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글 쓰려면 성적인 일탈을 해야지”

그때 우리는 겨우 고등학생이었다
프로필 사진
씨리얼 작성일자2018.02.13. | 104,650 읽음
댓글


최근 유명 문인들의 이름이 계속해서 

인기 검색어에 등장했다가, 


사라집니다.


그리고 또 다른 문인의 이름이 떠오릅니다.



최영미 시인의 <괴물> 이라는 시가 올라온 이후 상황입니다.



이와 같은 ‘문단 내 성폭력’에 대한 문제는 



갑자기, 

처음으로, 

나온 얘기가 아닙니다.


2016년 김현 시인의 #문단_내_성폭력 해시태그 운동으로

문학계 내 성폭력 문제가 공론화되었습니다.





2016년 10월에 트위터 상에 

B 시인의 성폭력을 폭로했던 고발자 5를

지지하고 연대하기 위해서 만들어진 

고양예고 문창과 졸업생 연대


탈선


그리고

더 활발한 활동을 하기 위해

뭉친 다섯 명의

 <우롱센텐스>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대체 왜 익명에 기댈 수밖에 없는 걸까요?


‘우리의 문학’
우리가 하고 싶은 것을 하겠다,
그러니까 너희들의 문법,
너희들이 하던 문학을 하기 싫다


문학의 새로운 지평을 만들어나가는,

팀 <우롱센텐스>의 이야기가 더 궁금하시다면?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반려동물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