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에이플래폼

삶을 위한 휴식을 주는 장소로 다시 태어난 집

김포 고촌 주택 리모델링

8,74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Renovation 'Light'
70-80년대 ‘빨리’의 미덕으로 지어졌던 집. 동네를 이루는 비슷한 모양을 한 여러 채의 집들은 40년도 채 되지 않아 세월을 힘겹게 견디며 이제 누군가의 손길을 필요로 하고 있었다.

그렇게 건축가를 만나 민낯을 드러낸 이 집은 이전의 온전히 삶을 담아내는 장소에서 온전한 삶을 위한 휴식을 주는 장소로 다시 태어났다.

△ 리모델링 전 정면 모습

기존의 집은 당시에는 흔했던 조적 구조로, 언뜻 보기에는 연식에 비해 양호해 보였다. 평지붕이었던 옥상은 단열과 누수를 해결하기 위해 샌드위치 패널로 덮여 있었고, 실내는 이런 옛 주택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목재 마감(거실, 주방)과 일부 벽지 마감으로 거의 처음 만들어진 그대로 큰 구조변경 없이 계속 사용되었던 것처럼 보였다.

△ 리모델링 전 샌드위치 패널로 덮여있는 옥상 / 내부 모습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 철거 공사 모습

그러나 철거 후에 나타난 이 집의 민낯은 건축가와 시공자를 난감하게 만들었다. 균열이 생긴 부분과 철거하면서 나오는 문제점들을 해결하느라 시간이 조금 더 들었지만, 많은 우여곡절을 끝에 완성된 집은 이전처럼 온전히 삶을 담아내는 것이 아닌 온전한 삶을 위한 휴식을 주는 장소인 카페로 다시 태어났다.


낡은 공간의 리모델링을 통한 

밝은 분위기로의 리노베이션

△ 진입로 변경 전/후 모습

3열로 배치된 필지 중 가운데에 위치한 대지는 진입 도로와 같은 외부 공간도 이 집의 전체 분위기를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로, 시멘트 블록으로 된 담장, 낡은 콘크리트 바닥을 그대로 사용할 수는 없었다. 그러나 담장과 바닥을 모두 교체하기에는 비용과 시간 등 여러모로 무리가 있어, 신경 쓸 것이 많은 담장보다는 바닥을 교체하였다. 대신 담장은 흰색 페인트로 칠해 밝은 분위기를 이끌어 주고, 콘크리트 바닥은 전체를 화산석 벽돌로 마감하여 자연재료에서 풍기는 자연스러운 분위기가 기존의 낡은 벽돌과 어우러질 수 있도록 했다. 더불어 마당의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들어주던 두 그루의 나무는 그대로 건물들 사이에서 계절을 보여주는 요소가 된다.

△ 마당

△ 경사로를 따라 새롭게 추가된 출입구


△ 목재 마감을 걷어내자 나온 벽의 균열

리모델링 프로젝트는 기존 건물이 가지고 있는 여러 가지 제약 속에서 할 수 있는 것과 해야만 하는 것, 해서는 안 되는 것들이 계속 충돌한다. 특히 고촌 주택의 경우 기존 목재 마감을 걷어내고 나온 벽의 큰 균열이 첫 번째로 해결해야 할 사안이었다. 또한 구조보강을 위한 기둥을 세울 자리를 찾는데 신중히 했는데, 이를 통해 방과 거실이 연결되는 큰 공간이 조성될 수 있었다.

△ 시원하게 트인 공간과 천창으로 확보한 공간감이 더해진 이 집의 새로운 중심 공간

△ 천장에 낸 채광창

크게 만들어진 창문들 덕분에 많이 어둡지는 않았지만, 3층 규모 이상의 건물들이 대지 남측을 가로막고 있어 한낮에도 실내에는 빛이 잘 들지 않았다. 자연히 ‘빛’을 실내로 끌어들이기 위해 천창을 선택하였는데, 단순히 천창을 만들어 빛만 들어오게 할 것인가, 입체적인 천창 계획으로 단조로운 천장에 공간을 줄 것인가의 두 가지를 놓고 건축가는 고민했다.


넉넉하지 않은 예산을 생각하면 전자가 적합했지만, 단층 주택의 단조로운 천정에 변화를 주어 특색 있는 공간을 만들 수 있는 후자가 더 합리적인 선택이라고 판단한 건축가는 입체적인 천장 계획으로 기존의 단층 주택에서 볼 수 없던 특별한 공간을 만들었다. 햇빛이 잘 들어오는 밝은 공간은 외부의 낡은 벽돌 조차도 밝게 만들어준다.

△ 홀 변경 전/후 모습

기존 벽체의 구조적 역할을 고려하여 적용된 창은 잘 정돈된 마당과 내부를 연결하는 역할을 한다. 

△ 주방

△ 건물 입구에서 바라본 홀의 모습

△ 발코니

△ 출입구

지하로 내려가던 입구를 막고 계단을 확장한 출입구와 경사로를 따라 새롭게 추가된 출입구는 내부 이용자의 필요에 따라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계획했다. 

△ 빗물용 사슬

기존의 낡은 플라스틱 선홈통을 대신해 설치한 빗물용 사슬은 시간이 지나 녹이 슬면서 1984년의 벽돌과 함께 이 집이 가진 또 하나의 시간의 흐름을 보여주는 풍경이 될 것이다.


건축개요

위치: 경기도 김포시 고촌읍 

용도: 근린생활시설 (브런치 카페) 

규모: 지하1층, 지상1층 

대지면적: 166.30㎡ (50.31py) 

건축면적: 65.40㎡ (19.78py)

연면적: 84.65㎡ (25.61py) 

건폐율: 39.31% 

용적률: 39.31% 

구조: 조적 구조 

시공: 빈집은행

사진:​ 건축그룹[tam]

설계: 건축그룹[tam] / 070.8871.5998


──

에이플래폼   

대한민국 건축가가 전하는 건축이야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