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에이플래폼

삼대가 함께 살아가는 밝은 집

대전 반석동 다가구주택

8,38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여름 무지개
(SUMMER RAINBOW)
신도시의 점포주택 틀을 따르되, 임대가 주목적이 아닌 부모님과 함께 삼대가 살 수 있는 집을 원한 의뢰인. 가족이 생활하는 공간은 남향에 배치하고, 임대 세대는 복층으로 구성하여 모든 주거 공간에 채광과 환기가 잘 이루어지도록 계획했다.

한여름 무지개가 뜨는 순간처럼 가족이 함께 살아가며 멋진 기억을 만들어내는 건물이 되길 바란다.

이 지역의 모든 건물은 1층은 근린생활시설이 있는 상가 가로로 만들어야 하며 2-3층은 임대 다가구주택, 그리고 3층과 다락을 주인세대가 사용하는 구성으로 이루어져 있었다. 하지만 의뢰인의 예산에 맞추기 위해 과감하게 임대 세대의 수를 줄여 연면적을 줄이고, 볕이 잘 드는 남쪽으로 부모님과 누나 가족이 살 집을 배치했다. 그 후 북쪽에 복층형 임대 세대를 구성하여 전체 2.5층 정도만 활용한 가로로 긴 다가구 주택을 만들었다.


필로티가 아닌 회랑


1층 근린생활시설은 이면 도로 입지를 극복하고 상업적 활용을 최대한 고려하고자 코너 위로 축을 틀어 계획하였다. 그 결과 주차공간과 근린생활시설의 면적을 최대한 확보할 수 있었고, 큰 길가로도 근린생활시설의 진입을 노출시켰다.

△ 1층 근린생활시설

1층 근린생활시설은 4m의 여유 있는 층고를 가지며, 기둥이 없는 구조로 계획하여 공간 활용을 유동적으로 할 수 있도록 했다.


주거 공간

△ 다가구주택 출입구

△ 공용 공간 다이어그램

공용 복도 공간은 어둡고 긴 복도 구성이 아닌 3층에 고측창을 두어 자연 채광이 가능하도록 했다. 복도의 폭도 휠체어가 회전할 수 있을 만큼 여유 있게 확보하고 추후 벤치나 자전거 수납도 가능한 확장된 현관 공간으로 계획하였다.

△ 3층에 위치한 고측창을 통해 빛이 들어오는 2층 복도 공간

△ 각 세대로 들어가는 3개의 출입구가 있는 2층 공용 복도 공간

△ 세대 구성 다이어그램

주거 공간이 있는 2, 3층은 3m의 여유 있는 층고를 확보하면서 거실과 안방은 확실한 채광과 환기가 가능하도록 계획하였다. 따라서 부모님과 누나 가족이 살 집은 건물의 남쪽에 각각 배치하고 안방과 연결된 테라스를 두어 외부로부터 전실을 만들었으며, 건물의 북쪽에 배치한 임대 세대는 복층으로 구성하여 3층에서 남향의 채광이 가능하도록 했다.


201호 - 주인세대

201호 주인세대는 거실의 큰 창과 안방과 연결되는 테라스로 채광과 환기가 잘 이루어진다.

△ 거실 및 주방

△ 침실

△ 침실과 연결된 테라스


202호 - 주인세대

남동향의 202호 주인세대는 가장 좋은 채광을 가진다.

△ 거실 및 주방

△ 채광과 조망을 고려한 침실 창

△ 안방과 연결된 드레스룸

△ 안방

△ 안방과 연결된 테라스


203호 - 임대세대

복층으로 구성한 임대 세대는 3층에서 남향의 채광이 가능하도록 했다.

△ 현관에서 바라본 모습

△ 3층 거실

△ 3층 거실

△ 3층 침실


△ 공용 계단

△ 창을 통해 햇빛이 들어와 밝은 공용 계단

△ 옥상 테라스와 연결된 3층 공용 복도


옥상 테라스


주인세대와 임대세대가 공용으로 사용하는 옥상 테라스는 거주자에게 다용한 활용이 가능한 마당을 제공하였다.

△ 옥상 테라스

△ 옥상 테라스

△ 옥상 테라스

①출입구 ②근린생활시설 ③계단실 ④창고

①계단실 ②공용 복도

①계단실 ②옥상 테라스


건축개요   


위치: 대전 유성구 반석동 

용도: 다가구주택, 근린생활시설 

규모: 지하3층

대지면적: 330.80㎡ (100.07py) 

건축면적: 194.64㎡ (58.88py) 

연면적: 336.16 m² (101.69py) 

구조: 철근콘크리트조 

사진: 류인근 

설계: (주)요앞 건축사사무소 / 070.7558.2524


── 

에이플래폼      

대한민국 건축가가 전하는 건축이야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