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에이플래폼

30평 남짓의 땅에 지은 다가구주택

중화동 '골목집'

135,33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중화동 다가구주택 '골목집'
30평 남짓의 땅. 집의 바깥쪽을 따라 오르는 계단을 통해 길이 건물 안 깊숙한 곳, 각각의 집에 다다르게 하여 여러 집이 모여 사는 동네의 모습을 담은 다가구주택. 계단으로 이어진 골목을 오르다 보면 내 집이 있고 옆집을 만나는 그런 풍경이 펼쳐진다.

중랑천이 흐르고 동부간선도로변의 시설녹지가 있는 중랑천로 뒷 쪽 좁은 골목에 위치한 32평의 작은 땅. 큰길에서 한켠 물러난 이곳에 30대 후반의 건축주는 임대수익이 있는 다가구주택을 짓기를 원했다. 

30~40평 규모의 규격화된 필지가 블록화 되어 있는 오래된 계획도시인 이 동네는 세월을 보내며 단독주택에서 다가구로 몸집을 불려 가다 보니 처음의 아기자기한 모습과 다르게 각자가 욕망하는 최대 용적과 집의 개수로 입에 맞지 않는 틀니를 억지로 끼워 넣듯 동네 풍경이 조금씩 달라지고 있었다. 서로가 더 많이, 더 크게를 경쟁하는 상황에서 상처 난 입(도시)의 모습을 상상하기란 어렵지 않았다.


협소한 땅들에 지어진 다가구주택이 어떻게 이 동네의 풍경을 망치고 있는지 실증된 상황에서, 다시금 그에 일조하는 상황을 만들지 않기 위해 건축가는 집을 가급적 길에서 물려 앉히고자 했다. 길과 집의 경계를 없애고, 길을 건물 안 깊숙한 곳까지 이은 후 각각의 집에 다다르게 하여 여러 집이 모여 사는 동네의 모습을 담았다.

△ 계단으로 이어진 골목길

△ 1층 근린생활시설(사무실) 출입구 및 주차장

1층 작은 근린생활시설(사무실) 앞을 지나 건물의 안쪽 끝에서부터 골목(계단)을 돌아 오르면 2층의 건축주 집 앞에 이르고, 다시 모퉁이를 돌아 오르면 3층의 두 임대가구 앞이다. 그렇게 또다시 돌아 오르면 4층의 마당(테라스)에 이르게 되고 그 마당은 또다시 두 임대가구의 앞마당이 된다. 


골목(계단)은 집의 바깥쪽을 따라 돌아 오르게 되는데 모퉁이를 돌 때마다 보이는 풍경의 달라짐이 4층까지 오르는 수고에 대한 작은 위로가 되길 바랐다. 

△ 계단에서 보이는 시선의 변화

△ 건물 바깥쪽을 따라 오르는 계단

△ 건물 바깥쪽을 따라 있는 통로

집의 바깥쪽으로 붙어 있는 계단과 통로 덕분에 각각의 집은 인접 대지의 집들과 적당한 거리를 둘 수 있게 되었고 창을 계획함에 있어서도 시선이 맞닥뜨리는 상황을 피할 수 있게 되어 사생활 보호 측면에서도 긍정적이다.


2층 건축주 집

△ 거실 및 다이닝룸

△ 협소한 거실에는 골목을 향한 높은 창을 두어 개방감을 주었다.

△ 2층 침실


3, 4층 임대가구

△ 3층 임대가구

△ 4층 임대가구

△ 4층 임대가구 다락

△ 4층 임대가구 출입구가 있는 테라스


‘골목집’을 계획하며, 자주 흥얼거렸던 멜로디가 있다. 엘튼 존의 ‘goodbye yellow brick road’. 도로시가 세명의 동반자와 에메랄드 시를 향해 걷던 노란 벽돌 길, 그들이 얻고자 했던 모든 것은 에메랄드 시가 아닌 결국 내 안에 있었다는 ‘오즈의 마법사’의 이야기처럼, 작은 땅에 흔한 엘리베이터 조차 없는 수고스러움 많은 소박한 집이지만 사는 이들에게 소소한 즐거움이 발견되는 그런 집이 되기를 기대한다.

-투닷건축사사무소-


건축개요 


위치: 서울 중랑구 중화동

용도: 다가구주택(5가구), 근린생활시설(사무실)

규모: 지상4층 

대지면적: 108.40㎡ (32.79py)  

건축면적: 64.80㎡ (19.60py)  

연면적: 197.79㎡ (59.83py)  

건폐율: 59.78%

용적률: 182.46%

구조: 철근콘크리트 구조  

사진: 최진보

시공: 우리마을 A&C

설계: 투닷건축사사무소 / 02.6959.1076


──   

에이플래폼 

대한민국 건축가가 전하는 건축이야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