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삶은영화

황정민이 직접 증언하는 '전설의 여행사진'

438,64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020 하반기 최고 기대작
‘다만 악에서 구원하소서’

조심스럽게 심폐 소생되고 있는 2020년 하반기 극장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그중 가장 돋보이는 화제작입니다. 


‘신세계’ 이후 무려 8년 만에 다시 호흡을 맞춘 황정민과 이정재가 지난 29일 홍보차 김신영의 MBC FM4U(서울·경기 91.9 MHz)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출연해 작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풀어놓았는데요. 


다시 화제가 된 전설의 짤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 지진희 팬클럽

이 전설의 사진 기억하시는 분들 많으시지요? 이날 방송에서 황정민은 이 사진에 대해 증언했습니다. 


"그때는 저나 승우 씨보다 지진희 씨가 더 유명할 때였었다. 팬카페에 올리는 것만으로도 우리는 감사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이 사진은 10년이 훌쩍 넘은 사진이다. TV로 전인권 콘서트를 보고 있었다."라고 당시를 추억했는데요.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 지진희 팬클럽

정확히는 지난 지난 2003년 5월 중순. 세 사람이 떠난 태안 신진도 여행이었습니다.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 지진희 팬클럽

지진희 역시 지난 2017년 SBS 파워 FM '두시탈출 컬투쇼-여행 가구서' 특집에 출연해 해당 사진에 대해 이야기한 적이 있는데요. “신인 때 황정민, 조승우와 함께 서해 여행을 다녀왔다. 즉흥적으로 떠난 여행이었고 그나마 내가 차가 있어서 내차로 갔었다”라고 회자한 적이 있습니다.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 지진희 팬클럽

이 외 전설의 여행 사진들

아래는 당시 배우 지진희가 팬카페에 올린 사진들 중 일부입니다. 사진작가로도 활동했던 지진희가 아무렇게나 찍은 사진들인데요. 설정과 후보정이 난무하는 여느 스타들의 인스타그램 사진으로는 흉내도 못 낼 ‘찐 매력’들이 가득합니다.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 지진희 팬클럽

화성휴게소에서 황정민이 합류하면서 시작된 여행은 짜장면, 충무김밥, 통감자 먹방으로 시작되었고요.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 지진희 팬클럽

가는 길에 잠시 안면도에서 ‘동료’를 만나서 회를 먹었는데요. 그 동료가 또 배우 전도연. 당시 안면도에서 영화 ‘스캔들’을 촬영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 지진희 팬클럽

목적지인 신진도에 도착해서 조개구이를 먹다가 손이 덴 황정민입니다. 이 외에도 사진에서 술냄새가 나는 사진들이 가득했었죠.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 지진희 팬클럽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 지진희 팬클럽

늦은 아침까지 쓰러져 자고 있는 황정민과 조승우. 그리고 숙취를 박차고 일어나 꽃단장하는 모습이 친근하네요.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 지진희 팬클럽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 지진희 팬클럽

황정민은 지진희보다 유명하지 않았던 시절이라고 했지만, 사실 조승우는 ‘춘향뎐(2000)’으로 데뷔, ‘와니와 준하(2001)’, ‘후아유(2002)’, ‘클래식(2002)’으로 청춘 멜로로 유명했었습니다. 


황정민 역시 ‘와이키키 브라더스(2001)’, ‘로드무비(2002)’로 주목받았고 ‘바람난 가족(2003)’ 개봉 직전이었는데요. 이 슈퍼스타들의 아재미가 사랑스럽네요.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 지진희 팬클럽

그리고 이게 바로 그 전설의 사진. 둘째 날 밤 숙소에서 라면을 끓여먹고 전인권의 라이브를 보던 장면입니다.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 지진희 팬클럽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 지진희 팬클럽
황정민, 지진희, 조승우의 근황

출처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조승우는 ‘비밀의 숲 2’를 준비 중입니다. 지진희는 BBC의 드라마 ‘언더커버’ 리메이크에 캐스팅되었다는 소식이 있었고요. 황정민은 ‘다만 악에서 구원하소서’ 이외에도 JTBC 드라마 ‘허쉬(가제)’에 캐스팅되었고요. 코로나로 중단되었던 영화 ‘교섭’의 요르단 현지 촬영이 다음 달부터 재개됩니다. 모두 기대되는 작품들이네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