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씨리얼

죽은 경비원을 위해 동료 경비원이 쓴 편지

경비원이 죽어나가는 세상, 멈출 수 있을까

34,35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 10일 서울 강북구 아파트 경비노동자 최희석 님은 


입주민의 폭언과 폭행에 시달리다 투신해 사망했습니다.

경비노동자의 죽음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앞서 2014년 서울 강남구 한 아파트에서도 입주민의 폭력을 견디지 못한 경비노동자가 분신해 사망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문제 해결을 위한 대책은 마련되지 않았고 


또 다시 참사가 발생했습니다.

故 최희석 경비노동자를 애도하고 추모하며 


동료 경비원이자 <임계장 이야기> 저자, 조정진 작가가 편지를 보냈습니다.


14일 열린 故 최희석 경비노동자 재발 방지 촉구 추모제에서


 한 시민은 말합니다. 

"왜 최희석 님께서는 입주자의 말도 안 되는 폭행을 

참고 견디셔야 했을까요? 

대부분의 경비노동자들이 

아파트에서 일을 하지만 

용역 업체 소속의 노동자들입니다. 

입주자 대표나 큰소리 꽤나 친다는 주민 

눈 밖에 나기만 하면 

계약 기간과 상관 없이 언제든 쫓겨나는 

파리 목숨으로 살고 있습니다."

우리는, 과연 반복되는 경비노동자의 죽음을 멈출 수 있을까요?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씨리얼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