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아우디 코리아

아우디가 e-트론 FE05로 ‘포뮬러 E’ 우승 차지했다는 건

아우디, ‘포뮬러 E’ 2018-2019시즌 4라운드서 짜릿한 우승

80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아우디코리아

아우디가 지난 주말 멕시코에서 개최된 전기차 레이싱 대회 ‘포뮬러 E’ 2018-2019시즌 4라운드에서 압도적인 에너지 효율성을 과시하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아우디의 매뉴팩처 팀인 ‘아우디 스포트 압트 섀플러 (Audi Sport ABT Schaeffler)’ 소속 대표 드라이버 루카스 디 그라시(Lucas di Grassi) 선수가 이번 시즌 포뮬러 E 4라운드에서 숨 막히는 경쟁을 뚫고 시상대의 맨 윗자리를 차지했다. 지난 16일 멕시코 시티 에르마노스 로드리게스 서킷 (Autódromo Hermanos Rodríguez circuit)에서 열린 4라운드 경기에서 디 그라시 선수는 순간적으로 출력을 높여주는 기능인 ‘어택 모드’를 경기 후반부에 사용, 결승점 직전에 앞서 달리는 선수를 추월하고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출처아우디코리아

아우디 관계자는 “아우디 선수들이 이번 시즌 레이스카인 ‘아우디 e-트론 FE05 (Audi e-tron FE05)’의 뛰어난 에너지 효율성에 힘입어 마지막까지 공격적인 레이싱을 선보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출처아우디코리아

이번에 제대로 실력을 드러낸 ‘아우디 e-트론 FE05’는 지난 시즌 레이스카인 ‘아우디 e-트론 FE04’에서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된 아우디의 최첨단 순수 전기 레이스카. ‘아우디 스포트 압트 섀플러’과 더불어 아우디의 커스터머 팀인 ‘인비전 버진 레이싱(Envision Virgin Racing)’ 소속 선수 모두 ‘아우디 e-트론 FE05’로 이번 시즌에 출전한다. 

다섯 번째 시즌을 맞이한 세계 최초 전기차 레이싱 대회 포뮬러 E는 지난해 12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1라운드를 시작한 이후 지난 1월 모로코에서 2라운드를, 칠레에서 3라운드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앞서 아우디는 모로코에서 열린 2라운드에서 시즌 참가 브랜드 중 최초로 더블 포디움을 기록하고 3라운드에서는 첫 우승을 두 번째 더블 포디움으로 장식하는 등 선두적인 활약을 이어 가고 있다.

포뮬러 E는 ‘친환경적 이동수단’의 가능성을 레이싱 서킷에도 도입해보자는 아이디어에서 출발하여 2014년부터 시작된 세계 최초의 순수 기차 레이싱 대회다. 지금 세계 모터스포츠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레이싱 대회이기도 하다. 포뮬러 E는 세계 주요 도시의 도심에서 열리기 때문에 일반인도 쉽게 경기를 관람할 수 있는 데다 갈수록 전기차 시장이 커지고 있어 자동차 제조사들의 관심이 매우 뜨겁다. 

비교적 신생 모터스포츠라고 할 수 있는 포뮬러 E가 이렇게 빠르게 성장할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이런 관심도다. 모터스포츠도 다른 스포츠와 마찬가지로 관중이 없으면 존재의 가치가 낮아질 수밖에 없다. 아우디, BMW, 재규어 등 그런데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는 메이저 자동차 브랜드들이 수십 년의 역사를 지닌 레이스를 뒤로하고 순수 전기 레이스에 뛰어든다는 것은 그만큼 포뮬러 E가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방증이다.

또한 ‘전기차로 자동차 경주에서 우승을 차지할 정도의 기술력을 가지고 있다’는 이미지를 잠재 고객들에게 심어주는 것만으로도 자동차 브랜드는 톡톡한 홍보 효과를 누리고 있다. 또한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레이싱이니만큼 친환경 이미지를 줄 수 있다는 점도 큰 장점 중 하나다.

한편, 2020년 한국에 포뮬러 E 개최권이 주어지게 되어 국내 팬들 역시 많은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 이번 시즌에는 모두 11개의 팀, 22명의 선수가 출전하여 홍콩, 뉴욕, 파리, 로마 등 전 세계 5개 대륙의 12개 도시를 돌며 총 13번의 레이스를 펼친다. 다음 라운드는 3월 10일 홍콩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작성자 정보

아우디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