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디매진

할머니 가디건이 요즘 대세라고?

촌스러운 폼폼 장식부터 크로쉐까지 요즘 잇 아이템으로 떠오른 할머니st 스웨터.

76,69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스타들부터 해외 패피들까지, 요즘 패션 인싸들에게 무한 애정을 받는 아이템이 있으니

바로 할머니 옷장에서 한번쯤 봤을 법한 그래니룩 스타일의 스웨터 or 가디건! (동묘 구제시장 느낌도 들죠?)


도톰하면서도 촌스러운 장식이 마구 달렸던 빈티지 가디건이 이제는 스타일링의 유용한 포인트 아이템으로 인기 중입니다. 

출처THE GREAT RESORT 2020

역시 유행은 돌고 도는 듯.


촘촘히 플라워 자수를 새긴 가디건은 다른 플라워 패턴의 원피스와 입었을 때 찰떡 매치를 이루고,

출처tvN <사랑의 불시착> 캡쳐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빈티지한 분위기를 풍기는 컬러블록의 오버사이즈 가디건은 '사랑의 불시착' 속 손예진처럼 맥시 스커트나 터틀넥과 연출하면 복고 느낌 가득한 데일리룩을 완성할 수 있습니다. 포근한 울 소재 덕분에 레트로 무드가 한층 더해졌죠. 손예진의 가디건은 스튜디오 톰보이 제품입니다. 

출처WHO WHAT WEAR
현재페이지1/총페이지3

이렇듯 화려한 패턴의 박시한 할머니st 가디건은 다양한 스커트와 함께할 때 그 매력이 더 배가됩니다. 빈티지룩의 정석!

출처POPSUGAR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크롭 가디건도 복고 복고한 스타일이 돋보입니다. 

뜨개질로 직접 짠 듯한 크로쉐 가디건도 함께 주목받고 있죠. 

네트 느낌의 크로쉐 디테일 역시 그래니룩의 핵심 아이템.

지금은 이너에 매치하고, 날씨가 따뜻해지면 단품으로 독특한 개성을 표현할 수 있습니다.

출처H&M
현재페이지1/총페이지4

이번에 새롭게 공개된 H&M 스튜디오 SS20 컬렉션에서는 다양한 크로쉐 아이템을 만날 수 있는데, 가디건부터 브이넥 니트, 베스트까지 여러가지 디자인으로 스타일링할 수 있어요.


특히 핫핑크와 베이지, 블랙 컬러의 적절한 조합이 심심한 룩도 생동감 있게 만들어 줄 것 같아요. 

이와 함께 할머니 스웨터도 역시 인기입니다. 

모델 아이린과 패션 인플루언서 소피아 로즈마리의 핑크 스웨터, 곳곳에 적용된 자수 포인트 보이시나요? 구제샵 느낌 물씬!

현아는 유니크한 레이어드룩을 선보이기도 했는데, 자잘한 플로럴 패턴이 빈티지한 느낌을 주는 반팔 니트 톱에 비비드한 핑크 컬러의 톱을 더해 개성있는 그래니룩을 완성하기도 했습니다. 데님 스커트까지 매치하니 7080년대 분위기 가득이죠?

출처PINTEREST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두께감 있는 스웨터에는 얇은 크로쉐 니트를 매치하기, 포인트 스타일링으로 제격입니다. 

출처애슐리 윌리엄스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더 늦기 전에 그래니룩만의 매력, 빠져보세요 ♥


(할머니 옷장으로 고고!)

작성자 정보

디매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