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컴퍼니 타임스

'칼퇴'는 기본!...워라밸 기업 TOP5

2021 주목할 기업 '워라밸' 부문

11,99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코로나19로 '잠시 멈춤'을 이야기한 2020년이었지만, 잡플래닛은 멈추지 않았다. 2020년 한 해에만 100만 개에 가까운 리뷰가 등록됐고, 면접 후기, 연봉 정보까지 합하면 약 150만 개의 기업 정보가 잡플래닛에 등록됐다. 매일 4000여개의 리뷰가 차곡차곡 쌓인 셈. 적지 않은 숫자다.

하루에도 수천개씩 1점과 5점을 오가는 평가가 난무한 2020년에도, 전·현직원들의 큰 지지를 받으며 두각을 나타낸 기업들이 있다. 컴퍼니 타임스가 2020년 한 해 동안 잡플래닛에 남겨진 기업 평가를 토대로 '2021 주목할 기업'을 선정했다. 총만족도를 바탕으로 한 '종합' 순위부터 △복지 및 급여 △업무와 삶의 균형 △사내 문화 △CEO 지지율 △성장 가능성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좋은 평가를 받은 회사들을 차례로 공개한다.

워라밸('Work-Life Balance'의 준말)이 좋은 회사가 실제로 존재할까? 상상 속에서나 존재하는 건 아닐까 싶다. 그만큼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일과 삶의 균형을 추구하지만, 현실은 그리 녹록치 않다.

촌철살인의 익명 리뷰가 하루에도 수천 건씩 업데이트되는 잡플래닛에서도 워라밸이 좋기로 소문 난 기업들이 있다. '일과 삶의 균형' 부문에서 5점 만점에 4점 이상을 기록한 기업들, 전현직원들이 너도 나도 입을 모아 "우리 회사 다른 건 몰라도 워라밸 하나만은 최고!"를 외치는 기업들이다. 

지난해 잡플래닛 리뷰를 결산해 워라밸 부문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기업들을 살펴봤다. '일과 삶'이 적절한 조화를 이루는 2021년을 만들고 싶다면 이 회사들을 주의 깊게 살펴보자. 

워라밸 부문 전체 순위에서는 안정적인 공기업과 대기업이 다수 포진해 있었다. 대기업 중에서도 '전통 대기업'은 순위에서 찾아보기 어렵다는 사실도 눈여겨볼 만하다. 그중에서도 미세한 차이로 TOP5를 차지한 워라밸 우수 기업들을 자세히 알아봤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 ⭐️ 4.52

"개발자로서 적절한 워라밸을 지키며 일할 수 있고 좋은 동료들이 있다."

카카오의 인공지능(AI) 자회사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4.52점으로 5위를 차지했다. 대기업 부문에서는 카카오와 함께 나란히 2위와 3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카카오로부터 2019년 12월 분사한 인공지능(AI) 자회사다. 지난해 9월 협업도구 '카카오워크'를 출시하면서 업무용 메신저 시장에 진출하기도 했다. 자유로운 업무 환경과 워라밸 뿐만 아니라 모기업인 카카오와 비슷한 복지 제도가 호평을 얻었다.

'눈치' '출퇴근'이라는 단어가 특히나 이 기업의 장점으로 언급됐다. 눈치 없는 자율출퇴근이 가능하다는 것.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완전선택근로제를 도입해 근로자가 원하는 시간대에 일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코로나 시대에 2일 순환 근무 계속 유지해서 상대적으로 좋은 회사 느낌"이 든다는 칭찬도 돋보인다.

또 개발 직군의 경우 동료들에 대한 만족감이 높았다. '네카라쿠배'(네이버·카카오·라인·쿠팡·배달의민족, 개발 직군이 선호하는 국내 대표 IT 기업들의 앞글자를 따 부르는 말)라는 별칭처럼 개발자들 사이 일하기 좋은 IT 기업으로 소문 나 있는 카카오로서는 어깨를 으쓱할 만한 소식이다. 

"수준 높은 개발자들과 일할 수 있음", "다양한 개발자들을 만날 수 있어 많이 배울 수 있음", "인공지능 클라우드 등 다양한 사업으로 성장하며, 뛰어난 동료들이 많음" 등 개발 경력직이 역량을 성장시키기에 좋은 기업이라는 평가다. 카카오로부터 분사된 지 얼마 되지 않은 신생 기업이기 때문에, 아직 시스템적으로 어수선하다는 점은 아쉽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 4.54

"너무너무 좋은 회사다. 기회가 된다면 여기 반드시 취업해야 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공동 2위와 0.05점의 근소한 차이로 4위를 차지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1977년 KIST 부설 한국전자통신연구소로 출범해, 이후 독립하여 전자통신 컴퓨터 분야의 기술 연구를 담당하고 있는 정부 출연 기관이다. 이 기업의 잡플래닛 총점은 4.1점. IT 관련 연구직을 꿈꾸는 공학도라면 한번쯤 꿈꾸는 '꿈의 직장'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의 장점 중 가장 많이 언급되고 있는 단어는 '출퇴근'이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2017년부터 직원들의 창의적인 연구를 지원하기 위해 재량근무제를 도입했다. 연구원들은 출퇴근 시간과 근무 장소를 자유롭게 정해 일할 수 있다. "부바부이긴 하나 자율시차출퇴근으로 근무 여건이 좋음", "출퇴근 자유. 주 40시간만 출근하면 점심에 퇴근 가능"이라는 리뷰에서 볼 수 있듯, 부서별로 차이는 있지만 일과 삶의 조화를 추구할 수 있는 편이다.

