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AJ셀카

ADAS 그게뭐야? 신기하고 스마트한 기능, 어떻게 사용해야 될까요?

25,96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최근 출시되는 자동차들은 너나 할 것 없이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 즉 첨단 운전자 보조 기능의 탑재를 강조하고 있습니다. 종종 미래의 자율주행에 근접한 반자율주행으로 접근하는 경우도 있지만 유사시의 책임 소재가 운전자에게 있다는 것을 고려하면 ADAS는 안전한 주행을 위한 보조적 수단으로 활용해야 될 텐데요. 이번 시간에는 기특하고 다양한 ADAS의 실제 사용에 대한 이해와 방법에 대해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출처현대자동차

긴급제동 보조 시스템

출처현대자동차

운전을 처음 접하던 초보 시절에 ‘전방주시!’라는 충고를 수도 없이 들어본 적이 있을 것입니다. 자동차의 주된 기능이 달리고, 돌고, 멈추는 것인 만큼 그에 맞는 조작을 위해서는 반드시 원활한 시야 확보가 선행되어야 하기 때문인데요. 자칫 한눈을 팔거나 순간적으로 졸음운전을 한다면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을 텐데요? 따라서 언제나 운전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그런데 자동차도 그러한 위험을 스스로 방지하고 사고의 피해를 경감시켜준다면 더 든든하겠죠? 긴급제동 보조 시스템(Autonomous Emergency Braking)은 그러한 위험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기능입니다.



일반적으로 긴급제동 보조 시스템은 전방의 차량이나 보행자 등과 충돌이 예상될 경우 운전자에게 먼저 경고를 보내게 됩니다. 그럼에도 운전자가 브레이크 조작을 하지 않는 경우에는 스스로 속도를 줄이거나 정지하게 되는데요. 이는 자동차에 달린 카메라 또는 레이더 등의 감지 센서가 전방의 상황들을 스스로 분석해 능동적으로 브레이크를 작동하게 하기 때문입니다.

출처쉐보레

사용방법은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자동차의 계기판이나 인포테인먼트 스크린의 설정에서 긴급제동 보조 시스템의 설정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데요. 경고의 반응 시점을 조절하거나 기능 자체를 끄고 킬 수도 있습니다. 특히 긴급제동 보조 시스템의 경우 승용은 물론 상용차들을 대상으로도 대폭 확산되는 추세입니다. 기술의 정밀도 역시 시간이 지날수록 정교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간단한 사용방법과는 별개로 긴급제동 보조 시스템에 대한 과신은 금물입니다. 차체 자세 제어 기능을 끈 상태이거나 과속을 하는 경우, 또는 카메라나 레이더가 온전히 전방을 식별하지 못하는 상황에서는 해당 기능이 작동하지 않을 수도 있으므로 언제나 운전자의 주의가 필요합니다.

차선 유지 보조 시스템

출처쌍용자동차

도로 위에서 수많은 자동차가 동시에 빠르게 달릴 수 있는 것은 서로 정해진 차선을 유지할 것이라는 믿음 때문입니다. 그런데 만약 졸음운전이나 부주의로 자신이 타고 있는 자동차의 조향을 적절히 조작하지 못한다면 어떻게 될까요? 스스로는 물론 도로 위 다른 자동차와의 충돌 위험도 높을 것입니다.


차선 유지 보조 시스템은 이러한 위험을 능동적으로 보조하는 기능입니다. 차로의 경계선을 인식하는 차선 유지 보조 시스템의 초기에는 경계선을 넘지 않도록 조향과 제동을 제어하는 정도였는데요. 기술의 발전으로 이제 차선의 중심을 지키며 일정 시간 동안 스티어링 휠에서 손을 떼더라도 스스로 조향을 하는 수준에 이르렀습니다.


출처쌍용자동차

사용 방법은 어렵지 않습니다. 자동차 메이커들마다 약간씩 다르지만 스티어링 휠의 안쪽이나 좌측 하단, 또는 변속기 레버의 주위 등 운전자가 손을 뻗어 조작이 편리한 곳에 차선 유지 보조 시스템 버튼이 위치합니다. 또한 설정에서는 차선을 넘으려 할 때 단순히 경고만을 할지, 차선 유지 보조까지 수행할지를 선택할 수 있기도 합니다.


