기아자동차를 대표하는 콤팩트 모델이다. 지난 2009년 미국 시장에 데뷔한 이래, 올 상반기까지 동급 판매 1위 자리를 놓치지 않고 있다. 미국 진출 첫 해 약 3만 1천 대가 판매된 쏘울은 이듬해 약 6만 7천 대의 판매량을 기록했고, 3년차에는 10만 대를 넘어섰다. 지난해 3월에는 미국 진출 9년 만에 누적판매 100만 대를 돌파했다. 


쏘울의 이런 꾸준한 성장세가 의미 있는 건, 소형차 시장이 축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거둔 성과이기 때문이다. 미국에서 쏘울이 속한 소형차 시장은 최근 하락세에 접어들었다. 쏘울은 전체 시장과 흐름을 함께 하면서도, 10만 대 선을 꾸준히 유지해오고 있다. 자동차산업포탈 <마크라인즈>에 따르면 2018년 미국 소형차 시장의 판매량은 44만 6천 여 대로 55만 7천 여 대였던 2017년에 비해 약 20%나 줄었다. 연 판매 69만 5천 여 대로 정점을 찍었던 2015년과 비교하면 36%나 줄어든 수치다. 

쏘울은 미국 소형차 시장 축소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판매를 유지, 지난해 누적판매 100만 대를 돌파했다

쏘울에 이어 동급 판매 2위에 올라있는 닛산 베르사의 판매량도 줄었다. 베르사의 지난해 판매량은 7만 5천 여 대로, 2017년 대비 29% 줄었다. 베르사의 올 상반기 판매는 약 4만 8천 대. 신형 출시를 앞두고 바짝 끌어올린 판매량이다. 하지만 쏘울의 상반기 판매량 5만 5천 여 대에는 미치지 못했다. 앞서 쏘울은 3세대 신형 출시를 앞둔 2018년에도 10만 대 선을 지켰다. 특히, 지난해 소형차 시장과 경쟁 모델의 규모가 모두 20% 이상 감소한데 반해 쏘울의 판매량 변화는 크지 않았다. 그렇다면 쏘울의 판매가 이처럼 꾸준한 까닭은 무엇일까? 



한 차종에 얽매이지 않는 다양성

박스카와 소형 SUV 사이의 타협점을 절묘하게 짚은 쏘울

쏘울이 인기 있는 가장 큰 이유는 다양성이다. 미국 소비자는 쏘울을 단순히 네모 반듯한 형태의 ‘박스카’로 분류하지 않고, 필요에 따라 다양하게 활용 가능한 모델로 보고 있다. 현재 쏘울은 미국에서 소형 해치백 시장에 속해있다. 트렁크 구조 때문이다. 앞서 언급한 닛산 베르사를 비롯해 포드 피에스타, 쉐보레 소닉 등이 여기에 해당된다. 


하지만 2009년 1세대 쏘울은 박스카로 데뷔했다. 당시 시장에는 닛산 큐브와 사이언 xB, 혼다 엘리먼트 등의 박스카가 활약 중이었다. 미국의 자동차 전문 매체 워즈오토(Wards Auto)에 따르면 당시 소형차 시장에서 박스카는 이미 하락세를 타고 있었기 때문에 쏘울의 데뷔 성적을 낙관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미국 시장에 박스카로 진출했지만 차종을 뛰어넘는 상품성으로 소형차 시장을 평정했다

그러나 쏘울은 차별화 전략으로 시장을 공략했다. 네모 반듯한 차체에 작은 바퀴로 귀여운 측면을 부각하기 보다는, 볼륨감을 살린 대담한 스타일로 좋은 반응을 끌어냈다. 2012년 쏘울이 11만 5천 여 대의 실적을 올리는 동안 xB는 2만 대, 큐브는 1만 대 미만의 판매량을 기록했으며 혼다는 엘리먼트의 판매를 중단했다. 이들은 현재 모두 판매부진으로 인해 단종되거나 시장에서 철수했다. 


쏘울은 이제 소형 SUV와도 경쟁한다. 쏘울의 이런 다양성은 미국 언론 매체들의 분류에서도 드러난다. 어떤 매체는 쏘울을 소형 해치백으로, 어떤 매체는 소형 크로스오버나 소형 SUV로 분류하고 있다. 지난 5월 자동차 전문 평가 기관 켈리블루북(Kelly Blue Book, 이하 KBB)은 ‘2만 달러 이하 가장 멋진 모델 10종’의 1위로 쏘울을 선정했다. KBB가 꼽은 쏘울의 매력 포인트는 과감한 스타일과 SUV 같은 다재다능함, 그리고 실용성이었다. 박스카, 해치백, 크로스오버, 심지어 소형 SUV까지 아우르는 쏘울의 다양성이 시장 1위를 차지하는데 주요하게 작용한 것이다. 



