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에이스팩토리

윤세아·태인호 알고보면 ㅇㅇ한 사이

2,030 읽음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비밀의 숲2'

윤세아X태인호

시즌1을 뛰어 넘어

'비밀의 숲2'로 직행하신 분들께서는

본 포스트를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

영화관람

이연재

現 한조그룹 회장

前 청와대 수석비서관 이창준의 아내

이창준이 떠난 후

연재는 한조의 주인이 됐습니다.

라이언킹

"태어난 순간부터 재벌이며

이제는 중책까지 떠맡게 된 연재는

떠나간 남편을 그리워하거나 원망할 여유도 없다"

그녀

이제는

아버지를 자극해야 한다면

기꺼이,

시위대까지 준비시키는 연재

그렇게 연재는 달라졌습니다.

이창준에 대한 마음은 한 켠에 남겨두고 

한조를 위해 정진하는 연재

그런 연재는

배 다른 오빠 이성재와

경영권 다툼을 벌이느라 고군분투 즁이죠

식은땀

연재에게는

한조의 지분 7%를 지닌 대주주

가 필요합니다.

김병현

성문일보 사장

한조의 대주주이자,

연재의 옛 약혼자

"겉으론 뺀질뺀질한데

속은 의외로 순정적인 데가 있다.

연재의 라이벌인 이성재 사장과 어울리면서도

 아직 연재에 대한 미련이 남았다"

각자의 사연을 지닌

두 사람이 재회했습니다.

줄맞춰 깜놀

연재는 한조를

김병현은 연재를 마음에 둔 만남

연재를 바라보는

이 눈빛

······ing

부끄러움

티 낼 수없고,

그렇다한들 달라지지 않을 현실

눈물나네

씁쓸하게 샴페인을 마시는

그와

자신을 한 사람의 기업인으로

봐달라는 연재

"기업인으로 보기엔

네 입술이 너무 빨갛다"

[연재의 헛웃음]

거침없이

 메이크업을

지워내는 연재와

무지놀랐다

병현의 안타까운 한숨(과 손)

흥미로운 두 사람의 관계

그리고 여기서

"돌아가고 싶은 때"가 있다며

연재에 대한 마음을 내비치는 병현

배시시

툭 떨어진 병현의 손과

연재의 위로

아슬아슬한 재벌가 케미로

시청자 마음 들었다 놨다 한 두 사람


뱅그르르

토일 밤 9시

흥미진진

tvN '비밀의 숲2' 본방사수

;) ♥

작성자 정보

에이스팩토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