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집

보헤미안 랩소디, 보고 또 봐도 재밌는 이유 3

저스트, 퀸!

7,67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사실 에디터는 굉장한 영화 광이라던가 애호가는 아니다. 궁금한 최신 영화 보러 영화관 가는 정도? 또는 남는 시간에 왓차나 넷플릭스를 켜서 영화를 보는 정도랄까. 맘에 드는 영화가 있으면 몇 번이고 돌려 보긴 하지만 대부분 재생 시켜놓고 딴짓을 하곤 하지. 그런 내가 처음으로 영화관에서 3번 이상 관람한 영화가 바로 <보헤미안 랩소디>다.

나는 평론가도 아니고 전문가도 아니다. 그래서 여느 칼럼처럼, 영화에 대해 깊은 지식을 전달 하진 못하지만, 분명 나와 비슷한 이유로 퀸 그리고 프레디 머큐리의 늪에서 허우적거리는 이들이 있을 거란 생각에 지극히 개인적인 영화 킬포를 짚어 볼 참이다.

세상 힙했던 ‘We wil rock you’, ‘Another one bites the dust’, ‘Killer queen‘등 퀸의 명곡들을 플레이하며 우리 같이, 다시 한번 영화의 여운을 곱씹어 보자.



패션 보는 재미


프레디 머큐리 역의 라미 말렉이 입은 저 티셔츠 너무 귀엽다!


영화란 자고로 보는 재미가 있어야 제맛 아니겠는가. 기본적으로 연출이나 스토리들이 탄탄해야겠지만 관객으로 하여금 그 시대 속에 들어와 구경하는 느낌을 주는 의상이나 인테리어 등의 디테일함에 나는 마음이 동하는 편이다. 그래서 내가 영화를 보며 눈 돌아갔던 것이 프레디 머큐리의 패션. 지금 어딘가에 저런 옷이 판매한다면 나는 당장 사 입을 용의가 있다. 그럴 정도로 내 눈엔 참 멋있는데, 패션이란 게 백번 설명하는 것보단 한번 보는 것이 더 와닿으니 사진으로 대신한다. 영화 속의 패션 모두 그 당시 프레디 머큐리가 입던 옷을 그대로 재현했다고.

이렇게 멋있게 입고 오느라 늦은 거라면 이해가 될 것 같기도.


라이브 에이드 공연을 가는 길에 입었던 가죽 재킷과 선글라스, 녹음 스케줄에 지각했지만 그 지각이 용서될 것 같던 일명 빽 바지 착장, 퀸 멤버들과 의견 충돌을 일으키는 장면에서 그들의 싸움보다 더 눈에 띄었던 스트라이프 티셔츠, 기모노를 연상시키는 로브 그리고 무대 위에서 신고 나오던 아디다스의 헤라 클래스까지. 왜 이렇게 예쁜 것만 입고 신고 등장하는 건지!



일반적이지 않은 사랑


관객들의 눈물샘 버튼, 라이브 에이드 장면


‘We are the champion’이 이렇게 슬픈 노래였나. 이 곡이 흐르면 청승맞게 울컥했더랬다.

영화 속 프레디 머큐리와 메리 오스틴 역을 소화했던 라미 말렉과 루시 보인턴은 실제 연인이 되었다고 한다.


근데 두 번, 세 번 이 영화를 반복하면서 더욱 마음에 와닿던 것이 프레디와 메리의 관계를 표현하는 장면들이다. 그녀를 생각하며 쓴 곡인 ‘Love of my life’가 배경으로 흐르며 성 정체성을 고백하고 프레디가 전화를 걸어 아기처럼 메리의 애정을 확인하고 싶어 하는 장면들은 마음을 쿡쿡 찌른다.

메리와 메리의 아이, 그리고 프레디 머큐리.


TMI지만 프레디와 메리는 연인 관계를 정리하고도 프레디가 이 세상을 떠날 때까지 함께 했다고 한다. 연인이 아니면 어떤가. 함께 살지 않으면 어떤가. 좋은 사람은 쉽게 얻을 수 없다. 가장 따뜻한 이야기는 그런 사람에게 들을 확률이 높고. 프레디가 메리를 축복해줬던 것 처럼. 프레디는 한 인터뷰에서 메리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실제 프레디와 메리. 사진에서도 애정이 느껴진다.


