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삶은영화

엄마가 뮤지컬 스타면 '안 좋은 점'

23,168 읽음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집에서 조용히 스트레칭을 하다가 


갑자기 댄스 배틀로 급발진하는 두 연예인


참고로 이때가 아침시간

뻘뻘 당황

신나게 서로의 옷을 바꿔입더니 이번엔 


엄청난 텐션으로 패션쇼 시작함


참고로 둘은 모녀지간

깜짝이야

이 두분으로 말할것 같으면,


대한민국 뮤지컬 디바 '최정원'과 그녀의 딸이자 신인가수인 '유하'


두 사람은 동갑내기 찐친 이상의 케미로 

하루하루를 살아감

엄마는 딸의 스키니 청바지가 맞는데, 


딸은 엄마의 스키니를 입다가 구조요청 ㅋㅋㅋㅋ


이건 뭐 하루하루가 시트콤 같은 텐션

전진전진

그러나 때로 불편한 순간들이 있는데...


바로 엄마의 노래 실력 저격



눈물바다
대한민국 최고 디바가 하는 말이니 안들을수도 없고...

사실 지난 1999년 SBS 다큐 '생명의 기적'에서 

수중분만 과정을 공개한 최정원.


유하가 태어나는 순간을 전국민이 본 셈이었다.


(시청률 40%)

유하는 자라는 동안 이 일과 


엄마가 ‘최정원’이라는 사실을 숨기고 살았었다고. 

그러나 역시 단점보다 장점이 많은 모녀의 케미.

풀밭 뒹굴
심지어 화장품은 물론 속옷까지 같이 입을정도로

최고의 친구라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