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HMG저널

2019 친환경차 보조금, 어떻게 변했을까?

미세먼지 없는 환경을 위해 지금 할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은 친환경차를 타는 것일지 모른다. 올해 친환경차를 구매할 때 받을 수 있는 보조금, 얼마나 될까?

5,34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미세먼지, 초미세먼지가 하늘을 뒤덮는 날이 길어지고 있다. 정부는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에 따라 올해도 친환경차 보급을 늘리기 위한 정책을 펴고 있다. 친환경차 보급에 가장 큰 역할을 하는 정책 중 하나는 친환경차 구매 시 정부와 지자체에서 금액을 지원해주는 보조금 제도다. 올해 친환경차를 구매하면 얼마의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을까?

환경부가 발표한 2019년 친환경차 보조금 지급 계획. 친환경차 보급을 늘리기 위해 대당 보조금은 낮추고 지원 대수를 늘렸다.

올해 친환경차를 구매할 때 받을 수 있는 보조금은 수소전기차는 최대 3,600만 원, 전기차는 최대 1,900만 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는 500만 원이다. 친환경차 보조금 지원 대수는 총 5만 7,000대 규모로 지난해 3만 2,000대에서 약 76% 증가했다. 



수소전기차는 4,000대, 전기차(승용)는 4만 2,000대가 보조금을 받아 구매할 수 있다. 전기차의 경우 대당 지원 금액은 감소했지만, 전체적으로 지원 대수가 증가해 더 많은 전기차 구매자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지난해와 동일한 보조금(500만 원)을 올해도 차종 관계없이 지원받는다. 다만 지난해까지 지원하던 하이브리드 차종에 대한 보조금(2018년 기준 50만 원)은 예고한 대로 올해부터 지원이 중단된다. 다만 다른 친환경차가 받는 세제혜택(개별소비세, 교육세, 취득세 등)은 동일하게 적용받는다.

수소전기차의 친환경차 보조금 액수는 지역에 따라 최대 3,600만 원, 최소 3,250만 원이다

수소전기차에 대한 친환경차 보조금은 국가 보조금 2,250만 원에 지역별로 지원하는 지방 보조금(1,000만~1,350만 원)을 더한 액수로 최대 3,600만 원, 최소 3,250만 원이다. 대당 지원 금액을 보면 전북이 1,350만 원으로 가장 많은 지방 보조금을 지급한다. 지원 규모는 1,000대의 수소전기차에 보조금을 지급할 예정인 울산광역시가 가장 크다. 수소전기차 보조금 지급 대상 차종은 지난해 출시한 현대차의 넥쏘가 유일하다. 

전기차의 친환경차 보조금 액수는 차종 및 지역에 따라 최대 1,900만 원이다

2019년 전기차에 대한 국가 보조금 규모는 최대 900만 원으로 지난해보다 300만 원 감소했다. 국가 보조금 액수는 성능에 따라 차등 지급되는데 쏘울 부스터 EV, 니로 EV, 코나 EV 등은 최대 보조금인 900만 원을 지원받는다.



대당 지원 액수는 충남과 경북이 최대 1,000만 원으로 가장 높고, 지원 규모는 8,555대에 보조금을 지급하는 서울이 가장 크다. 거주하는 지역이 지방 보조금을 지원하지 않거나 보조금이 소진됐을 경우엔? 한국환경공단에 신청해 국가 보조금만 지원받을 수도 있다(연간 500대 지원).

친환경차 구매 시 다양한 세금 감면 및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친환경차를 구매할 때는 구매 보조금 외에도 다양한 세금 감면 및 기타 혜택을 누릴 수 있다. 가장 큰 혜택 중 하나가 자동차 구매 시 발생하는 세금(개별소비세, 교육세, 취득세) 감면 혜택이다. 



예를 들어 차량가액(공장도 가격)이 5,000만 원인 전기차를 구매할 경우 감면받는 세금은 총 465만 원이다. 개별소비세 및 교육세는 감면 한도보다 낮아 325만 원 전액(차량가액의 5%인 250만원 + 개별소비세의 30%인 75만원)을 감면받고 취득세는 372만 7,500원 중 140만 원을 감면받을 수 있다. 동일한 차량가액(5,000만 원)의 내연기관 자동차와 구매 시 납부하는 세금을 비교해보면 내연기관 자동차 구매자가 697만 7,500원의 세금을 낼 때, 전기차 구매자는 232만 7,500원의 세금을 내는 것이다.



자동차를 구매하고 난 이후에 받을 수 있는 혜택도 있다. 수소전기차, 전기차 등 친환경차는 자동차세로 납부하는 금액이 연간 13만 원으로 내연기관 자동차(배기량에 따라 부과)에 비해 저렴하고 고속도로 통행료 또는 공영 주차장 이용에 따른 혜택도 주어진다. 전기차의 경우 올해부터 급속충전요금을 인하해 더욱 경제적인 비용으로 자동차를 운행할 수 있게 됐다.



정부는 보조금 지급에 따른 친환경차 보급의 확산뿐 아니라 이용자의 편리한 충전 환경 구축을 위한 계획도 밝혔다. 올해 안에 전기차 급속충전기 1,200기, 수소충전소 46개소를 추가로 구축할 예정이며, 전기차 완속충전기 설치 확산을 위한 지원사업도 진행한다. 친환경차 오너들에게는 더욱 편리한 세상이 오고 있다.

작성자 정보

HMG저널

Connecting to the Futur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