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디매진

Itzy(있지),,, 너 하나면 돼, '화이트 스니커즈'

스니커즈 맛집 MLB 빅볼청키

10,65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시대 불문!

세대 불문!

스타일 불문!

아마 오랜 시간 가장 사랑받는 아이템이 있다면

그건 스니커즈가 아닐까?


(*에디터의 개인적인 주관^^)


어디에나 잘 녹아 들고

어떤 스타일에도 구애를 받지 않으니

척하고 신어만 주면 스타일 완성은 따놓은 당상!

오늘은 이 스니커즈를 좀더 멋지게 신는 방법을 소개할게요


심플 이즈 베스트 with 데님

자고로 스니커즈란 편안하고 코지한 무드일 때 빛을 발하는 법
이런 스니커즈와 단짝 궁합은 단연 ‘데님’이라고 볼 수 있는데요
활동성과 동시에 멋까지 잡을 수 있는 아이템이라는
공통적인 분모를 가지고 있습니다
더불어 서두에서 살짝 언급했듯이
시대와 세대를 불문하고 사랑받는 아이템이기 때문이죠

출처핀터레스트

특히 심플한 올 화이트 스니커즈는 계절, 트렌드를 불사하고
우리네 신발장 안에 하나쯤 있어야 할 필수템인데요
봄에는 로맨틱한 원피스와 함께
여름엔 알렉사청과 예지처럼 티와 청바지에
가을과 겨울엔 외투만 더해주면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고 예쁜 미니멀룩을 완성할 수 있습니다

패션계의 견우와 직녀, 에슬레저룩

스니커즈와 에슬레저룩은 뗄래야 뗄 수 없는 관계란 건 다 아는 사실~
게다가 몇 년 전부터 시작된 에슬레저룩의 생활화로 인해
더욱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 받고 있죠

출처핀터레스트

최근엔 일명 ‘쎈언니’ 컨셉과 ‘레트로’ 패션의
열풍으로 전성기 오브 전성기를 맞이하여
호항기를 누리고 있는 중이죠

제시의 경우 평소 자신의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뽐낼 수 있는 다양한 에슬레저룩을 보여주며
자신감 넘치는 본인만의 매력을 잘 드러내고 있습니다

출처제시 인스타그램

모델 헤일리 볼드윈 역시 평소 스니커즈를
즐겨 신는 모습이 자주 포착됩니다
트레이닝 셋업과 함께 화이트 스니커즈를 더해
실용적이면서도 편안한 룩을 연출했고,
바짝 동여 묶은 당고머리로 스포티한 매력을
한층 끌어올려준 모습입니다

출처핀터레스트
꾸안꾸 포멀룩

출처핀터레스트

포멀한 룩은 자칫하면 무거운 무드를 연출하거나
무게감 있는 느낌이 들어 은근 자주 입기 어려운 룩인데요
이럴 때 이용할 수 있는 찬스가 스니커즈란 것!
하이힐이나 로퍼 등 다른 슈즈와 매치하면
한껏 힘 준 느낌을 들게 하지만
스니커즈의 경우 무거움을 한 스푼 덜어내
꾸안꾸로 변신 가능 하답니다

출처핀터레스트

출처핀터레스트

그리고 스포티한 느낌이 강한 스니커즈 일수록
오히려 깔끔한 코디와의 궁합이 좋은 건 안 비밀!
포멀룩의 정석이라 불리는 수트 셋업이나 점프수트를
입을 때 화이트 스니커즈를 더해준다면
깔끔하면서도 댄디한 코디를 완성할 수 있습니다

출처핀터레스트

단조로운 느낌을 피하고 싶다면
쨍한 컬러 또는 프린팅이 들어간 스니커즈를 더해
포인트를 주는 것도 좋은 선택입니다

출처핀터레스트

이 모든 스타일을 아우를 수 있는 스니커즈는?

MLB 빅볼 청키 운동화를 추천!


화이트 스니커즈라 높은 활용도는 물론이고
가장 핫한 트렌드라고 할 수 있는
일명 ‘어글리 스니커즈’라
트레디함까지 잡는 건 덤!

출처MLB

최근엔 이렇게 귀여운 미키마우스 프린팅 제품도
출시되어 더 뜨거워진 인기를 자랑하고 있는데요
기존에도 100만족 판매를 앞두고 있을 정도로
많은 인지도와 판매량을 자랑했던 제품이랍니다

출처MLB

제일 처음에 보여드린 있지의 예지, 아이즈원의 강헤원,
여자아이들의 소연 등 이미 많은 셀럽과 인플루언서들도
신으면서 화제를 낳은 제품입니다


‘클래식은 영원하다’ 라는 말이

딱 맞는 화이트 스니커즈 코다 살펴봤는데요

신발 하나로 이렇게 무궁무진한 코디가 가능하다니

저도 정말 신기하네요!

편안한 스니커즈와 함께

내 발도 지키고 스타일도 up 해보자구요


작성자 정보

디매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