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뷰티쁠

이런 모델 봤어? 대체 불가 매력의 뷰티 모델

8,73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대체 불가능한 제 3의 매력으로 뷰티 브랜드를 섭렵한 인물들이 여기 있다.


베네피트는 새로 출시된 아이라이너의 모델로 ‘케이트 그랜트’라는 소녀를 발탁했다. 케이트 그랜트는 ‘다운증후군’이라는 신체적 질환을 극복하고 다양한 활동을 펼치는 아일랜드 출신 모델. 베네피트는 그녀의 긍정적인 에너지와 열정이 브랜드 모토와 닮았다고 생각해 모델 계약까지 맺게 됐다고. 코스메틱 브랜드와 다운증후군 모델의 만남은 매우 이례적이지만 그녀의 사랑스러운 이미지가 베네피트 특유의 유쾌한 느낌을 더욱 배가시켰다.


국민 욕쟁이 김수미가 네시픽의 광고 모델이 됐다. 그 이유를 알면 더 재밌다. 네시픽의 대표 제품 ‘욕 세럼’의 후속작의 애칭이 ‘욕 쿠션’이기 때문. 공개된 광고 영상 속 김수미는 쿠션을 두드리며 서슴없이 욕설을 내뱉는다. 다소 강렬한 욕설이지만 그녀의 친근한 이미지가 더해져 센스 만점 광고가 완성됐다. 이제 뷰티 업계에서 금기시되는 건 더 이상 없어 보인다.


국민 욕쟁이 김수미가 네시픽의 광고 모델이 됐다. 그 이유를 알면 더 재밌다. 네시픽의 대표 제품 ‘욕 세럼’의 후속작의 애칭이 ‘욕 쿠션’이기 때문. 공개된 광고 영상 속 김수미는 쿠션을 두드리며 서슴없이 욕설을 내뱉는다. 다소 강렬한 욕설이지만 그녀의 친근한 이미지가 더해져 센스 만점 광고가 완성됐다. 이제 뷰티 업계에서 금기시되는 건 더 이상 없어 보인다.


국민 욕쟁이 김수미가 네시픽의 광고 모델이 됐다. 그 이유를 알면 더 재밌다. 네시픽의 대표 제품 ‘욕 세럼’의 후속작의 애칭이 ‘욕 쿠션’이기 때문. 공개된 광고 영상 속 김수미는 쿠션을 두드리며 서슴없이 욕설을 내뱉는다. 다소 강렬한 욕설이지만 그녀의 친근한 이미지가 더해져 센스 만점 광고가 완성됐다. 이제 뷰티 업계에서 금기시되는 건 더 이상 없어 보인다.




더 많은 뷰티 꿀팁이 궁금하다면?

♥클릭↓♥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