탄탄한 기본기를 갖춘 주행성능

쏘울은 주행성능 부문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쏘울의 뛰어난 상품성은 탄탄한 기본기에서 비롯된다. 이는 실제 쏘울 운전자들의 평가에서도 드러나는 강점이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JD파워(J.D.Power)에 따르면 쏘울 운전자들은 쏘울의 빠른 응답성과 정확한 핸들링, 그리고 힘찬 가속에 매력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구매 요인 가운데 하나가 쏘울의 주행 성능이라는 것이다. 


미국 소비자들은 자동차의 운동 성능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운전 시간이 비교적 길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런 추세는 점점 더 강해지고 있다. 미국 자동차 협회(American Automobile Association, 이하 AAA)의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운전자들의 일주일 평균 운전 거리는 220마일(약 354km)이상으로 2014년 보다 약 5% 증가했다. 주행 시간도 20분 가량 늘었다. 미국인구조사국의 2017년 조사에서도 비슷한 맥락의 결과가 나왔다. 미국 운전자들의 통근 시간이 2016년 26.6분에서 29.9분으로 늘었다는 것이다. 


참고로 쏘울은 1세대부터 동급대비 출력이 넉넉한 엔진과 16~18인치 타이어 등으로 안정적인 운전 감각을 제공했다. 3세대부터는 최고출력 201마력의 1.6 ℓ 터보 엔진이 들어가는 GT라인도 운영한다. KBB는 3세대 쏘울에 대해 “코너링 성능이 중형급과 견주어도 될 정도”라고 설명했다. 


개성 넘치는 디자인과 뛰어난 품질

존재감 넘치는 또렷한 인상은 쏘울의 인기 비결 중 하나다

독특한 디자인 역시 쏘울의 장점으로 꼽힌다. JD파워의 조사에서 쏘울 운전자들의 72%는 타인으로부터 눈에 띄는 자동차를 선호하며, 쏘울 디자인에 대한 만족도가 높다고 말했다. 쏘울의 디자인 경쟁력은 여러 수상 내역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쏘울은 2014년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를 비롯해 IF 디자인 어워드, 굿디자인 어워드 등을 수상한 이력이 있다. KBB 역시 3세대 쏘울의 디자인을 가리켜 ‘자유분방한 스타일’이라고 평가한 바 있다. 


차급을 뛰어 넘는 실내 품질 완성도와 다양한 편의 장비도 쏘울의 강점이다. 쏘울은 2015년부터 미국 JD파워가 실시하는 신차품질조사(IQS)에서 3년 연속 소형 다목적 차량 부문 최우수 품질상을 받은 바 있다. 쏘울 운전자들을 대상으로 한 JD파워 조사에서 역시 인테리어 완성도가 강점으로 꼽혔다. 



소형 SUV를 넘보는 실용성

3세대 쏘울은 실내 공간과 적재 공간이 더욱 넓어졌다

물론 쏘울은 박스카의 장점도 최대한 활용하고 있다. 박스카 특유의 네모 반듯한 차체는 활용도가 높다. 뒷좌석 머리 위 공간은 물론, 짐 칸도 넉넉하다. 미국 언론 매체들도 쏘울의 이런 실용성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 쏘울을 소형 SUV로 분류하고 있는 미국 자동차 전문 매체 에드먼드닷컴(Edmunds.com)은 현대차 코나에 이어 쏘울을 베스트 소형 SUV에 선정하면서 “쏘울은 일부 크로스오버 SUV보다 더 많은 공간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더 많은 장비를 갖추고, 성능도 더 낫다”고 평가했다. 


뛰어난 품질과 다양한 편의 장비가 돋보이는 3세대 쏘울

또한, 미국 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렌드>는 쏘울을 ‘널찍한 공간을 보유한 컴팩트카’라고 정의하면서 “쏘울의 적재 공간은 대부분의 소형차 보다 넓다. 상위 차급과 비슷한 수준이다”라고 말했다. 지난 8월 미국 경제지 포브스도 “쏘울은 중형 SUV 이하에선 장착이 어려운 풀사이즈 카시트를 달 수 있다. 높은 지붕과 낮은 바닥 덕분”이라고 평가했다. 


쏘울의 이런 특성은 여가 생활이 많고, 자동차 여행을 즐기는 미국인의 라이프스타일과도 잘 어울린다. 지난 5월 미국 폭스 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인은 비행기보다 차를 이용한 여행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0명의 미국 소비자를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한 결과, 73%의 응답자가 이동수단으로 자동차를 선호한다고 답했다. 

작성자 정보

HMG저널

Connecting to the Futur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