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분넷플

최소 서른살에 교복 입은 배우들

아직 옷장에 교복 있는 사람?

280,42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두번할까요'

'이 나이에 교복을요?!' 


고등학교 졸업한지 어언 십수년, 연기 때문에 졸지에 다시 교복 입게 되는 경험 배우들이라면 흔히 있다. 


배우들은 민망해할지 모르지만, 팬들에게는 새로운 재미이기도 한 다 큰 어른들의 교복신, 이 작품들에서 만날 수 있었다. 

# 김수현, 서예지

출처'사이코지만 괜찮아'
명장면 정말 많았던 '사이코지만 괜찮아'. 그 중 이 장면에서 유독 눈물 지뢰 밟은 시청자들 많았다. 

평범한 학창시절을 경험해보지 못한 강태(김수현)가 상상하는 고등학생 문강태와 고문영(서예지), 그리고 직장인인 형 상태(오정세)의 모습 말이다. 

출처'사이코지만 괜찮아'

올해 나이 33살에 교복을 입은 김수현과 31살에 교복을 입은 서예지. 30대에 교복을 입었는데 위화감 너무 없는데? 


고교 시절 회상신이 아니라 강태의 상상을 나타낸 장면이라 두 사람의 헤어스타일이나 말투가 그대로 인데도 이질감이 느껴지지 않았다. 


오히려 어른 강태의 상상 속에서는 문영이 지금의 그 모습으로 그려지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에 납득이 갔다. 

# 최지우, 이상윤

출처'두 번째 스무살'
'두 번째 스무살'에서 극 중 나이 38살이었던 최지우와 이상윤. 두 사람도 고등학교 교복을 다시 입었다. 

역시나 회상신은 아니고, 38살에 대학 새내기가 된 하노라(최지우)를 위해 친구들이 준비한 만우절 이벤트였다. 

출처'두 번째 스무살'

교복에 선글라스 무엇?! (극 중 이상윤의 역할은 연극 연출가이자 교수다. 흠흠.) 


 

출처'두 번째 스무살'

이 나이에 무슨 교복이냐며 부끄러워하는 노라지만, 컬러풀한 교복 입으니 세상 상큼. 


이 드라마가 방영됐을 때 최지우의 나이는 마흔 한 살, 이상윤은 서른 다섯살이었다. 

# 김영광

출처'너의 결혼식'
1987년 생인 김영광. 그의 나이 서른 두살에 고교생을 연기했었다. 박보영과 함께한 '너의 결혼식'이 바로 그 작품. 

고교시절부터 대학생, 사회인이 된 모습까지 한 배우가 쭉 연기를 하다보니 영화 초반 꽤 많은 분량에서 교복을 입은 김영광을 볼 수 있었다. 

출처'너의 결혼식'

참고로, 개봉당시 박보영은 스물아홉살이었다. 


이들의 친구로 출연해 졸지에(?) 함께 교복을 입어야 했던 강기영은 서른여섯살이었다. 와우. 

# 박서준

출처'이태원 클라쓰'

올해 나이 서른 셋인 박서준. 그도 '이태원 클라쓰'에서 고교시절을 연기했다. 


친구도 없고, 딱히 사람들에게 관심도 없어보이는데 외로운 것 같지는 않은 오묘한 고딩 시절의 박새로이. 교복보다 눈길을 끄는 건... 

출처'이태원 클라쓰'

변함 없이 독특한 헤어스타일이었다. 


역사와 전통을 가진 새로이컷이었네. 

# 권상우

출처'말죽거리 잔혹사'
권상우의 교복하면 당연히 '말죽거리 잔혹사'가 떠오른다고? 

스물 아홉에 찍은 '말죽거리 잔혹사'의 명장면이 재탄생한 영화가 있으니...

출처'두번할까요'

무려 마흔네살에 교복을 입은 '두번할까요'다. 

출처'두번할까요'

출처'두번할까요'

오랜만에 재회한 고교 동창 상철(이종혁)과 술 한 잔 하던 중 과거 이야기를 했는데 그것이 바로 '말죽거리 잔혹사'의 그 장면었던 것. 


'우유 던진 놈 나와'와 '옥상으로 올라와' 그 장면 말이다. 

출처'두번할까요'

웃자고 만든 장면이니 고교생들이 다소 선생님 같은 모습이어도 넘어가자.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