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디매진

가을가을해! 사복 장인 인스타그램 속 잇템

4,71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가을이 더 깊어지는 요즘 ♥


각각의 어텀룩을 완성하는 사복 장인들의 잇 아이템은 무엇~*

가을에 제일 실용적인 재킷. 차정원은 아이보리 컬러의 재킷으로 데일리 얼씨룩의 정석을 보여줬어요. 화이트 코튼 팬츠와 베이지 카디건에 재킷을 걸쳐 조화로운 느낌을 연출한 것! 매일 입어도 질리지 않는 화사한 얼씨룩, 차정원처럼 밝은 컬러의 재킷으로 코디해보세요. 차정원의 재킷은 잇미샤 제품 :)

기은세는 우아하면서도 세련된 시티룩을 완성했네요. 루즈핏 트렌치코트에 포인트가 되어준 것은 바로 숄더백과 슈즈입니다. 일명 '깔맞춤'이죠. 가방과 구두를 동일한 레드 컬러로 매치했어요. 강렬하고 비비드한 레드 컬러라 뭔가 고혹적이고 관능적인 이미지를 선사합니다. 기은세의 가방은 구찌, 스틸레토 힐은 지미추 제품!

성유리는 롱앤린 실루엣에 주목한 듯 합니다. 아이보리 롱~ 코트에 플라워 패턴이 돋보이는 드레스로 페미닌한 매력을 뽐냈습니다. 여기에 레드 컬러 라이닝과 독특한 자카드 패턴이 어우러진 토트백으로 실용적이면서도 센스 있는 포인트룩을 완성! 아우터가 두꺼워지는 요즘 시기, 슬림하고 여성스러운 느낌을 연출해주는 성유리의 롱앤린 스타일링 한번 시도해보세요! 성유리의 코트와 원피스, 토트백 모두 바네사브루노 아떼 제품. 

이래서 국민 첫사랑이라고 하는 것인가요. 청순+청초+아련+예쁨 폭발하는 수지 사복 패션. 의외로 심플하지만 블랙 & 화이트 룩이지만, 포인트는 블라우스에 있습니다. 러플 장식, 벌룬 실루엣 등 러블리한 디테일로 완성된 블라우스는 청순한 분위기를 배가시켜주죠. 데님 팬츠부터 슬랙스까지 다양한 하의와 잘 어울리니 활용도도 높아요. 수지의 블라우스는 유어네임히얼 아련이 블라우스.

레드벨벳 슬기는 패션 얼리어답터! 따뜻한 패딩 룩을 선보였습니다. 심심할 수 있는 패딩 룩에 포인트가 되어준 것은 클러치입니다. 슬기의 클러치는 2 몽클레르 1952+발렉스트라 제품. 미니멀하고 각진 쉐입에 푹신푹신한 패딩 스트랩이 장착됐어요. 이번 겨울 시즌은 아우터뿐 아니라 가방, 슈즈까지 패딩이 인기, 패딩의 영역이 한층 넓어졌으니 트렌드에 민감하신 분들이라면 체크하기~*
니트의 계절! 포근하고 따뜻한 느낌의 니트는 컬러풀한 걸로 골라보는게 어떨까요. 김나영은 화사한 하늘색 터틀넥에 화이트 팬츠를 착용하고 외출했습니다. 팬츠에 화이트 앵클 부츠를 매치해 시크하고 멋스러운 느낌을 연출했죠. 이와 함께 니트와 톤온톤 컬러인 탑 핸들 백으로 마무리! 머리부터 발끝까지 그대로 입고 싶은 룩입니다. 앵클부츠는 아떼 바네사브루노 슈즈, 미니 백은 끌로에 제품 :)
아이린은 옐로 컬러의 후디에 트렌치코트로 편안한 무드를 강조했고, 투박하지만 매력적인 하이킹 스니커즈와 유니크한 쉐입이 돋보이는 선글라스로 캐주얼한 스트릿룩을 완성했습니다. 스니커즈와 후디의 옐로 컬러를 통일한 센스 보이시나요? 특히 싸이파이 선글라스는 그야말로 저세상 힙! 이런 선글라스는 아이린처럼 코끝에 살짝 걸쳐 멋스럽게 착용하면 딱입니다. 스니커즈는 지미추 잉카 하이킹 스니커즈, 선글라스는 지미추 갈 선글라스.
이번 시즌엔 편안한 후디도 컬러풀한걸 골라보시길! 문정원의 내추럴한 룩을 만들어준 것은 그린 컬러의 후디. 양말 속 귀여운 네잎클로버 컬러와 딱 맞죠? 날씨가 추워지면 추워질수록 넉넉하고 여유로운 오버사이즈 핏의 후디나 스웻셔츠가 인기인듯! 문정원처럼 긴 원피스와 매치하면 되겠습니다. 문정원의 후디는 빠흐 제품.

이런 캐주얼한 느낌 외에 단정한 룩도 보여준 문정원. 베이직한 니트 톱에 미니멀한 시계로 깔끔한 분위기를 연출했습니다. FW 시즌에는 가죽 스트랩인거 아시죠? 얇으면 얇을수록 가죽 팔찌 같이 활용할 수도 있습니다. 블랙 가죽 스트랩 워치는 유행을 타지 않는 클래식의 정석입니다. 문정원의 시계는 미쉘에블랑 제품. 

작성자 정보

디매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