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HMG저널

같은 차 안에서 서로 다른 음악을 듣는다? 독립음장 제어 시스템 살펴보기

운전석에서는 잔잔한 클래식 음악을, 보조석에서는 강렬한 비트의 힙합을 동시에 들을 수 있을까요? 네, 가능합니다. 자동차 속 멀티음장을 구현하는 기술, 독립음장 제어 시스템 (SSZ, Separated Sound Zone)에 대해 알아봅니다.

24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자동차 안에서 라디오나 음악을 듣는 건 흔한 일상입니다. 출근길이라면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오늘 날씨나 주요 뉴스 등을 귀담아들을 테고, 여행을 떠나는 중이라면 흥을 한껏 돋궈 줄 신나는 음악을 들을 수도 있습니다. 자동차에 혼자 타고 있다면 라디오나 음악을 듣는 일이 문제 될 것 없습니다. 하지만 동승자가 있다면 이야기가 달라지죠. 서로 듣고 싶은 라디오 채널이 다를 수 있고, 상반된 음악 취향을 갖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혹은 어린 자녀들과 함께 할 때에는 아이들 취향에 따라 선택된 동요를 모든 탑승객이 함께 들어야 하거나, 낮잠 자는 아이를 위해 음악 없이 조용한 실내를 유지해야 할 수도 있죠.

이런 상황이 오면 누군가는 양보해야 합니다. 대게는 운전자의 취향이 반영되곤 합니다. 그렇다면 동승자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스마트폰이나 MP3플레이어를 꺼내 이어폰을 끼고 취향에 맞는 노래를 선곡해 들을 수도 있겠지만, 둘만 있는 자동차에서 이어폰까지 꺼내 다른 음악을 듣는 건 왠지 실례같이 느껴지기도 합니다.

독립음장 제어 시스템은 이런 상황을 해결해 줄 기술입니다. 다수의 사람이 탄 자동차에서 자신의 취향을 존중받을 수 있고, 상호 간 단절이 일어날 일도 없습니다.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한 걸까요? 

독림음장 제어 시스템은 운전석, 보조석, 뒷좌석 등 각 공간에서 독립된 음향을 들을 수 있도록 ‘음장(소리가 존재하는 공간)’을 형성하고 제어해주는 기술입니다. 차량 내 스피커 배열의 최적화, 반사파의 영향을 최소화하는 알고리즘, 음향의 출력을 제어할 시스템 등의 기술을 차체에 적용해 각 좌석이 서로에게 영향을 주지 않는 독립된 영역을 구축하게 해주는 거죠. 

실제로 독림음장 제어 시스템이 적용된 차에서는 좌석마다 다른 음악을 즐길 수 있습니다. 이를테면 운전석에서는 클래식을, 뒷좌석에서는 힙합을 들을 수 있는 거죠. 꼭 음악에 국한된 것은 아닙니다. 운전석에서는 라디오를 듣고 보조석에서는 음악을 듣는 것도 가능합니다. 각 좌석에 따라 다른 음향을 틀어도 음이 중첩해 들리는 간섭이 발생하지 않아 자리마다 별도로 방음시설이 구비된 것 같은 효과를 낼 수 있습니다.

독립음장 제어 시스템이 제공할 수 있는 또 하나의 장점은 운전자가 아닌 탑승자에게 불필요한 소리를 제거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예컨대 내비게이션의 길 안내 음성이나 각종 자동차 경보음은 운전자의 필수 정보지만 동승자에게는 소음처럼 느껴질 수 있습니다. 독립음장 제어 시스템이 있다면 이런 자동차의 정보성 음향을 운전자에게만 집중하게 해 나머지 좌석은 정숙한 환경을 유지할 수 있게 됩니다. 각각의 좌석이 독립적인 공간으로 존재하게 되는 겁니다. 

현대자동차그룹이 개발한 독립음장 제어 시스템은 현재 양산화 시스템까지 구축이 완료됐습니다(자동차 OEM으로써는 세계최초). 머지 않은 시점에 양산차에 적용 후 일반에 선보일 예정입니다. 독립음장 제어 시스템은 자동차에 탑승한 모든 이들의 청각적 독립성을 보장하는 것은 물론, 미래 자율주행 차량 시대에 더욱 효과적인 음향기술이 될 것입니다. 독립 음장제어 시스템이 만들 자동차의 실내 풍경, 많은 기대 부탁드립니다.

▶ 좌석마다 다른 음악이? 현대 기아차 독립 음장 제어 시스템 세계 최초 공개 영상보기


작성자 정보

HMG저널

Connecting to the Futur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