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디매진

보라빛 화려한 조명이 감싼 솔로퀸의 레트로룩

2,124 읽음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 29일 신곡 '보라빛 밤'으로 컴백한 독보적인 솔로퀸, 바로 선미입니다. 

선미의 자작곡은 물론, 특유의 몽환적인 분위기, 레트로 감성을 담은 스타일 덕분에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매번 공개하는 곡마다 모든 컨셉과 룩을 찰떡 소화하는 선미. 오늘은 뮤직비디오부터 SNS까지 사복 장인이자 솔로퀸 선미의 패션 체크해보겠습니다. ♥

뮤직비디오 속 패션

보라빛 조명을 배경으로 한 티저 사진. 매혹적인 선미의 눈빛이 시선을 확 끄는 매력이 있죠.

출처유튜브 '스튜디오 춤-선미 보라빛 밤 티저' 캡처

본격 영상 공개에 앞서 티저를 선공개해 기대감을 한껏 높인 선미. 인기 유튜브 채널인 '스튜디오 춤'에 등장하며 티저 무대를 펼쳤는데, 여기서 선미의 패셔너블함이 돋보였죠.

출처유튜브 <스튜디오 춤-선미 보라빛 밤 티저> 캡처

메탈릭한 퍼플 컬러의 미니 원피스에 움직일 때마다 블링블링 눈부신 빛을 발하는 스니커즈를 매치한 것. 레트로 풍의 디스커 무드 컨셉을 완벽 소화했습니다. 선미의 춤선을 더욱 화려하게 빛내준 스니커즈는 지미추 다이아몬드 스니커즈 입니다.

뮤직비디오에서는 더욱 강렬한 스타일링이 눈길을 끕니다. 


다양한 스타일 중에서도

출처선미 트위터

화려한 미니 드레스 룩을 많이 보여줬는데, 


대담한 애니멀 패턴이 정말 잘 어울리죠? 특히 과장된 숄더 라인 덕분에 복고 무드를 물씬 풍깁니다. 일명 '더듬이' 헤어 스타일링 역시 90년대 레트로 느낌!

출처선미-보라빛 밤 뮤직비디오 캡처
현재페이지1/총페이지3

보라빛 조명이 선미를 감싼 이 장면에서는 주얼 장식의 프린지 보디수트에 티저 영상에서 착용한 것과 동일한 크리스탈 장식의 스니커즈를 착용했습니다. 

출처선미-보라빛 밤 뮤직비디오 캡처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선미의 움직임을 더욱 임팩트 있게 만들어준 글래머러스한 룩입니다. 보디수트에 크리스탈 스니커즈 조합, 너무 멋있죠? 


선미의 발끝을 화려하게 물들인 이 스니커즈 역시 지미추의 다이아몬드 스니커즈입니다. 투명한 옆면과 화려한 크리스탈을 장식한 뒷 부분이 걸을 때마다 눈부신 광채를 선사합니다.

선미처럼 보디수트에 착용하지 않고 데일리룩에 매치해도 좋은 다이아몬드 스니커즈. 그날의 룩에 확실한 임팩트를 주고 싶다면 별다른 액세서리 필요 없이, 이런 크리스탈 장식의 스니커즈가 딱이죠. 레트로 풍의 원피스에 더 잘어울릴듯! 

몽환적인 분위기 속 선미의 다양한 룩을 보고 싶다면, '보라빛 밤' 뮤직비디오 클릭!

SNS 속 패션

요즘 트렌드에 참고할 만한 선미의 사복 패션도 가져와봤습니다.

우선 7080 복고 무드 가득한 레트로 원피스! 폴카 도트 패턴과 과장된 숄더 볼륨이 레트로 분위기를 물씬 풍깁니다. 여기에 후프 이어링까지, 레트로룩의 정석이죠? 


여름 시즌 선미처럼 레트로 무드의 원피스 하나로 드레시한 이브닝룩을 꾸며봐도 좋을 것 같아요.

역시 볼륨감 있는 퍼프 소매를 선택한 선미. 와이드 카라와 화사한 컬러의 플로럴 패턴이 사랑스러운 이미지를 더합니다. 할머니 옷장에서 꺼내 입은 듯하지만 지금 입어도 손색 없을 정도로 귀엽죠? 데이트룩 원피스로 제격!

일상에서 활용할 수 있을 법한 선미 룩! 다음은 미니 기장의 원피스에 롱 부츠를 매치하는 것. 장마 시즌에도 참고하기 좋은 코디 조합이죠. 여리여리하면서도 시크한, 상반된 무드를 전하는 서머 스타일링입니다. 

마지막은 오프숄더 크롭탑 & 버뮤다 팬츠 코디! 역시 볼륨감 있는 퍼프 소매죠. 블루 컬러의 오프숄더 크롭탑에 데님 소재의 버뮤다 팬츠를 착용했습니다. 요즘 대세라는 버뮤다 팬츠, 선미처럼 상체 라인을 슬림하게 드러내는 크롭탑 블라우스와 함께 매치하면 여성스럽고 세련된 분위기를 낼 수 있습니다.


문의│kelly@dimaco.co.kr

작성자 정보

디매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