단점으로는 '연구원'과 '정규직'이라는 단어가 도드라진다. 꿈의 직장인 만큼 정규직 연구원으로 입사하기가 어렵다는 것. "당연한 이야기일 수도 있지만, 정직원과 계약직의 대우가 많이 다르다." "계약직에서 정규직 전환이 어렵다"는 리뷰가 반복적으로 보인다.


인천교통공사 ⭐️ 4.59

"인천 사람이 월급에 큰 욕심 없이 워라밸을 원한다면 만족할 수 있는 회사."
"큰 욕심 없이 편하게 직장 다니면서 살고 싶은 사람들에게 딱 좋은 곳"

인천교통공사는 인천광역시의 교통과 관련된 건설 및 운영을 맡고 있는 지방공기업이다. 워라밸 점수 4.59점으로 국민연금공단과 함께 2위를 차지했다.

인천교통공사의 전현직원 리뷰에서 눈에 띄는 건 장단점 키워드다. 장점과 단점 모두에 '공기업'과 '교대근무'가 있다. 인천교통공사의 전현직원들은 "근무 강도가 낮음. 정시 출근 정시 퇴근 가능"이라고 좋은 점수를 주는가 하면 "작고 귀여운 연봉" "워라밸은 최고이나 돈은 살짝 아쉽다"는 연봉에 대한 아쉬움도 토로한다. 인천교통공사의 급여 및 복지 점수는 3.0점이다. 업무와 삶의 균형 점수인 4.59점과 비교해 약 1.6점이 더 낮다.

교대근무를 하는 직군의 경우, 업무 시간 외에 개인 시간을 활용할 수 있어 '워라밸'을 누리기에 용이하다는 평가다. 다만 교대근무로 인해 불규칙해지는 생활 리듬은 단점으로 지적됐다.


국민연금공단 ⭐️ 4.59

"워크라이프밸런스 하나는 최고인 회사!! 공기업이라 안정적이다!"
"워라밸 보장이 철저한 곳, 이직 준비하기도 괜찮은 곳."
"공단 중에는 괜찮은 것 같아요. 급여는 적어도 워라밸 딱딱!"

국민연금공단(NPS)이 업무와 삶의 균형 점수 4.59점으로 인천교통공사와 함께 공동 2위를 기록했다. 국민연금공단은 보건복지부 산하 기관으로, 국민연금제를 운영하고 있는 기금관리형 준정부기관이다. 국민연금 가입자의 이력관리, 국민연금의 수취 및 지급, 연금 관련 복지사업 등을 맡고 있다.

국민연금공단은 공기업의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만큼 고용이 안정되어 있으며, 연차 사용이 자유로운 편이다. 'PC-off' 제도를 들여 오면서 정시 퇴근 또한 보장되어 있다는 것이 대부분의 의견.

그러나 타 공기업에 비해 급여 만족도는 낮은 편이다. 업무와 삶의 균형 점수가 4.5점인 데 반해 복지 및 급여 점수는 3.3점에 그쳤다. 민원 대응 업무를 주로 수행하는 전현직원들은 악성 민원에 대한 어려움을 호소하기도 했다.

국민연금이라는 사업 자체에 대한 내부적인 불안감도 적지 않다. "딱히 좋을 것도 나쁠 것도 없지만, 앞으로 여기서 더 좋아지진 않을 듯 하다"는 리뷰에서 엿볼 수 있듯이 사업에 대한 장밋빛 전망은 찾아보기 어렵다. 그 때문일까. 잡플래닛에 리뷰를 남긴 국민연금공단 전현직원 중 81%가 기업을 추천했지만, 기업이 앞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기대한 전현직자는 25%에 불과했다.

2019년 1월 콜센터 직원을 직접고용으로 전환하면서 불거진 '노노 갈등'도 리뷰 속에서 찾아볼 수 있다. "콜센터 정규직화 후 점점 후퇴해감. 노조도 의견이 너무 다른 두 집단을 한 데 집어넣고 나서 뭘 어찌해야 할 바를 모름"이라는 한탄 섞인 고발도 보인다.


KB신용정보 ⭐️ 4.92

"정직하게 워라밸이 무엇인지 보여주는 회사. 극강의 워라밸, 딱 이 한 단어로 표현 가능한 회사."

KB신용정보가 2020년 상반기 조사와 동일하게 워라밸 부문 1위를 기록했다. KB신용정보의 워라밸 부문 점수는 만점에 가까운 4.92점이다. 업무와 삶의 균형 뿐만 아니라 급여 및 복지, 사내문화, 승진 기회 및 가능성, 경영진까지 전반적인 점수가 매우 높은 편으로 현재 총점 5점 만점에 4.7점을 기록하고 있다. 리뷰를 작성한 전현직원 중 해당 기업을 추천한다고 대답한 비율인 기업추천율은 무려 94%에 달한다.

KB신용정보의 전현직원이 최고로 뽑는 장점은 실생활과 밀접하게 활용 가능한 복지 시스템이다. 복지카드를 지급하고 있고 자녀의 유치원부터 대학교까지 학자금을 무제한 지원하며 육아휴직 등 기타 복리후생 또한 부족함 없이 제공되고 있다. 1시간 30분의 여유로운 점심식사 시간은 덤. 

PC-Off 제도를 시행하고 있어, 오후 6시 정시퇴근이 가능하다는 장점도 리뷰에서 다수 언급되고 있다.

홍유경 기자 yk.hong@companytimes.co.kr


콘텐츠 저작권은 잡플래닛에 있으며, 무단 배포를 금지합니다.


혹시 우리 회사에 이런저런 소문이 도는데 진상이 궁금하신가요? 가고 싶은 회사가 있는데 이 회사 속사정은 어떤지 궁금하세요? 잡플래닛에 살짝 귀띔해주세요. 저희가 알아보고, 대신 물어봐서 알려드릴게요. 물어볼 준비 됐다면 아래 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