하지만 모든 상황에서 차선 유지 보조 시스템이 작동하는 것은 아닙니다. 감지 센서가 차선을 명확히 인식해야 되며 차량마다 작동되는 주행 속도의 범위가 다르기도 합니다. 최근에는 차선뿐 아니라 선행 차량의 궤적을 추적하는 경우도 있는데요. 그렇지만 차선 유지 보조 시스템 역시 운전자가 부주의한 상황에서의 안전을 위한 ‘보조’적인 수단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합니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기아자동차

장거리를 주행하는 경우 가속 페달을 계속해서 밟아야 돼서 금세 피로가 쌓이게 됩니다. 이럴 때 크루즈 컨트롤 기능이 있는 차량이라면 가속 페달을 밟지 않더라도 설정한 속도로 편하게 달릴 수 있습니다. 그러나 도로 위에서는 다양한 변수가 발생합니다. 정체구간이 나타나거나 다른 차량이 앞으로 불쑥 차선 변경을 하는 경우도 비일비재합니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은 이와 같은 상황에서 감속과 제동까지 스스로 수행하는 편리한 기능입니다. 사용법은 기존 크루즈 컨트롤 기능에서 차간 거리 설정만 더하면 됩니다. 속도를 줄이게 되는 앞 차와의 기준 거리를 더 멀리하거나 가깝게도 할 수 있습니다.


출처기아자동차

특히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은 앞서 얘기한 차선 유지 보조 시스템과 결합해 좀 더 안전하고 편리한 주행을 운전자에게 제공합니다. 자율 주행의 핵심 분야이기 때문에 기술의 발전 속도도 상당히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데요. 일부 자동차 메이커에서는 내비게이션의 정보를 기반으로 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기능을 적용하기도 합니다.


최근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는 운전자의 주행 성향에 맞는 부분 자율주행을 구현하는 기술인 SCC-ML(Smart Cruise Control-Machine Learning: 머신러닝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머신러닝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은 기존의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기능에 인공지능 기술을 더해, 운전자의 주행 성향을 차가 스스로 학습해 운전자와 거의 흡사한 패턴으로 자율주행을 수행한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기능들은 향후 출시될 신차에 선별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라 하는데요. 정해진 속도를 유지하며 달리는 크루즈 컨트롤, 그리고 앞차와의 간격을 유지하며 주행하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에 이어 앞으로 더 진화된 기술들의 등장이 기대되는 분야입니다.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어시스트

출처기아자동차

앞서 설명한 ADAS 기능들은 결국 운전자의 부주의로 발생될 수 있는 사고의 방지를 능동적으로 보조하는 것이 목적입니다. 그렇다면, 그보다 한발 앞서 운전자의 부주의를 경고하는 것은 무엇일까요? 바로 운전자 주의 경고(Driver Attention Warning) 기능입니다. 장시간 휴식 없이 계속하여 주행을 하거나 의도하지 않은 차선 침범과 조향 패턴 등의 요소를 분석하여 운전자에게 현재 주의 수준을 표시하고 필요시 경고를 알리는 기능이 운전자 주의 경고입니다. 이와 같은 기능은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이나 차선 유지 보조 시스템같이 차량을 제어하는 것은 아니지만 보다 안전한 운전을 위해 주의를 환기시키게 됩니다.

출처기아자동차

또한 야간에도 조명이 환한 도심지를 벗어나 어두운 도로를 달릴 때 빛을 발하는 하이빔 어시스트도 중요한 ADAS 기능 중 하나입니다. 상향등은 광원이 충분치 않은 밤길 도로에서 더 멀리까지 앞을 비춰주지만 마주 오는 차량의 시야를 방해하기 때문에 수시로 조작해야 되는 번거로움이 있었습니다. 하이빔 어시스트는 상향등과 하향등을 전환하는 과정을 스스로 수행하며 깜깜한 밤길에서 원활한 시야를 확보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사용방법은 자동차마다 차이가 있지만 조명 스위치가 자동점등(AUTO) 상태에서 기본적으로 작동하게 되거나 또는 조명 스위치 레버를 계기판 방향으로 밀게 되면 작동이 되는데요. 일부 차량에서는 상향등을 하향등으로 전환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차량이 있는 구간만을 비추지 않는, 좀 더 향상된 기술을 적용하기도 합니다.

출처기아자동차

이 밖에도 사각지대에서 접근하는 차량과의 충돌을 방지하는 후측방 충돌방지 경고 또는 보조나 후진 시 유용한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또는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 등 다양한 ADAS 기능들이 존재합니다. 이러한 기술의 발전과 적용은 차량의 성능이나 디자인 등과 함께 실제 고객들의 중요한 구매 포인트가 되었는데요.

그러나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항상 안전운전과 방어운전을 실천하는 운전자의 마음가짐이겠죠? 첨단 기술의 효과적인 활용도 좋지만 그렇다고 과신은 금물입니다. 앞으로 첨단 안전 기능들의 진보와 더불어 도로 위를 달리는 운전자들의 안전 의식 역시 함께 높아지지를 기대합니다.

작성자 정보

AJ셀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