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뷰티쁠

허쉬컷 2라운드!

이번엔 청순함의 대명사 긴 생머리에도 ‘힙’이 더해졌다.

19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해 ‘웬디 머리’라 불렸던 허쉬컷은 올초 많은 여성들을 단발병에 빠지게 했다. 이후 아직까지도 유튜브엔 ‘허쉬컷 브이로그’, ‘허쉬컷 스타일링’ 등 다양한 영상들이 끊임없이 올라오고 있다. 달라진 것이 있다면 이번엔 롱 헤어가 대세라는 것. 청순함의 대명사 긴 머리에도 허쉬컷 트렌드가 그대로 옮겨간 것이다. 에디터 역시 애매하게 긴 머리에 질려 허쉬컷에 도전했는데, 의외로 관리가 편해 200% 만족 중이다. 샴푸 후 두피만 툭툭 털어 말려 헤어 크림 등을 이용해 텍스처만 살려주면 끝이다. 이리저리 뻗칠수록 더욱 힙한 느낌!

에디터처럼 허쉬컷 도전을 앞두고 있다면? 

초보부터 고수까지, 레벨별 허쉬컷 튜토리얼을 참고해보자.

Lv1. 초보자를 위한 ‘세미’ 허쉬컷

스무 살 이후 헤어 층을 내본적이 한번도 없다는 뷰튜버 다영. 항상 층없는 긴 머리에 굵은 웨이브를 넣거나 생머리로 뷰티 유튜버의 정석 헤어를 보여주곤 했다. 과감한 도전이 아직은 망설여졌던 그녀는 층이 과하지 않은 ‘세미 허쉬컷’에 도전했다. 다영은 이 세미 허쉬컷에 도전한 이후, 그녀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레이어를 추가한 허쉬컷 인증샷을 남기기도. 헤어의 무게감도 한결 가벼워졌고 굵은 고데 하나로 스타일링을 완성할 수 있다며 감탄했다.

패션 유튜버 미니월드는 허리까지 내려오는 긴 머리에 초록 톤의 헤어로 솜사탕 허쉬컷을 연출하기에 완벽한 상태였다. 하지만 길이가 너무 길고, 탈색으로 모발 끝이 극심하게 손상된 상태라 지나친 레이어는 지저분해 보일 수 있다는 게 헤어 디자이너의 설명. 따라서 헤어 앞라인만 레이어를 눈에 띄게 내줬다고. 미니월드는 헤어 컷트만으로 인생머리를 얻었다며 만족스러워했다. 댓글 역시 칭찬 일색!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뷰티쁠

대한민국 최고의 뷰티 매거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