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분넷플

우리 새론이 어른 다 됐다 싶을 때

우리 애기 언니

23,40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아저씨'

10년 전 '아저씨' 원빈 앞에 앉아 있던 이 꼬마가 어느덧...

대학교에 입학하더니...

운전하는 모습부터 술 먹방까지 보여주는 어엿한 성인으로 성장했다.


2000년생, 올해로 스물한 살인 배우 김새론의 이야기.

워낙 어린 나이에 데뷔한 김새론. 특히나 '아저씨' 꼬마 하면 모르는 사람 없을 만큼 어릴 때부터 큰 주목을 받아온 배우다.


그래서 이렇게 훌쩍 커버린 모습을 볼 때마다 새삼 놀랍기만 하다. 최근에는 이 순간, 우리 새론이 어른 다 됐다 싶어서 새삼 또 감회가 새로웠으니까.

바로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에서 출연했을 때였다.


모두 깜짝 놀란 김새론의 어른이적 모먼트, 대체 어떤 순간이었는지 어서 빨리 만나 볼까.

# 보통 바이브가 아닌 한숨 소리

출처'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우선 당시 상황은 이렇다. 초반 3연타 달리며 승승장구하던 김새론. 어쩐지 후반부로 갈수록 잘 풀리지 않는 거다. 무려 3시간째 입질이 없는 상황.


이 답답한 속내를 김새론이 어떻게 드러냈냐면...

하휴~

출처'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흐아아휴~

출처'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단전에서 끌어올린 아저씨 한숨 소리로 대신했더랬다.

"야~ 새론이 한숨이 단전에서 나오는구나~"

출처'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찐아저씨들도 놀란 연륜 있는(?) 한숨 소리였달까.

# 굉장히 자연스러운 알코올 농담

출처'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이수근과 굉장한 티키타카도 보여줬던 김새론. 이수근이 던지는 드립을 척척 받아쳤다. 


그런데 그 대화의 소재가 알코올이었는데...

출처'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계속 입질이 없자 속이 탄 김새론. 음료수를 벌컥벌컥 마시자 옆에 있던 이수근이 이런 농담을 던졌다.

"소주 넣어왔더라고. 안주가 없어서 괜찮나?"

출처'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우리 새론이와 깡소주라니, 어쩐지 매치가 잘 되지 않는데...


그 농담에 김새론의 반응은?

출처'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떡밥 조금씩 주워 먹으면 될 것 같아요."

당황함 1도 없는 모습. 우리 새론이, 이렇게 스무스하게 알코올 농담도 나누는 성인으로 성장했다.

# 낚시로 알아버린 인생의 쓴맛

출처'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그런가 하면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를 찍으면서 급 성장하기도 했다.


바로 어른들의 통과의례라면 통과의례라 할 수 있는, 인생의 쓴맛을 배우게 된 것이다.

출처'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드디어 약 5시간 만에 입질이 온 김새론의 낚싯대. 마음이 앞선 까닭이었을까. 그만 물고기를 놓치고 말았다.


이때 낚시터에 우렁차게 울려퍼진 된소리. 아쉬운 마음에 튀어나왔을 그 거친 말. 글쎄 그 출처가...

출처'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우리 새론이라고요?

헉 놀람

출처'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그럴 수 있어 그럴 수 있어 욕 나오지", "내가 다 시원하다", "새론아 이따가 소주 한잔하자" 등등 삼촌들의 공감 어린 위로를 받은 사람.


다른 누구도 아닌 우리 새론이가 맞았다.

크크크

특히나 이 아저씨, 이경규의 마음에 쏙 든 김새론의 시원한 외침이었다.

"내 마음을 대변해 줬어."

출처'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새론아 따로 고기 사줄게."

출처'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출처'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에서 늘 에이스로 활약하던 김새론. 이날처럼 뜻대로 잘 풀리지 않는 날도 있는 법이다.


이렇게 낚시를 통해 인생의 쓴맛을 알아버린 어른이, 한층 더 성장한 김새론이었달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