“내가 베푼 만큼의 사랑을 내게 돌려준 존재는 딱 둘뿐이다. 오랜 시간 내 연인이였던 메리와 내 고양이 제리. 난 세상의 온갖 문제를 다 끌어안은 것 같지만 메리와 고양이 제리만 있으면 견뎌낼 수 있다. 메리는 우리 집에서 2분 정도 떨어진 거리에 산다. 요즘도 메리를 매일 만나는데, 그동안 그래왔던 것만큼 메리를 좋아한다. 마지막 숨을 몰아쉬는 순간까지 메리를 사랑할 것이다. 우린 아마 함께 늙어가겠지.” 어느 것 하나 일반적이지 않은 둘의 관계는 가슴이 아프기도 아름답기도 하다. 세상에는 설명하지 못하는 사랑도 있으니까.



퀸은 참지 않아


라이브 에이드 공연 당시, MBC 중계방송. 소개부터 가사 번역까지 엉망진창인데 자막 폰트가 너무 당당해서 웃기다.


퀸 덕질(덕질이라기엔 너무 거창한 것 같기도)을 시작한 이들의 순서를 보니, 영화를 봄→ 유투브에서 온갖 퀸 TMI를 접함 → 퀸의 앨범을 하루 종일 들음 → ‘마마~우우우’가 머릿속으로 자동 재생됨(그 다음 부분부터 가사를 잘 모름) → 과장 조금 보태서 현생 불가, 퀸 앓이 등으로 표출됨. 이런 식이다.

팀을 나가는 것 자체가 지는 일이니까 싸워도 누구도 탈퇴하지 않는다는 프레디 머큐리의 인터뷰.


나 역시 트위터, 유튜브, 커뮤니티의 파도를 떠다니며 그들의 정보를 수집하게 되는 지경에 이르렀다. 아이돌 덕질하는 친구들이 이런 기분인 걸까? 퀸의 인터뷰 영상을 보면 피식 웃음이 나고 귀엽기도 하다. 그리고 곱게 나이 든 로저 테일러, 브라이언 메이를 보면 뭔가 마음이 찡하다. 프레디 머큐리가 20대, 30대, 40대에 부르는 ‘Bohemian Rhapsody’ 라이브 비교 버전 영상도 시간이 되면 꼭 보길 바란다. 나는 30대 버전이 참 좋더라. 그가 50대, 60대가 돼서도 ‘Bohemian Rhapsody’를 팬들에게 들려줬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최애 영상 중 하나. 더 멋진 영상은 유튜브에 많이 올라와 있다. 참 좋은 세상이야.


영화에도 나왔지만 BBC에서 멤버들이 원치않는 립싱크를 시켰을 때 억지로 하며 영혼 가출한 그들의 모습은 너무 웃기고, 기자들의 무례한 질문에 사이다 발언을 날리며 참지 않는 모습은 매우 쿨하다. 냉탕과 온탕을 오가는 퀸과 프레디 머큐리는 요즘 시대에 데뷔했으면 팬 조련 왕으로 등극했을 듯.

사랑해요, 퀸!


나는 가끔씩 ‘세상이 바뀌어도 변하지 않는 것이 과연 있을까?’, ‘그런 건 없지’ 라고 혼자 자문자답 하곤 했다. 근데 이 영화를 보곤 마음이 바뀌었다. 세상이 바뀌어도 변하지 않는 것도 있는 것 같다. 예컨대, 그들이 주는 여운처럼. 근데, 사실 그들의 음악이 너무 좋기도 하잖아. 오늘도 퇴근하고 스크린 엑스 버전으로 <보헤미안 랩소디>를 보러 갈 예정이다. 영화관에서 영화가 내리기 전까지, 총 5번 정도는(스크린 버전 별로) 봐줘야 스스로 만족할 수 있을 것 같다. 이런 나를 보고 친구들은 지독하다고 했지만, 좋은 걸 어떡해.


────────────── 

에디터 최선아

──────────────


작성자 정보

1집

1인가구 매거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