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디매진

명품 브랜드 입은 이동욱 아이유 김희애 현아

요즘 핫한 스타들의 총출동! 화려한 명품 룩으로 꾸민 스타들의 외출룩은?

83,03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동욱 한예슬

출처펜디

'구미호뎐'에서 열연 중인 이동욱이 갤러리아 명품관 EAST를 찾았습니다. 바로 펜디의 홀리데이 시즌 디스플레이와 팝업 스토어를 감상하기 위해서죠. 비주얼 천재답게 완벽한 수트핏을 보여줬습니다. 체크 패턴과 컬러 배색이 돋보이는 수트에 레드 컬러의 패턴 스웨터를 매치했습니다.

출처펜디

이동욱과 함께 모습을 드러낸 한예슬. 인형 같은 파격적인 헤어와 메이크업이 시선을 사로잡았는데요. 한예슬은 오버사이즈 벌룬 실루엣의 코트와 헤어밴드, 더블백으로 유니크한 스타일링을 선보였습니다.

인스타그램에서도 볼 수 있는 한예슬의 스타일링!

출처펜디

두 사람은 갤러리아 명품관 앞에 자리한 펜디 크리스마스 트리에서 함께 투샷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홀리데이 시즌을 맞아 펜디가 준비한 펜디 크리스마스 트리는 총 12m 높이에, FENDI 로고와 LOVE, FF 모티브, 샹들리에 및 펜디의 선물 박스로 화려함을 더했습니다. 


펜디 크리스마스 트리와 외관 디스플레이는 12/31 까지 다가오는 연말을 따뜻하게 밝힐 예정! 더불어 11/17 까지 갤러리아 명품관 EAST 1층에서 2020 FW 컬렉션 팝업 스토어도 운영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아이유 카이 정우성 선미 김성령

출처구찌

구찌는 서울 모스가든에서 구찌 에필로그 컬렉션 프리뷰를 개최했는데요. 이번 컬렉션 행사에서 국내 톱스타들이 총출동했습니다. 


구찌 앰배서더인 아이유는 구찌만의 뉴트로 룩을 입고 특유의 소녀 같은 매력을 자아냈고,

출처구찌

역시 구찌 앰배서더인 카이는 스트라이프 재킷과 팬츠, GG 로고를 더한 로퍼와 토트백을 착용했습니다.

출처구찌

이와 함께 정우성,

출처구찌

선미, 

출처구찌

김성령이 각양각색 스타일링을 선보이며 자리를 빛냈습니다. 


이번 에필로그 컬렉션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알렉산더 미켈레가 패션 세계의 관용적인 규칙과 역할에 의문을 제기하며 선보인 3부작 스토리의 마지막 챕터입니다. 


지난 7월 구찌 디자인 팀이 모델로 직접 카메라 앞에 등장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는데, 국내 에필로그 컬렉션 프리뷰에서도 구찌 직원들이 직접 모델로 분해 의미를 더했다고하네요.

김희애

출처델보

김희애는 델보의 신세계백화점 타임스퀘어점 오픈을 축하하기 위해 참석했습니다. 


특유의 기품 있고 우아한 스타일이 돋보이죠.

출처델보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여성스러운 원피스와 리본 디테일의 블라우스로 우아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롱 부츠를 믹스매치했습니다. 


럭셔리한 포인트가 되어준 가방으로 마무리했는데요. 김희애가 착용한 고급스러운 탑 핸들 백은 델보의 시그니처 브리앙 백입니다. 


이날 김희애는 델보의 AW 20 신상 컬렉션을 둘러보기도 했고, 직접 착용해보기도 했습니다.

현아 던
출처골든구스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지금 가장 핫한 커플, 현아 & 던은 가죽 패션으로 커플룩을 맞춰 입고 골든구스의 '골든 매니페스토' 전시에 방문했습니다. 


두 사람 모두 골든구스의 20 FW 신제품을 착용했는데, 현아는 레더 셔츠에 웨스턴 무드의 로데오 백을 크로스로 매치, 던은 바이커 재킷으로 올 블랙 룩을 완성했습니다.

출처골든구스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골든구스 서울 플래그십에서 진행된 이번 '골든 매니페스토'는 골든구스의 헤리티지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보여주는 이색적인 전시로, 다양한 골든구스의 장인정신과 개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현아와 던은 골든구스 영상을 감상하거나, 포토 존에서 사진을 찍는 등 '골든 매니페스토' 전시를 즐겼다고! 현아와 던이 찾은 이번 전시는 11월 30일까지 진행되니, 사전 예약 후 골든구스 서울 플래그십을 방문해보세요!


문의│news@dimaco.co.kr

작성자 정보

디매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