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에이플래폼

정릉동 공유주택

MICROHOUSING LIME

24,67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정릉동 공유주택
'MICROHOUSING LIME'

국민대에서 북악 스카이웨이로 올라가는 길에 위치한 세월이 멈춘 마을은 간혹 상점이 들어오고 나갈 뿐, 큰 변화 없이 지금의 모습으로 10년 남짓의 시간을 보냈다. ‘정릉 3,8구역’이라고 불리는 이 마을은 길음 뉴타운이 지정될 때 ‘뉴타운’에서 제외되었던 곳이다. 그 후 불량, 노후주택이 많다는 이유로 성북구청에서 대대적인 재개발을 하겠다는 의지를 가지고 2004년 ‘재개발 정비 예정 구역’으로 지정했으나, 2016년에 해제됐다.


소규모 주택 정비 사업으로 해결한

땅에 대한 고민


설계를 진행하는 동안 성북구에서는 도시재생사업으로 마을의 시작점인 해당 대지부터 도로를 계획하고 있어 대지 조건에 대한 건축가의 고민이 많았다. 대지의 일부를 이용하고 있던 도로가 넓어지는 것으로, 도로계획을 고려하여 그 부분을 비우고 설계가 진행되었다.


계획도로 부분을 비우니 하나의 대지는 215㎡로 규모가 작아졌고, 90㎡의 다른 하나는 접한 도로가 없는 이른바 ‘맹지’였다. 결국 두 대지가 함께 소규모 주택 정비 사업인 건축협정제도로 계획되었고, 이를 위해 계단실을 전체 레이아웃의 중심인 대지 경계에 놓고, 주차장과 로비, 계단실 등 공용공간은 모두 공유하는 계획을 만들었다. 

△ 다이어그램

세 가지의 설계 목표

1. 수익성
2. 어두운 마을 입구를 밝히는 것
3. 그곳에 살게 될 이들의 삶에 즐거움을 주는 것

△ 건물 입구

외장 컬러는 전체 화이트로 계획했고, 부분적으로 채도가 놓은 라임 컬러를 넣은 것으로 산뜻함을 더했다. 


공유공간인 계단실, 주방, 홀, 루프탑 등의 공간의 조명은 타이머를 설치해 24시간 빛을 유지하게 했고, 계단실과 복도에는 파스텔톤의 컬러를 더해 감성적으로 항상 밝음과 따뜻함을 주도록 했다.

△ 로비


공용공간을 통한 생활공간의 확장



공간의 물리적인 크기와 체감하는 크기는 차이가 있다. 하나의 유닛(Unit)에서 만의 생활은 그곳에 '나의 집'이라는 공간이 한정이 되고 그 유닛(Unit)의 문을 나서는 순간 외부공간을 맞닥뜨리는 것이 되는 반면, 전체 공간이 ‘나의 집’이 될 수 있다면 하나의 유닛(Unit)은 그중 하나의 방이 되므로, 그만큼 체감 공간의 크기와 생활에 확장성이 생긴다.

△ 공용공간

이 프로젝트는 유닛(Unit)은 1인실로 계획하고 선택적 공동체 생활이 가능하도록 공용공간을 배치함으로써 체감 공간의 규모를 확장하여 삶의 쾌적함을 높이고자 했다.  


대지의 경계에 계단실이 놓이고 입구 쪽에 공용공간을 둬서 로비를 들어서는 순간부터 기분이 좋아지는 공간을 계획했다. 1인 가구가 되기 전, 그들의 집은 언제나 포근하고 편안한 곳이었을 것이다. 여기에 사는 이들이 각자의 유닛(Unit)이 아니라 건물 현관문을 열고 실내로 들어서는 순간부터 모든 이들이 어우러지는 포근함과 즐거움을 느끼길 바랐다. 

△ 공용 주방

△ 계단

△ 복도

△ 유닛(Unit) 입구


작지만 충분한 공간



건축가는 각각의 유닛(Unit) 모두 르 코르뷔지에의 카바농(cabanon)처럼 작은 공간이 충분한 공간처럼 느껴지길 바랐다.

△ 유닛(Unit) 주방

△ 유닛(Unit) 화장실

가구나 가전 없이 옮겨 다닐 거주자들을 고려해서 수납공간을 빌트인으로 극대화했고, 모든 가전을 가구와 일체 시켜 시각적으로 부담이 없도록 했다. 비어 있는 공간이 생활로 채워지면 좀 더 풍성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①로비 ②공용공간 ③유닛(Unit) ④유닛(Unit) 다락


건축개요

위치: 서울 성북구 정릉동

용도: 공유주택

대지면적: 305.00㎡

건축면적: 115.54㎡

연면적: 406.86㎡

규모: 지하 1층, 지상 3층

건폐율: 47.46%

용적률: 120.29%

구조: 철근콘크리트 구조

사진: 박수환

설계: 건축사사무소 오유에이

http://oua.co.kr / 02.6002.9906

──

에이플래폼

대한민국 건축가가 전하는 건축이야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