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삶은영화

[루머] 크리스토퍼 놀란의 새 영화가 그린 랜턴?

아무리 놀란 감독이라도 이건 좀…

10,88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인터스텔라] 촬영 현장의 크리스토퍼 놀란

크리스토퍼 놀란의 차기작 루머


[다크 나이트], [덩케르크], [인터스텔라] 등을 연출한 크리스토퍼 놀란의 차기작은 철저하게 베일에 가려져 있다. 다만 그가 준비하는 작품이 액션 블록버스터이며, 로버트 패틴슨, 존 데이빗 워싱턴, 엘리자베스 데비키 등이 캐스팅 되었다는 소식이 있었다. 항간에는 이 작품이 일본의 전설적인 애니메이션 [아키라]의 실사판이라는 루머가 있었으나, 이 역시 확인되지 않았다. 


이 외 작품에 대해 알려진 일반적인 사실들을 열거해보자면, 워너브러더스 제작에 2020년 7월 17일을 개봉일로 하며, 올 여름 촬영에 들어간다는 정도다, 


출처영화 [그린랜턴 : 반지의 선택]

망작 [그린랜턴]


그러나 최근 팬들 사이에서 이 작품이 DC의 ‘그린랜턴’이 아니냐는 루머가 돌고 있다. [그린 랜턴: 반지의 선택](2011)으로 말할것 같으면, 대표적인 슈퍼 히어로 망작으로 이 영화의 주연을 맡은 라이언 레이놀즈가 [데드풀]을 연기하던 중 ‘녹색 코스튬’은 절대 안된다는 농담을 대사에 넣기도 했었다. 제작사에도 많은 아픔을 주었던 이 망작 때문에 DCEU(DC 확장 유니버스)가 MCU(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보다 뒤쳐지게 된 계기가 되었다고 해석하는 전문가도 많다,. 


그런데 이런 망작의 리부트를 명작 감독이 정말 도전하는 걸까? 역시 어디까지나 루머이지만 근거가 제법 합리적이다. 


출처영화 [그린랜턴 : 반지의 선택]

팬들의 합리적인 의심


연애 매체 ‘긱스 월드와이드(Geeks Worldwide)’가 정리한 내용은 다음과 같다. 우선 워너브러더스가 그린 랜턴 군단에 관한 새 영화를 제작하라 것이라는 발표가 있었다. 이 영화 역시 여름 성수기용 블록버스터로 기획되었다. 


2017년 초, 데이빗 S. 고이어와 저스틴 로드가 [그린 랜턴 군단]의 각본을 쓰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 됐으며, 줄거리는 대표적인 그린 랜턴 멤버인 ‘할 조던’과 ‘존 스튜어트’의 버디 무비 형식일 것이라고 알려진 바 있다. 데이빗 S. 고이어는 크리스토퍼 놀란이 감독하거나 기획에 참여한 [다크나이트], [맨 오브 스틸], [배트맨 VS 슈퍼맨 : 저스티스의 시작] 등의 슈퍼 히어로 블록버스터에서 자주 손발을 맞췄던 작가 겸 프로듀서다. 


알려진 캐스팅도 그린랜턴의 캐릭터들과 기시감을 준다. 로버트 패틴슨은 지구인 최초의 그린 랜턴이자 망작 [그린 랜턴: 반지의 선택]에서 라이언 레이놀즈가 맡았던 할 조던 역할에 어울린다. 존 데이빗 워싱턴 역시 두 번째 지구인 그린 랜턴 멤버였던 존 스튜어트 역으로 나쁘지 않다. 


얼마 전 놀란 감독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신작에 필요한 배우로 “나이가 적당한 여주인공”과 “나이 든 주연급 남자 배우”를 꼽은 바 있다. 이는 그린랜턴 세계관의 캐릭터 중 캐롤 페리스와 시네스트로 일 수 있다는 추축이다. 


저작권자 ⓒRUN&GU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보도자료발송 및 기사제휴 : runandgunmovie@hanmail.net

[런앤건 = 글: 기성몽]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