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에이스팩토리

윤세아 최근 화보

157,637 읽음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윤세아

너무 멋있다.

마쟈마쟈

어딘지 의심스러운

'비밀의 숲2' 연재에서

세아로

코스모폴리탄 10월호

화보 찍던 날

비하인드와 인터뷰 풉니다.

(윤세아 화보 찍으러 가는 길.jpg)

두리번

첫 컷부터 흥폭발

댄싱머신 윤세아

나이트클럽

But

이런 컨셉은 아닙니다

회장님 아우라 느껴지는

분위기 넘치는

컨셉은 이렇습니다.

뭉클

흑과 백

무엇으로도 단정짓기 어려운

'비밀의 숲'

이연재

이연재 그 자체인

윤세아

짱입니다요

"속내를 알 수 없는 여유롭고 고상한 말투 뒤,

진짜 윤세아는 단단하고 활기차다.

그녀가 새롭게 정의하는 우아함은 그렇다"

-BY COSMOPOLITAN-

윤세아에게 이연재를 묻다.

"시즌 1에서는 이창준을

인생의 전부라 생각하며,

지켜보고 늘 참는 인물이었죠"

"내(윤세아는 이연재를 1인칭으로 지칭했다)

인생의 굴곡은

이창준을 선택하고

결혼하면서 생겼죠"

"연재는 어떤 불만이나 불안감을

약으로 다스리고 버텼는데,

이제는 그때보단 감정을 발산할 수 있게 됐어요.

그러나 여전히 연재에게는

이창준의 그림자가 드리워져 있죠"

"내(이연재)가 한조그룹의 회장으로 나서면서

어떤 마음을 가졌을까?

이창준의 뜻을 잇고 싶을까,

거스르고 싶을까?"

"어떤 방식이든

내 손으로 해결하고 싶을 것 같아요"

"이창준이 죽고 난 후,

연재는 최전선에서 싸우는

전사 같은 사람이 됐어요"

"혼란스럽고, 긴장되고, 지칠 거예요"

Q "그래도 시즌 1 때 비해

감정적으로 발산하는 장면이 있어

연기하면서 후련했을 것 같아요?"

"감정 표출을 속 시원하고

멋있게 하는 게 아니라

답답하고 무겁고 힘들게 하죠"

"연재가 대기업 대표지만,

새롭게 뭔가를 하지도 않잖아요.

그런 걸 봤을 때 연재는 여전히

올드한 생각을 가진 사람일 거예요"

"어느 정도 줄타기는 하지만,

해소되지 않은 것이 있을 거고,

그게 너무 차오를 때 한 번씩

‘찍’ 소리 내는 수준이죠"

Q "시즌 1에서 남편 이창준과

애틋한 감정선이 있었다면,

시즌 2에서는 약혼자였던

성문일보의 ‘김병현’(태인호)과

 재회하는 장면이 인상적이었어요"

"병현 앞에서

'날 한 사람의 기업인으로 봐달라'라며

화장 지우는 장면은 엄청 연습했어요"

"사실 그 장면을 촬영할 땐 한데서

옷을 다 벗은 기분이었어요.

촬영할 때 온몸이 떨릴 만큼

아드레날린이 폭발한 느낌이었거든요"

"지금 생각해도 온몸에 털이 곤두서요.

그게 카타르시스라는 건가 싶어요"

"진짜 살아 있음을 느꼈죠"

그거 알아요?

엥?

윤세아가 이연재라서

ACE 현생이 행복해,,,★

하트 세레나데

올블랙

찰떡같이 소화하고

자아도취

美친 카리스마 발산하는

윤세아

발그레헤헤

회장님 소리가 절로 나오다가도

컷 이후에 보면

완전히 뽀그리야(멍뭉이) 재질,,,

하트파워

영상 찍을 때면

신남x1000000000

사랑할 수 밖에 없는

흥세아

사랑에 빠졌어

Q " ‘안티에이징’보단

‘웰에이징’을 지향하는 것 같아요.

윤세아 씨는 어떤 노력을 해요?"

"하루하루 후회 안 하고,

행복하게 살면 되지 않을까요?

뭐든 재미있게 허투루 넘기지 말고,

기억에 남게 하는 거죠"

"감정이나 숨도 좀 편안하게,

너무 가쁘지 않게 말이에요"

오늘도 행복하게

빛세아로 마무리★

함께 놀아요

윤세아의 인터뷰 전문은

▲코스모폴리탄 홈페이지와▲

10월호 매거진에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

우리의 이연재 회장님은

매주 토일 밤 9시 tvN

'비밀의 숲2'에서 만나요 ;)

꺄아아아

작성자 정보

에이스팩토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