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삶은영화

어느새 33살이 된 '빌리 엘리어트'의 파격

제이미 벨이 신작에서 네오 나치를 연기한다.

433,43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명작, 빌리 엘리어트

출처영화 '빌리 엘리어트'

영화 ‘빌리 엘리어트’는 탄광촌 소년 ‘빌리’가 발레리노가 되는 과정을 그린 영화였다. 순수한 열정이 가득한 성장드라마였으며, 한편으로는 80년대 영국의 불안정한 경제상황을 세련된 연출로 담아낸 명작이었다. 


특히, 이 영화로 데뷔한 14세 ‘제이미 벨’의 연기에 찬사가 쏟아졌다. 제이미는 그해 영국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으로 주목받는다. 아역으로 성공한 다른 스타들과 달리 제이미는 이렇다 할 성장통 없이 성인 연기자로 안착했다. ‘점퍼’, ‘틴틴 : 유니콘호의 비밀’ 등의 액션 어드벤처에서 활약했으며, 봉준호의 ‘설국열차’에서도 연기를 볼 수 있었다. 


제이미 벨의 파격

출처영화 '스킨'

어느새 33살이 된 제이미 벨이 그의 필모그라피에서 좀처럼 찾아볼 수 없었던 파격적인 모습으로 돌아왔다. ‘스킨’은 실제 미국의 가장 유명한 네오나치 행동가 중 하나였던 ‘브라이언 위드너(Bryon Widner)’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다. 먼저 ‘기 나티브 (Guy Nattiv)’감독이 단편으로 제작하여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단편부문 작품상을 받았으며, 제이미 벨 주연의 장편으로 확장되었다. 

여기에서 제이미 벨은 네오나치 ‘브라이언 위드너’를 연기한다. 얼굴과 온몸을 덮은 위압적인 문신이 인상적이다. 브라이언은 극렬한 인종차별주의자이지만, 어느 순간 자신의 철없는 행동이 아내와 아이들에게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네오나치 그룹을 벗어나려고 한다. 그러나 탈퇴를 허락하지 않는 조직이 그를 집요하게 괴롭힌다. 


제이미 벨의 새로운 도전이 될 영화 ‘스킨’은 6월 27일(북미기준) 개봉한다. 

저작권자 ⓒRUN&GU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보도자료발송 및 기사제휴 : runandgunmovie@hanmail.net

[런앤건 = 글: 김격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